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위치추적 앱까지 사용해 남친한테 집착하는 의뢰인에 서장훈이 한 말

1

두 번의 이별 겪은 커플의 고민
위치추적 앱까지 깔게 된 여친
답답해하는 남친에게 서장훈이 한 말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두 번의 이별을 겪고도 다시 만나고 있는 커플의 고민이 화제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28살, 21살의 연인이 등장해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남성 의뢰인은 “제가 자유분방해서 술 담배도 많이 하고 친구도 많이 만난다. 여자친구가 그런 걸 이해를 못 해주더라”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어 “억압을 많이 받는 시기여서 집착을 좋아하지만 이런 집착은 힘들더라. 저는 쉬는 날 기숙사에 있는데 일어나서 전화하고, 밥 먹고 전화하고 종일 전화한다. 다른 할 일이 있는데 (전화 때문에) 그걸 못 하니까 스트레스다”라고 고민을 토로했다.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위치추적 앱’까지 깔았다는 여자친구를 답답해하는 의뢰인에게 “걸린 게 있으니까 깔았을 것 아니냐. 뭐 걸렸냐”라는 질문이 이어졌다.

여자친구는 “여자가 있는 모임에 대해 솔직하게 말하지 않았다. 여자가 있으면 말해줬으면 좋겠는데 오직 친구랑 동기뿐이라고 얼버무렸다”라며 위치추적 앱을 깔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의뢰인은 또 다른 고민까지 털어놨다.

그는 “나이 차이가 크게 나다 보니까 제가 많이 산 경향이 있다. 버는 소득은 얼마 없는데 카드론에 손을 댔었다. 빚이 생겼었고 스트레스받고 복합적으로 다 (원인이 됐다)”라며 “두 번째는 마음이 떠나서 헤어졌다”라고 밝혔다.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의뢰인의 계속된 토로에 서장훈은 “근데 왜 다시 만났냐”라고 물었고, 의뢰인은 “좋아서…”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잘 챙겨주는 여자친구가 없더라. 제가 간사하다. 모순이 많고. 나쁜 남자다. 맞다. 이렇게 챙겨주는 게 좋더라”라며 여자친구에게 돌아온 이유를 밝혔다.

의뢰인의 이야기를 들은 서장훈은 여자친구에게 “오빠가 네 인생에 없다면 슬플 것 같니?”라고 물었고, 여자친구는 “잠시는 슬프겠는데…”라고 답했다.

출처 : SBS ‘사임당 빛의 일기’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은 “솔직하게 얘기를 해주겠다. 마음이 떠나서 갔잖아. 다른 애들한테 꽤 잘 먹힐 것 같아서 ‘이럴 거면 내가 예림이한테만 묶여있을 게 아니라 넓은 바다로 한 번 나가보자’ 그래서 나갔는데 뭐 하냐. 바다에 닿지도 못하고 입구 컷을 당해서 다시 되돌아가는 거다. 안 봐도 비디오다”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어 서장훈은 “여자친구를 사랑하는데도 자유분방한 생활을 못 버리겠나?”라고 물었고, 의뢰인은 긍정했다.

이에 서장훈은 “그건 네가 덜 사랑한다는 거다. 아직 여자를 만날 준비가 안 된 거다. 그냥 서로를 위해 빨리 헤어지라. 서로를 배려하고 양보하지 못하겠다면 그냥 관두라. 그게 맞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서장훈, 이수근이 일반인 의뢰인들의 고민에 답하는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남다른 수준의 사연과 서장훈, 이수근의 돌직구 조언으로 매주 이슈몰이 중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2
감동이예요
0
화나요
2
슬퍼요
1

1

  1. 서로 방생 절대 하지말고 결혼까지가라 또 아무것도 모르는척 누구를 2차 피해자로 만들 생각이냐 이거는 헤어져서 방생하는게 세상에 민폐다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