‘선 넘으면 안된다’ 오은영 박사 만난 현대차 회장, 이런 말까지 들었다

현대차그룹 ‘토크 콘서트’
오은영 박사에게 고민 상담한 정의선 회장
“직원의 행복이 제 목표입니다.” 밝혀

출처 : 현대자동차그룹
출처 : 현대자동차그룹

지난 16일 현대자동차는 서울 양재동 본사 사옥 대강당에서 ‘마음 상담 토크 콘서트 : 요즘, 우리’를 진행했다. 토크 콘서트에는 오은영 박사를 초청해 직원들과 함께 고민을 나누고 솔루션을 제시하는 방향으로 진행됐다.

오 박사는 지난 5월부터 전국적으로 ‘토크 콘서트’를 이어 가고 있다. 최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도 배우 고소영과 함께 오 박사의 토크 콘서트에 참여한 것이 알려지며 큰 화제가 됐다.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정의선도 현장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원래 정 회장의 참석은 예정돼 있지 않았지만 행사가 시작되고 10여 분 뒤 정 회장이 청중석 뒤쪽에 앉아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정 회장은 1시간 30분 동안 끝까지 자리에 앉아 토크 콘서트를 관람했다.

출처 : 현대자동차그룹

콘서트가 마무리되자 사회자는 정 회장을 소개했고 단상에 올라오게 됐다. 강당에 앉아 있던 800여 명의 직원들은 정 회장의 모습에 환호성을 질렀다.

이때 정 회장은 오 박사와 함께 인사를 나누고 고민을 털어놓았다. 정 회장은 세대 간극을 해소하는 방법과 더불어 직장에서의 바람직한 소통 방식에 대해 질문을 던졌다.

정 회장의 물음에 오 박사는 “갈등이 있을 때는 나를 먼저 바라봐야 한다. 내가 어떤 사람인지 잘 아는 것이 중요하다.”는 답을 내놓았다. 이어 “반대 의견과 불편한 감정의 표현일수록 좋게 말하는 연습을 하라.”며 “희로애락의 감정이 다 들어가 있지만 선을 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감정을 너무 부여하지 않은 상태로 말하는 것에 대한 연습과 훈련이 필요하다.”라고 정 회장에게 조언의 말을 건넸다.

출처 : 현대자동차그룹

또한 오 박사는 정 회장에게 50번 정도 연습하면 감정을 더 편안하게 조절하며 말하는 것이 가능할 거라고 덧붙였다.

정 회장은 오 박사의 답변을 경청했다. 이후 직원들에게 “모든 구성원들이 건강하게 일을 잘하도록 돕는 것이 저의 일”이라며 “여러분들이 긍정적 생각을 갖고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무엇이든 할 것”이라는 말을 전했다.

출처 : 현대자동차그룹

마지막으로 정 회장은 “직원들이 각자 행복하고, 가정과 회사에서도 행복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제 목표”라고 강조했다.

정 회장을 행사가 끝난 뒤에도 자리를 뜨지 않고 직원들과 함께 어울려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출처 : 현대자동차그룹

한편 유럽자동차공업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유럽의 자동차 판매량이 작년 동기 대비 줄었지만 현대차 판매량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가 적용된 아이오닉5, EV6의 누적 판매량은 5만 대를 훨씬 넘어서 화제가 됐다.

현대차는 오는 7월 14일에 시작되는 ‘2022 부산국제모터쇼’에서 현대차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6‘을 세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아이오닉6는 ‘E-GMP’가 적용된 첫 세단형 순수 전기차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