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부동산 똥손’으로 불리는 연예인들이 손해 본 금액은 이 정도였습니다

0

부동산 거래 실패 겪은 연예인들
김구라·최시원·소지섭
분양가 떨어지고 원가에 거래도

스포츠서울닷컴 / 연합뉴스 / 아시아투데이
마이데일리

부동산 투자로 ‘억 소리’ 나는 시세차익을 거둔 연예인이 많다. 그러나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다. 이른바 ‘부동산 똥손’으로 불리는 연예인도 생각보다 많은 실정이다. 과연 누구였을까.

과거부터 연예인들의 부동산 거래는 대중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최근에는 배우 송혜교가 매입한 지 17년 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소재의 한 단독주택을 79억 원에 팔아 화제를 모았다.

그는 애초 해당 주택을 82억 원에 매도하려고 했지만, 매수자를 찾지 못해 매매가를 내렸다. 그 결과 79억 원에 팔게 됐고, 50억 원에 매입했기 때문에 약 29억 원의 차익을 거뒀다.

가수 이효리·이상순 부부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빌딩을 매각하면서 관심을 모았다. 이들 부부는 해당 빌딩을 88억 원에 매각해 약 30억 원의 차익을 거뒀다. 58억 2,000만 원에 매입한 건물을 88억 원에 팔아 약 30억 원의 시세차익을 올린 셈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처럼 부동산 거래 ‘고수’들이 있지만, 부동산 거래 ‘똥손’으로 불리는 연예계 인물들도 많다.

우선 방송인 김구라는 과거 방송에서 부동산 실패담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는 2020년 한 방송에서 “2017년 두 채의 집을 분양받았으나, 현재 분양가가 떨어져 4억 원의 손해를 봤다”고 고백했다.

그는 지난 2017년에 두 채의 집을 분양받은 것인데 분양가가 떨어져 4억 원의 손해를 본 것이다. 김구라는 “집값 얘기하니 표정 관리가 안 된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또 김구라는 “(나는) 부동산 보는 안목이 없다”면서 부동산 투자에 소질이 없다고 설명했다.

MBC ‘라디오스타’

아이돌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겸 배우 최시원도 부동산 투자를 실패한 연예인으로 꼽힌다.

지난 2020년 한 방송에서는 “최시원은 지난 2015년 9월 서울 강남 압구정 로데오거리 주변에 지상 2층 단독주택을 약 11억 원에 매입했다”면서 “말만 들어보면 실패할 수 없는 투자 같은데, 1975년에 지어진 데다 매입 가격이 시세보다 30% 이상 높은 1평당 4,031만 원이었다”고 밝혔다.

최시원이 해당 주택을 구매할 때만 해도 연예계에서 낡은 주택을 사서 허문 뒤 신축하는 게 유행이었다고.

방송은 또 “최시원은 이후 2억 원의 공사비를 들여 3층짜리 신축 건물을 세웠다. 임대수익, 시세차익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려고 했다”며 “그러나 4개월이 지나도록 세입자가 없었다고 한다. 임대료 수익은 없는데 대출이자만 계속 쌓여 손해를 보는 실패한 투자가 됐다”고 평가했다.

결국 최시원은 완공 4~5개월 만에 건물을 내놨다고 한다. 업계에서는 당시 인기가 식기 시작한 로데오 상권 입지가 문제였다고 분석했다.

노컷뉴스
뉴스1

배우 소지섭도 부동산 투자를 실패한 연예인 중 하나다. 1년 만에 되판 부동산이 원가 수준에 거래됐기 때문이다.

그는 지난 2018년 강남 요지에 위치한 지하 3층~지상 15층 규모의 빌딩을 단독 명의로 매입했다. 293억 원의 건물 매입자금 중 약 210억 원은 대출받았다고 한다.

그러나 약 1년 만에 건물 매도가 이뤄졌고, 소지섭은 317억 원에 매각했다. 이자와 공실률에 대한 부담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취등록세가 약 15억 원으로 수수료 및 이자 부담이 커 업계에선 사실상 원가에 거래된 사례라고 분석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6
좋아요
4
감동이예요
3
화나요
10
슬퍼요
7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