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 출신 탁재훈, 아버지가 “180억 회사 물려주겠다” 제안하자 이런 결정 내렸다

탁재훈, 금수저 출신 연예인
탁재훈 아버지 180억 사업가
“회사 물려주겠다” 제안에 대답은?

SBS ‘미운우리새끼’
youtube@꼬꼬아카이브

그룹 컨츄리꼬꼬 출신 가수 겸 방송인 탁재훈은 천부적인 센스로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입담을 펼치며 사람들에게 웃음을 전하고 있다.

탁재훈은 젊은 시절부터 지금까지 서글서글하면서도 귀티 나는 외모로 많은 여성 팬이 뒤따랐는데 그는 실제 금수저 출신 연예인 중 한 사람이라고 한다. 아버지가 사업체를 운영하기 때문이다.

탁재훈은 지난 7월 31일 SBS ‘미운우리새끼’에 나와 아버지의 재산에 대해 다시 언급하면서 타고난 금수저의 여유를 뽐냈다.

SBS ‘미운우리새끼’

이날 출연진 이상민은 먼저 “재훈이 형만큼 입담을 가진 사람이 어딨나. 입담이 너무 좋으니까 아무것도 가진 게 없는 사람이 뭔가 있어 보인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함께 출연한 김종국은 이에 “재훈이 형 집안이 좋다. 이 형은 믿는 구석이 있다. 원조 금수저다”라고 언급했고, 김희철 역시 “포털사이트에 재훈이 형 치면 ‘탁재훈 아버지’가 제일 먼저 뜬다”라고 말을 보탰다.

탁재훈 역시 금수저라는 동료들의 언급에도 “난 그렇게 살기 싫은데 타고난 건 어쩔 수 없지 않나”라며 능청스럽게 답했다.

서울경제

이에 출연진들은 탁재훈에게 “재산 환원해라”라며 농담을 던졌는데 탁재훈은 “아직 나도 받은 게 없는데 어떻게 환원을 하냐”라며 “안 주실까 봐 두렵다. 내 자식인데도 안 주는 거면 분명 다른 자식이 있는 거다”라고 받아쳤다.

실제로 탁재훈의 아버지인 규모 있는 강소기업인 ‘국민레미콘‘의 오너이자 CEO이며, 서울경기인천지역 레미콘 조합의 협회장을 맡고 있는 배조웅 씨다.

탁재훈의 아버지가 운영하는 국민레미콘은 연 매출액이 무려 180억 원이나 되는 성공한 중소기업으로 원래 쌍용그룹의 계열사였으나 배조웅 대표가 1998년 인수해서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중소기업중앙회, SBS ‘미운우리새끼’
MBC ‘라디오스타’

다만 탁재훈이 연예인이 되기로 결심한 뒤부터 집에서 지원이 끊겼다고 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탁재훈의 아버지인 배조웅 회장은 탁재훈이 원한다면 사업을 물려주겠다는 의지를 보였다고 한다.

하지만 탁재훈은 “아버지께서 전 재산을 물려주고 사업을 이어가라 했지만 연예인으로서 삶을 사겠다고 거절했다”라며 “경영은 전문적인 사람이 해야 하는 거 같다. 아들이라고 물려받는 건 아닌 거 같다”라며 자신의 소신을 드러냈다.

누리꾼들은 탁재훈의 일화를 듣고 “솔직히 저게 맞지. 현명하네”, “그래도 부럽다. 어쨌든 금수저니까 망해도 비빌 언덕이 있네”, “탁재훈 어쩐지 귀티가 나더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7
좋아요
30
감동이예요
16
화나요
15
슬퍼요
24

11

  1. https://apptok.kr/85c3a8c

    응답
  2. 먹고 살만하니까 마음대로 할 수있지.

    응답
  3. 그니깐 탁재훈이지ㅋㅋ 그래도 제대로 배웠네 인성ㅋ

    응답
  4. 아버지가 회사 물려주겠다 하자 그돈으로
    도박한다 결정 내렸다

    응답
  5. 우리 아부지는 가난뺑이

    응답
    • 건강하시잖아

      응답
  6. 믿는구석이있어니^저러구살지

    응답
    • 일단 받어 준다잖아. 바본가?

      응답
  7. 탁재훈 너무 재밌어서 나를 웃게한다ㅎㅎㅎ

    응답
  8. 친아버지가 아닐듯요

    응답
  9. 저 배경을 뒤로한채 sbs사장님 찬양하는..ㅋㅋ
    이상민과 탁재훈의 차이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