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그럼 나는…” 이혼 사실 숨기고 싶다는 의뢰인에 서장훈이 날린 일침

0

서장훈, ‘무엇이든 물어보살’
가정폭력으로 이혼한 의뢰인
부모님이 인정 안 한다 고민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최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이혼 사실을 숨기려고 하는 부모님 때문에 고민인 의뢰인이 출연했다. 의뢰인은 과거 가정폭력으로 인해 합의이혼을 했다고 밝혔다. 이후 새로운 배우자와 11년째 결혼 생활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부모님의 심한 반대 때문에 힘든 상황을 털어놓았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결혼했다가 이혼을 하고 11년째 만나는데 부모님이 뭘 반대를 한다는 거냐?”라며 궁금증을 내비쳤다.

의뢰인은 “부모님께서는 친척들에게 이혼 사실도 알리지 않고 숨기고 있다. 친척들이 오면 남편에게 방에 들어가 있으라고 한다”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의뢰인과 현 남편은 과거 산악회를 통해 처음 만나 2013년에 정식으로 혼인신고를 했다. 서장훈과 이수근은 의뢰인에게 “지금은 행복하고? 그 사람은 잘해줘?”라고 물었다. 이에 의뢰인은 “잘해준다. 제 일이라면 100% 다 해준다. 항상 당신 건강이 우선이라고 한다. 지금 아이와 같이 살고 싶어도 안 되니 아이를 위해 적금을 들자고 했다. 3년 적금이 끝나고 다시 가입했다”고 답했다.

의뢰인은 “한 번은 남편이 매일 밤에 나가더라. 무슨 일로 나가는지 생각했는데 나중에 물어봤다. 알고 보니 나한테 반지를 해주기 위해 대리운전을 하러 간 것이었다”라며 남편의 진심 어린 마음을 고백했다.

또한 부모님께 연락도 자주 드리고 용돈도 드린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아버지는 여전히 완강하게 반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의뢰인은 남편의 직업이 변변치 않아 부모님의 반대가 심하다고 밝혔다. 의뢰인은 “돈 없고 직업이 마땅치 않아서. 건설 쪽에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이수근은 “인정을 안 해주시는 것”이라고 씁쓸함은 내비쳤다. 서장훈 역시 “주변에 오는 사람들한테 말하기 싫으니까 가 있으라고 하는 것 같다. 그건 딸 입장에서는 남편한테 미안하고 상처받는 일”이라며 “직업에 귀천이 어디 있나. 딸을 이렇게 행복하게 잘해주고 부족함 없게 해주는데 얼마나 귀한 사위냐?”라고 전했다.

이수근은 부모님의 마음도 이해하지만, 상처 많은 딸을 치료해 준 남편인데 감추고 사는 게 말이 되냐며 의뢰인의 의견에 힘을 보탰다.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출처 : 연합뉴스

서장훈은 “내가 볼 때는 의뢰인이 이혼한 것 자체가 싫은 것이고 이혼했다는 이야기도 어디에 나가는 게 싫은 것이다. 딸이 이혼한 게 죄지은 거냐. 그럼 나는 어떻게 사냐. 온 방송에서 이혼 이야기를 하는데”라며 본인의 이혼을 언급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서장훈은 “딸이 행복하게 잘살고 있는데 이야기를 안 하고 비밀로 하냐. 오늘을 계기로 다 이야기하고 모든 걸 훌훌 털어버리고 사위와 딸한테 잘하시라”며 의뢰인의 부모님에게 부탁의 말을 전했다.

한편 서장훈은 2009년 전 아나운서 오정연과 결혼식을 올렸다. 하지만 결혼한 지 3년 만에 이혼해 충격을 안겼다. 서장훈의 이혼에 관련해 많은 루머가 떠돌았지만, 그는 “여러 가지 노력했지만 성격과 가치관의 차이 때문에 서로 헤어지기로 한 것”이라고 이혼 사유를 밝혔다.

오정연은 서장훈과 이혼 후 프리선언해 화제가 됐다. 당시 오정연은 “여러 이유가 있지만 이혼한 것이 가장 큰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4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1
슬퍼요
2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