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가 장례식장에서 개그맨 쫓아낸 이유는 바로 이거였다

김건모 “영철아, 넌 애도의 얼굴이 아니야”
정선희 웃기려 한 행동
해프닝 공개한 영상 재조명

연합뉴스 / JTBC ‘아는 형님’
Youtube@호걸언니_이경실

가수 김건모가 과거 장례식장에서 개그맨 김영철을 쫓아낸 것으로 나타났다. 도대체 왜 그랬을까.

이런 사실은 정선희가 지난해 말 유튜브 방송에서 남편 고 안재환의 장례식 당시를 회상하면서 함께 알려졌다. 해당 유튜브 영상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하면서 재조명됐다.

정선희는 지난해 11월 이경실의 유튜브 방송에 출연했다. 그는 “장례를 치르는데, 김건모 오빠가 김영철을 쫓아냈다”고 털어놨다.

그는 “우리는 어떤 상황에서도 비극을 비극으로 끝내지 않는다. 내가 당시 장례를 치르는데, 혹시라도 안 좋은 생각을 하고 있을까 봐 언니든, 오빠든 한 명씩 나를 찾아와 웃기려고 했다”고 말했다.

YTN

또 “건모 오빠는 장례식장에서 이틀 밤을 새웠다. 술을 너무 많이 마셔서 들것에 실려 나가기도 했다”고 전했다.

당시 김건모는 김영철과 친한 사이도 아니었는데 장례식장에서 쫓아냈다고. 정선희는 “건모 오빠는 영철이랑 친하지도 않은데 ‘영철아 너는 애도의 얼굴이 아니야, 가’라며 쫓아냈다”고 밝혔다.

김영철의 돌출 입을 가리켜 장난을 친 셈이다. 정선희는 “영철이의 입은 멀리서 보면 웃는 것 같다. 조의에 적합한 얼굴이 아니라”라며 웃었다.

옆에서 이야기를 듣던 이경실은 웃음을 참지 못했다. 영상에서는 ‘웃상이라 장례식장에서 문전박대당한 김영철’이라는 자막도 나와 웃음을 더했다.

Youtube@호걸언니_이경실

이영자도 정선희를 웃겨줬다고. 정선희는 “영자 언니는 ‘검은 상복 잘 입었다. 주근깨가 많아서 흰 거는 안 된다’고 했다. 어떻게든 나를 살려보려고 되지도 않는 개그를 했다”라며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한 후배는 ‘선희 누나가 힘든 일을 겪었는데 힘 나게 건배 한잔하자’고 제안했다. 이런 따뜻한 위로를 받아 힘을 낼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서울신문

지난 2007년 11월 정선희는 안재환과 결혼했으나 이듬해 9월 사별했다. 안재환이 서울의 한 주택가 앞에 주차돼 있던 차량에서 사망한 채 발견된 것.

이후 국과수는 안재환이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사망했고 타살 가능성은 없었다고 밝혔다.

정선희는 충격으로 당시 출연 중이던 모든 방송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당시 고정 프로그램 8개를 맡을 정도로 전성기를 누리던 때였다.

이후 7개월간 공백기 끝에 라디오 ‘정선희의 러브FM’으로 복귀해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3
좋아요
1
감동이예요
9
화나요
7
슬퍼요
15

2

  1. ㅋㅋㅋㅋㅋㅋ
    건모야 니면상도 만만치 않다
    거울이나보고 반성해라

    응답
  2. 이거 김건모가 아니라 이영자가했던말 아님?
    둘이서 이영자이야기하면서 나왔던 말일텐데?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