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셋째 낳자” 칭얼대는(?) 남편에게 트로트 여왕이 꺼낸 분노의 한마디

트로트 여왕 장윤정
도경완과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
셋째 언급에 “누나 몸 힘들어!”라고 소리쳐

SBS 도전 1000곡, KBS2 1대100
KBS2 배틀트립

트로트 여왕 장윤정이 도경완의 열정에 진절머리를 냈다.

최근 방송된 MBC 신규 파일럿 방송 ‘환승 인생, 오히려 좋아’에서 MC로 활약한 장윤정은 자신의 인생 터닝포인트가 ‘결혼‘이라고 밝혔다.

장윤정은 “평생 노래만 했다. 심지어 알바도 노래만 했다. 그런데 결혼하고 여러 가지가 많이 바뀌었다”고 전했다.

MBC 환승 인생, 오히려 좋아

이어 그는 남편인 도경완을 언급하며 “우리는 술로 다져진 인연이다. 얼마 전에 크게 혼냈다. 연우 친구 집과 친한데 우리가 둘째 낳고 그 집이 둘째를 낳았다. 얼마 전엔 셋째도 임신했다더라. (도경완이) 그걸 듣더니 샘을 내면서 우리도 할 수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래서 “저 댁은 아내가 할 수 있지만 난 어렵다고 했다. 그 말을 듣고 입이 나오더라. 왜 못하냐면서 셋을 낳아보자고 오히려 당당하게 언성을 높이는 도경완에게 ‘누나 몸이 힘들어!’라고 소리쳤다. 아주 크게 혼을 냈다”고 얘기해 시청자와 이찬원에게 웃음을 안겼다.

JTBC 해방타운

도경완은 이전에도 장윤정에게 꾸준히 셋째 얘기를 꺼내왔다. 지난해 JTBC 예능프로그램 ‘해방타운’에 출연해 둘만의 여행을 떠난 두 사람은 연예계 잉꼬부부다운 다정함을 뽐냈다.

당시 방송에서 도경완은 장윤정에게 “자기가 제일 좋은 술이야. 너한테 취하거든”이라는 멘트를 던졌다. 그리고 장윤정의 무릎에 누워 애교를 부리거나 배를 만지는 등의 묘한 스킨십을 했다.

이에 장윤정은 기겁을 하며 “미쳤나 봐. 당신 자세, 손가락, 말투까지 다 너무 징그럽다. 셋째 얘기도 꺼내지 마라”며 단호한 면모를 보여줬다. 도경완은 머쓱해하며 “오늘은 얘기 안 할게”라고 말했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이외에도 도경완은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출연하는 프로그램에서 계속해서 장난 반 진심 반으로 셋째를 언급해왔지만 그때마다 장윤정은 칼 같이 거절했다.

한편 두 사람은 지난 2013년 부부의 연을 맺었다. 2살 연하인 KBS 아나운서 도경완과 결혼한 장윤정은 다음 해에 2014년 첫째 아들 연우를 낳았고 2018년에는 둘째 딸 하영이를 출산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9
좋아요
36
감동이예요
11
화나요
17
슬퍼요
13

19

  1. 윤정씨 닮은 딸 하나 더 낳으시지,지금 딸 하영은 귀엽긴 한데 예쁘진 않아서~~

    응답
    • 님애들은 미스코리아인가봐 애들은커봐야알지

      응답
  2. 그노메 셋째 타령좀 이제 그만 ~
    징하네~

    응답
    • 그만하랬재!!

      응답
    • 도경 완 참 한심스럽다 ᆞ그만타령해라 돈도잘벌지도 모싸면서 마누라잘 만 나가 배부른소리그만하고 장 윤정님께 스트레스주지말고

      응답
  3. 유전자 좋은사람들 하나더
    낳으세요 그래야만 한국인 유명인이 많아요

    응답
    • 하나더 낳으면 엄마 몸이 더 좋아 진데요 또 그 애가 식구들이 키워주고 보살페주니까 엄마는 크게 힘안들어요 엄마 몸만 보살피면 됩니다
      주변 식구들이 키워줍니다 걱정마세요

      응답
      • 남편소원인데 들어주세요 요즘은 3명까지는 능력이예요

        응답
  4. 어찌 내가 좋아하는 프로그램만 오는거니?
    방송국놈들이 장윤정이한테 약점이라도
    잡혔나 어찌 도경환을 메인mc를 하게하냐
    감도 아닌데 프리중에 최하위 이닌가?

    응답
  5. 장윤정 씨축구팀해요화이팅

    응답
  6. 더 행복 하길 바래 봅니다

    응답
  7. 그냥?
    아이좋아예쁜잔아

    응답
  8. 셋째 아들하나 딸하나 딱좋구만 더바라는건 행복에 겨운소리~~아기하나 열달을 뱃속에담고 윤정씨한테 돈까지 벌어오라는건 넘힘든일이예요. 남자들은 자기가안낳는다고 자식욕심은많아가지고 그만…

    응답
  9. 도 경완 너무 이기적이다

    응답
  10. 도 경완 너무 이기적이다 장 윤정같은 사람은 국민 가수로 활동을 많이 해야하는데 너무 많은걸 봐라는듯

    응답
  11. 미쳤나봐! 소리 친 곳은. 연천의 아미골펜션입니다.장윤정의 그 큰 목소리가 귓가에 쟁쟁하네요.

    응답
  12. 도경환 자꾸 이러니까 마누라덕 본다고 손가락질 당하지 그만 나대고 너 일을 해.

    응답
  13. 도경완씨 아직 살아있구만 정력

    응답
  14. 도경완씨 아직 살아있구만 정력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