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성매매 논란 있던 가수의 부인, 의미심장한 저격글을 남겼다

린, “역겹다” 저격글 남겨
과거에도 팬들과 저격 설전
이수의 성매매 사건 옹호 논란

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 instagram@lovelyn_i
instagram@lovelyn_i

‘이수♥’ 가수 린이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역겨움“이라는 글자가 적힌 하얀색 바탕의 사진을 공유했다.

최근 31일까지만 해도 린은 민소매 블랙 원피스를 입은 모습의 사진을 공유하며 밝은 근황을 전해왔다.

특히 린이 입은 원피스는 뒷면이 절개되어 있어 린의 잘록한 허리와 매끈한 등이 노출되는 디자인이다.

등이 드러난 민소매 원피스를 입은 린의 군살 없는 몸매가 눈길을 끈다.

이에 팬들은 “살 진짜 많이 빠졌다”, “진짜 너무 예쁘다”며 극찬을 쏟아내기도 했다.

twitter@lovelyn_twt

밝은 모습으로 팬들과 최근까지 소통했던 린이 의미심장한 저격 글을 게재해 팬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린은 과거에도 저격 글을 올려 논란이 됐던 적이 있다.

지난 17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트위터로 일반인 저격했던 가수 린”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박효신의 팬이 린과 박효신의 카톡 대화 내용 캡처본을 보고 박효신 이름 옆에 적힌 ‘바보 보고 싶어’가 린에게 무슨 의미냐는 멘션을 보냈다.

해당 글자는 아이폰에서 전 대화 내용을 희미하게 비추는 기능이지만 이를 몰랐던 팬이 린이 직접 저장한 이름이라고 생각해 물어본 질문이었다.

이에 린은 답멘션으로 “그게 뭐냐니요?” 하며 차갑게 응수했다.

팬이 “기분 나쁘셨다면 죄송해요”라고 답장하자 린은 “한심하기 그지없다. 바로 차단”이라며 팬을 차단했다.

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린은 19년에도 남편인 이수의 성매매 사건을 언급하는 누리꾼들을 저격하며 이수의 성매매 사건을 옹호하는 발언을 해 화제가 됐다.

린과 이수 부부의 기사에 한 누리꾼이 “미성년자 성 매수자가 뭐 하는지 알고 싶지 않다”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린은 답 댓글을 작성해 “성매매는 사실이지만 그 속에 허위 사실이 난무하다.”, “몰라도 될 남의 집 일을 이렇게 알아야 해 피곤하실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런 날은 제 직업이 정말 싫다. 미안하다”며 댓글을 마무리했다.

spotvnews
instagram@lovelyn_i

이수는 지난 2009년 미성년자 성매매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그는 경찰 조사과정에서 “성매매한 사실은 인정하지만 상대 여성이 미성년자라는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했다.

성매매 여성은 17세의 미성년자 가출 청소년으로, 타인의 주민등록번호를 도용해 성매매 사이트에 가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은 이수가 초범이라는 점, 반성하고 있다는 점, 미성년자임을 몰랐다는 점을 들어 성매매 재범 방지를 위한 보호 관찰소인 ‘존스쿨’에서 교육받는 것을 조건으로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

한편 이수와 린은 이수의 성매매 사건으로부터 5년 뒤인 14년 9월 결혼했다. 이후 린은 이수의 성매매 사건에 대해 따로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상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예요
0
화나요
4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