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동료 배우마저 경악했던 여배우의 악역 연기, 비결은 이거였다

0

류준열도 긴장했던 ‘독전’의 진서연
진서연, 본인을 아이라 생각하고 연기
역대급 마약 연기 선보여
항상 마지막이라 생각하며 연기에 임한다고

영화 ‘독전’
MBC ‘라디오스타’

배우 진서연이 영화 ‘독전’에서 펼쳤던 연기 비결을 공개했다.

지난 10일 방송한 MBC ‘라디오스타’는 ‘흥행 메이트’ 특집으로 진서연, 최덕문, 박명훈, 박경혜가 출연했다.

영화 ‘독전’에서 빌런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진서연은 고민하다가 4~5살 어린 아이들을 레퍼런스로 참고했다고 한다.

진서연은 “그 친구들은 눈이 뒤집히고 땀범벅 돼서 완전 하이 텐션으로 논다”며 캐릭터 몰입을 위해 자기를 아이라고 생각하며 하이텐션으로 놀았다고 밝혔다.

또한 함께 ‘독전’에서 호흡을 맞춘 류준열과의 일화도 들려줬다.

류준열과 가까이 촬영하는 장면이 있었다는 진서연은 “내 입장에서는 아이가 신나게 노는 장면 같아서 신나게 촬영했는데 류준열이 무섭다고 보지 말아 달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에 김구라는 “그러니 부모들이 얼마나 힘들겠나”라고 말했고 유세윤은 “어린 친구들은 자기가 악역에 참고된 거란 걸 모르겠지”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영화 ‘독전’

진서연은 “이 영화 찍고 한국 뜨자. 연기 다시는 하지 말자”라는 생각으로 ‘독전’ 오디션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마지막일지도 모르는 작품을 위해 진서연은 작정하고 오디션에 임했다고 전했다.

영화에서 등장한 비주얼대로 딱 붙는 원피스, 젖은 머리, 화려한 액세서리를 하고 오디션 현장을 찾았다.

이후 오디션에서 제작진에게 “약 종류에 따라 신체 반응이 다른데 어떤 약을 쓴 거냐. 그 설정에 맞춰서 내가 연기하겠다“라고 말해 제작진들을 놀라게 했다.

또한 촬영 당시 옷을 벗고 춤을 추는 장면에서 요가 자격증을 보유한 진서연은 “위협적으로 가야 한다는 생각에 요가 동작을 이용했다”며 남다른 열정을 드러냈다.

MBC ‘라디오스타’

진서연은 대학생 시절 칵테일바 알바를 했던 일화를 공개하면서 남달랐던 카리스마를 인증했다.

알바 당시 만취한 진상 손님이 계산을 안 하겠다며 유리컵을 씹어먹고 있었다고 밝혀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진서연은 태연하게 “동네 아저씨들이 그러는 거를 너무 많이 봤었다”고 전했다.

이어 손님을 계속 쳐다보던 진서연이 “‘계산은 하셔야죠?’라고 했더니 오히려 손님이 당황하더라”고 말하며 웃음을 지었다.

이후 112에 전화하자 계산하고 나갔다고 밝혔다.

instagram@jinseoyeon___
영화 ‘리미트’

진서연은 2003년 815밴드 ‘I love you’의 뮤직비디오를 통해 데뷔해 영화 ‘독전’에서 신스틸러로 주목받았다.

오는 31일에 개봉하는 영화 ‘리미트’에서 진서연이 연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동료 배우 최덕문이 “진서연이 한 시간 전에 미리 와서 몰입하고 있더라”고 할 정도로 연기에 대한 열정을 보이는 배우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예요
1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