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놓치지 않을 거예요” 여배우가 380억 재미 본 재테크는 바로 이거였다

0

배우 김희애, 부동산 투자 성공 사례
119억 원 주차장 매입 후 신축 건물 세워
주차료와 시세차익으로 얻은 총 수익금

출처: 한국경제, 여성조선
instagram@heeae_official

‘조물주 위에 건물주’라는 말이 있다. 그만큼 한번 알짜배기 부동산을 사둘 경우 시세차익이나 임대료로 얻을 수 있는 수익이 상당하기 때문인데, 일반인들은 평생 이루기 어려운 이 꿈을 연예인들 중에서는 실현시킨 이들이 적지 않다.

하지만 연예인이라고 해서 무조건 부동산 투자에 성공하는 것은 아닌데, 그럼에도 성공적인 부동산 투자를 통해 수백억 원 이상의 수익을 거둔 이들이 있다.

데뷔 39년 차 배우 김희애부동산 투자의 성공사례에서 빼놓지 않고 등장하는 인물이다. 그는 주차장을 허물고 신축 건물을 올려 상당한 차익을 거두었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지난 7월 20일 방송된 교양 프로그램 ‘행복한 아침’에서는 배우 김희애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보유한 빌딩의 시가가 500억 원에 달한다고 전했다.

김희애는 해당 빌딩의 부지를 2006년 무렵 매입했는데, 토지 규모는 647㎡(195평형)로 총 119억 원에 사들였다. 대출금은 약 30억 원 정도로 추측된다.

김희애가 사들였던 빌딩은 주변에 루이비통, 구찌, 아르마니 등 명품 매장이 줄지어 있었는데, 그는 처음에는 주차장을 운영하면서 주차요금을 받아 한 달에 3,000만 원가량의 수익을 얻고 있었다.

출처: 네이버로드뷰

하지만 김희애는 14년간 주차장으로 사용되던 이 공간을 허물고 2020년 무렵 지하 4층~지상 5층짜리 건물을 새로 세웠다.

김희애가 세운 빌딩은 연면적 2,729㎡(825평형) 규모의 근린생활 시설로 공사비만 50억 원 이상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김희애는 2019년 11월 착공신고를 마친 뒤 이듬해 공사를 시작해 신축 건물 공사를 마쳤다.

출처: SBS ‘한밤의TV연예’
instagram@heeae_official

결국 김희애가 주차장을 헐고 새롭게 만든 건물은 현재 청담동 알짜배기 땅에 당당히 자리하고 있는데, 현재 시세는 무려 500억 원에 달한다.

즉 김희애는 119억 원에 매입한 주차장을 오랜 기간 보유하면서 주차요금으로 수입을 얻다가, 이를 다시 신축 건물로 세워 380억 원가량의 시세차익까지 거둔 것이다. 공사비를 제하더라도 300억 원 이상이다.

또한 김희애는 해당 건물에서 얻는 임대수입도 3배 이상 상승해 매달 1억 원 이상 받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평소 수익형 부동산 투자를 선호하던 김희애가 높은 부가수익과 시세차익까지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았다고 분석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1
감동이예요
0
화나요
1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