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축구선수와 결별한 걸그룹 멤버, 호주에서 동거 시작한 근황 공개했다

1

티아라 효민 일상 유튜브 공개
호주에서 동거하는 근황 밝혀
과거 축구선수 황의조와 결별

출처 : 디스패치, instagram@hyominnn
출처 : instagram@hyominnn

티아라 효민이 호주에서 동거 소식을 알려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6일 효민은 유튜브 채널 ‘미니하우스’에 ‘한 달 살기 결심을 한 이유. 동거? 홈스테이? 안녕 sydney! 호주 한 달 살기 1부작’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효민은 “어쩌다 이런 계획을 세웠냐면 그냥 문득 지금이 아니면 안 될 것 같았다. 사실 나는 상당히 계획적인 사람이다. 이런 나의 계획성 때문에 좋았던 점들도 많지만, 반대로 도전해 보기도 전에 쉽사리 포기했던 일들, 주체적으로 자유롭게 움직이지 못했던 순간들이 상당히 많았다”라고 입을 열었다.

효민은 “이제 나도 어른인데 말이다. 어떻게 보면 겁쟁이 중 겁쟁이였을지도 모른다. 그래서 무작정 떠나보길 결심했고, 마침 호주에 사는 내 친구가 많이 심심해 보여 조심스레 동거를 부탁해보았다. 홈스테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회사원인 친구가 출근하면 나는 친구가 없는 동안 집안일을 했다. 친구는 주말마다 나의 브이로그 촬영을 도왔다. 물론 밥은 내가 쏜다”라고 설명했다.

출처 : instagram@hyominnn

무작정 호주로 떠난 효민은 한 달간 시드니에서 머물 친구 집에 도착했다.

효민은 “이번 여행은 더욱 잘 먹고 잘 놀기 위하여 여행 경비는 먹는 것, 노는 것에 몰기로 했다. 일단 비행기도 이코노미 좌석을 택해 항공권과 숙박비용을 절감했다”라며 행복한 여행을 위한 계획을 전했다.

이어 “이 비용으로 우리는 몇 주는 더 풍족하게 살 수 있다. 나는 세 좌석 중 가운데 앉았는데, 마침 운 좋게도 양쪽에 탑승객이 없어서 상당량의 공간을 확보하고 잠도 잘 잤다”라며 저렴한 항공권을 이용한 사실을 전했다.

재택근무를 마친 친구와 외출한 효민은 친구와 먹방, 산책 등 여유로운 일상을 보냈다.

출처 : instagram@hyominnn

또한 길거리를 걷다가 자신을 알아보는 팬에게 사진을 찍어주는 등 팬서비스도 아끼지 않았다.

효민은 호주에서 한 달 살기를 선택한 것에 대해 “계획적으로 움직이는 데만 익숙했던 INFJ 인간이 제멋대로 살아보겠다며 아등바등하는 모습들이 담겨있다. 딱히 큰 발전은 없었지만 떠날 생각이라도 해본 나의 용기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라고 밝혔다.

한편 효민이 홀로 보내는 일상이 공개될 때마다 최근 열애설과 결별을 동시에 인정한 효민의 모습이 회자되고 있다.

출처: 디스패치
출처 : instagram@hyominnn

효민은 지난 1월 축구선수 황의조와 스위스에서 만나 여행을 즐기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열애설에 휩싸였다.

사진 공개 당시 양측 모두 침묵했지만, 지난 3월 효민 측은 “당시 서로 좋은 감정을 가지고 만나는 과정이었으나, 부담되는 상황으로 인해 자연스레 소원해졌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입장이 늦어진 이유에 대해 “당시 효민과 황의조는 양측 모두 매니지먼트 소속사가 없는 상황으로 공식적인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사람이 없었다. 그로 인해 기자님들의 문의에 빠르게 대응할 수 없었음을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해명했다.

이후 효민은 ‘그와 결혼할 바에는 차라리 죽을래요’라는 문구를 필기해 근황을 전하며 누리꾼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기도 했다.

결별 소식을 전한 효민의 근황이 전해질 때마다 누리꾼들은 어마어마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0
감동이예요
2
화나요
6
슬퍼요
3

1

  1. 성괴가 아주 요괴가 됫구나야. .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