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의식 과잉’ 연예인 아빠 둔 아역배우 출신 딸에게 오은영 박사가 던진 돌직구

박찬민 딸 박민하 근황 공개
아역·사격선수·작가까지 섭렵
오은영 박사가 내린 돌직구 진단

출처 : instagram@minha_gwen, MBC
출처 : instagram@coldmin74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찬민 딸이자 아역배우로 활동했던 박민하가 화제다.

지난 17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어릴 때부터 아역 배우로 활동해 큰 사랑을 받았던 박민하와 아버지 박찬민이 출연해 고민을 나눴다.

박찬민은 어릴 때부터 당당했던 딸 박민하가 최근 자신감이 떨어진 것을 걱정했지만, 박민하의 생각은 달랐다.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박민하는 “자신감이 없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자존감도 높다고 생각한다. 다만 저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 분들이 계신다. 그런 분들 앞에서 예의 있게 하려고 하고 행동도 조심한다. 그러다 보니 자신감이 없다고 느끼신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민하는 초등학교 2학년 때 직접적으로 ‘박민하 재수 없다’라는 이야기를 들은 일화와 사격대회 당시 하지 않은 일이 사실인 것처럼 부풀려져 소문난 일화를 예로 들었다.

박민하는 “확인해보지 않고 그런 얘기를 사실인 것처럼 하니까 제가 실수하면 얼마나 더 큰 파장이 올까 하는 생각들이 있다”라고 토로했다.

출처 : instagram@minha_gwen

이에 오은영 박사는 “지나치게 방어적이다. 미숙함, 실수, 결점이 드러나는 걸 굉장히 싫어하는 거다. 감정이 풍부한 사람인데 감정이 잘 안 나온다”라며 “청소년기니까 타인 시선을 많이 신경 쓰기도 하겠지만 지나칠 정도로 신중해서 안쓰럽다”라고 분석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아역배우이자 사격선수로도 활동 중인 박민하가 자신의 꿈 이야기를 전했다.

박민하는 “배우라고 해서 사격선수를 못 한다는 법은 없지 않냐. ‘최초로 올림픽에 나간 배우’라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배우가 올림픽에 나간 적은 지금까지 어떤 나라에서도 없는 걸로 안다”라며 남다른 포부를 전했다.

출처 : 영화 ‘감기’

이어 “책도 내고 싶다. 책이 잘 돼서 드라마나 영화로 만들어지고 그 작품에 제가 출연하면 얼마나 멋있을까. 저는 남을 따라 하고, 남이 제 생각을 따라 하는 걸 싫어한다. 나로 살면서 내 능력껏 할 수 있는 것을 다 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2007년생인 박민하의 똑 부러지는 인생 계획에 보는 이들은 감탄을 전했지만 오은영 박사는 전혀 다른 진단을 내렸다.

오은영 박사는 “민하가 재능이 많은 사람이라는 것은 틀림없다. 운동도 잘하고, 연기도 잘하고, 외모도 출중해, 글도 잘 쓰고, 노력까지 한다. 정말 다재다능한 사람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출처 : instagram@minha_gwen

이어 “찬물을 끼얹는 것 같아서 미안하긴 한데 민하는 자의식 과잉 상태인 것 같다. 민하는 잘난 유명한 사람이 되는 게 꿈인 것 같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하의 마음속에는 ‘타이틀’이 중요한 거다. 타이틀의 비중이 커지면 내가 어떤 사람인가만 중요해지고 내가 어떤 사람으로 살고 싶은지에 대한 비중이 줄어든다. 민하는 내가 어떤 사람이 되느냐보다는 어떤 사람으로 살 것이냐를 고민해야 할 때다. 그래야 불안하지 않을 거다”라며 진심 어린 조언을 전했다.

한편 어린 시절 귀여운 외모, 똘똘한 연기력을 겸비한 아역배우로 사랑받았던 박민하는 우연히 시작한 사격에서 재능을 발견해 경기도 대표 사격 선수로도 활동 중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1
화나요
6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