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차인표한테 50억 주고 삼성동 주택 사들인 송혜교, 17년 만에 얻은 역대급 수익

8

배우 송혜교, 삼성동 단독주택 매각
차인표·신애라 부부로부터 샀던 집
송혜교가 매입했던 부동산 리스트

출처: 스카이데일리, instagram@kyo1122
instagram@kyo1122, cha_inpyo

연예계에서 부동산 재벌로 유명한 배우 송혜교는 갖고 있는 재산만 수백억 원에 이르러 ‘걸어 다니는 중소기업’으로 불린다.

송혜교는 갖고 있던 부동산 중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단독주택 하나가 매물로 내놔도 팔리지 않아 오랜 기간 고민하고 있었다고 하는데.

이 집은 다름 아닌 송혜교가 차인표·신애라 부부로부터 사들였던 집으로 밝혀지며 화제가 됐던 곳이다.

출처: 스카이데일리

지난 7월 20일 보도에 따르면 송혜교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소재의 현대주택단지 내 단독주택을 매각했다.

이 단독주택은 대지면적 454㎡에 연면적 303㎡ 규모로 1985년 구본준 LX홀딩스 회장이 분양받았다가 2001년 차인표·신애라 부부가 사들였고, 이를 다시 2005년에 송혜교가 매입했던 집이다.

송혜교는 당시 이 단독주택을 50억 원에 사서 자신의 모친을 거주하도록 했는데, 매입 시기로부터 14년이 지난 2019년 해당 매물을 다시 82억 원에 내놓았으나 3년간 팔리지 않았다고.

출처: 스카이데일리, 다음지도

그러자 송혜교는 3년 전 내놓았던 82억 원에서 3억 원 낮춘 79억 원으로 가격을 조정했고 지난 4월 드디어 거래가 성사돼 매물을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송혜교는 자신이 최초로 매겼던 값에 비해 가격을 낮추긴 했지만 매입가 50억 원에서 매도가 79억 원으로 시세차익을 29억 원 얻게 되었다. 평당 매매가는 5,745만 원이다. 해당 단독주택은 현재 철거돼 있는 상태다.

누리꾼들은 “싸게 팔았는데도 29억 원 벌었다니. 역시 연예계는 그사세네”, “요즘 집 진짜 안 팔리는데 송혜교도 어쩔 수 없었나 보다”, “돈이 얼마나 많은 거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instagram@kyo1122
출처: 카카오맵

한편 송혜교는 지난해 서울 용산구 한남동 68-4번지에 위치한 상가 건물을 매입하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해당 빌딩은 한남동의 고급 주택인 ‘한남더힐’ 인근에 위치한 곳으로, 2014년에 신축된 지하 2층~지상 5층 규모의 건물이다. 송혜교는 이 한남동 건물을 195억 원에 개인 명의로 매입했다.

이외에도 송혜교는 2008년 미국 뉴욕에서 174만 달러(한화 20억 원) 상당의 콘도를 매입했고, 2017년에는 전 동아제약 회장의 집을 91억 5,000만 원에 사들이는 등 남다른 재력을 보인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3
좋아요
8
감동이예요
9
화나요
24
슬퍼요
9

8

  1. 이혼한 이유가 누구에게 있는지 본인은 잘 알겠지 그 어머니도 결국 돈이면 아무나 만나도 좋은거라 가르켰다는건가?

    응답
    • 가르켜긴 뭘 가르켜 그러니 F지
      가르치다와 가르키다 공부부터 더 하고 악플 싸지르도록
      그래도 나처럼 A+가 되긴 힘들겠지만

      응답
  2. 제발 행복해 주세요

    응답
  3. 와~ 진정한 그사세네 수십억을 벌고 수백억재산에 머지않아 천억 되겠네
    천만원만 통장에 아니 500만원만 있어봤으면 참 좋겠네 쩝~

    응답
    • 왜 그게 기사거리 인가요?

      응답
  4. 돈자랑 그만하고 좋은일이나해

    응답
  5. 가난한 집에태어나서 무보증월세30만원사는 나는 이런거보면 살아갈 낙이없다

    응답
  6. 연기도 참 못하면서 더럽게 많이도 받네 공부를 많이 하길해 자격증이 있길해 사회에서 써먹지도 못할 이력서로 ㅋㅋ 일반 회사원들이나 연봉 10억으로 올려라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