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가 따로 없다’ CEO된 조세호, 옷 홍보하려고 이런 사진까지 썼다

유병재 주식으로 손해 많이 봐
조세호는 유병재의 불행을 홍보 수단으로 써
“냉철하고 악마 같은 사업가”라는 반응

출처: instagram@chosaeho, instagram@dbqudwo333
출처: instagram@chosaeho

개그맨 조세호가 유병재의 불행을 자신이 런칭한 옷 브랜드 홍보 수단으로 사용해 웃음을 자아냈다.

21일 조세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얼마 전 유병재 씨가 주식 때문에 힘들어하며 불멍을 때리고 계실 때 착용하신 옷은 아모프레 제품입니다”라며 한 사진을 게시했다.

해당 사진을 보면 유병재가 고기를 굽는 불판 앞에서 주식이라고 써진 타오르는 불을 바라보며 불멍을 때리고 있고 어두운 표정을 짓고 있다.

출처: instagram@chosaeho

반면 조세호는 농구공을 든 채 환한 미소로 카메라를 보고 있어 상반된 둘의 기분이 보는 사람을 폭소케 한다.

이 와중에 조세호는 유병재의 슬픔과 불행을 사업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어 유세윤은 “우와 진짜 사업 수단”이라며 어이없어했다.

평소 조세호와 유병재는 돈독한 사이를 자랑했기 때문에 너무 친한 나머지 이런 장난을 친 것으로 보인다.

출처: instagram@dbqudwo333

이를 본 신봉선은 “그래도 가슴의 로고는 웃고 있어 다행이다”라고 했으며 네티즌들은 “냉철한 사업가”, “다음 시리즈도 기대된다”, “유병재를 두 번 죽이고 제품 홍보하는 조셉 CEO 다 됐다”라며 즐거워했다.

유병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락 중인 주식으로 인해 슬퍼하는 모습을 올리며 네티즌들의 공감과 안타까움을 일으키고 있다. 자신의 마이너스인 주식 수익률을 올리며 한탄하는 글을 자주 게시한다.

출처: SBS

한편 조세호는 2001년 11월 SBS 개그 콘테스트에서 대상을 받으며 SBS 6기로 데뷔했다. 데뷔 이후 양배추라는 예명을 썼는데 2011년 말부터 이를 버리고 본명인 조세호로 활동을 시작했다. 당시 자주 하던 인사말이 “구 양배추 현 조세호입니다”라서 “구양현조”가 별명이 되기도 했다.

유병재는 서강대학교 신문방송학을 중퇴하고 SNL 코리아에서 방송 작가이자 크루로 활동했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올리는 블랙 코미디의 수준이 상당해서 화제가 되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