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그러기만 해봐” 우영우 강기영 스토리에 시청자 작정하고 이 갈았다

19

‘우영우’ 정명석 쓰려져
“전개가 왜 이렇게…”
정명석 큰 병 조짐에 냉담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방영 초기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천재 변호사 우영우가 비장애인 동료들 틈에서 적응하고 자신만의 독특한 방법으로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내용을 보여주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후반부로 갈수록 드라마의 가장 중요한 부분인 우영우의 법정 장면은 점점 줄어들고 이준호와의 러브라인, 엄마 태수미와 한바다 대표 한선영, 권모술수 권민우 변호사의 빌런 활동 등의 내용이 위주로 전개되며 우영우를 통해 힐링을 원했던 시청자의 니즈전개 방향이 틀어지기 시작했다.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이 가운데 종방을 3회차 앞둔 10일 13회에서는 그동안 다뤄지지 않았던 시니어 변호사 정명석의 과거 이야기가 나왔다.

지난 회차에서 정명석이 뜬금없이 피를 통하는 장면이 나와 시청자를 당황하게 한 데 이어 병원에 방문한 정명석은 내내 핏기 없는 안색을 보였고 평소 같지 않게 추진한 제주도 출장에서 남몰래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이어 일하던 변호사들에게 술자리를 권한 정명석은 “나는 뭘 위해서 그렇게 살았던 걸까”라고 후회 섞인 말을 하며 과거 제주도로 신혼여행을 왔으나 일 때문에 아내에게 소홀하게 굴어 결국 이혼당했다는 에피소드를 보여줬다.

이에 시청자들은 정명석 변호사는 일도 잘하고 본인의 잘못도 쿨하게 인정하며 팀원들을 챙기는 따뜻한 사람이었는데 갑작스럽게 가정에 소홀해 이혼당한 이혼남 스토리에 당황스러웠다며 ‘캐릭터 붕괴’가 왔다고 실망했다.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또한 정명석이 새벽에 혼자 밖에서 고통을 호소하며 울고 있는 장면과 제주 법원에서 사건을 변호하던 중 정명석이 갑자기 고통을 호소하면서 쓰려지는 장면으로 해당 회차를 마무리했다.

결말까지 얼마 안 남은 상황에서 갑자기 죽을 병 걸린 조연과 주연배우들의 러브라인에 이은 서브 배우들의 러브라인 조짐, 또 그를 위해 권민우를 빌런에서 선한 역으로 빌드업시키기 위한 뜬금포 서사가 총동원됐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정명석을 ‘우영우 작은 아빠’라고 부르며 좋아했던 시청자들은 “정명석이 죽는 최악의 결말 나오면 안 보겠다”라며 “정명석 내 허락 없이 죽지마라”, “이런 캐릭터 아니었는데 전개가 왜 이렇게 되는 거죠”, “꼭 이렇게까지 해야 하는 이유가 있었을까요”라고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더불어 초반에 기획 의도가 변질됐다고 느끼는 일부 팬들 역시 “러브라인 느낌 못 참고 7~8회에서 하차”, “그냥 흔한 k 드라마로 바뀜”, “우영우가 자폐스펙트럼을 가졌다는 설정이 없어도 극의 전개에 아무런 영향이 미치지 않는다고 생각되어서 그냥 하차했습니다”, “법정 드라마로서의 매력이 많이 사라졌음”이라며 다소 냉담해진 반응을 보였다.

이런 시청자의 반응은 시청률 최고점을 찍었던 9회 이후 점점 낮아지는 시청률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데 일각에서는 우영우의 하락세가 작가의 페미니즘 논란과 연관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4
좋아요
4
감동이예요
3
화나요
8
슬퍼요
17

19

  1. 마직막에 의료사고 변호하는거 하지않을까?

    응답
    • 그러기엔 2화밖에 안남아서

      응답
    • 시즌2로 넘어가기 위함 일까요?ㅎㅎ

      응답
  2. 어휴 벌래만도못한 종자들아좋다고 그렇케 열광할땐언제고
    현실적반영 조금하니까 개발광을떠는구나 드라마를 드라마로봐야지 국뽕이들은 이래서안되ㅋㅋ 무슨 없던암까지 달고와서
    나도 암환잔데 ㅇㅈㄹ하고 엄마가 투병중에보다 충격이니 이
    이제안보겠다니 부끄러운줄알아라 벌래들아

    응답
    • 넌 닉값 충실히 하고 사는것 같어.
      우영우 작가냐?ㅋㅋㅋㅋ
      열광은 해외에서 시작된거였고, 국내에선 원래부터평가가 호불호 갈렸었고,
      마블조차 어줍잖은 부분있으면 까이는데
      암 환자라서 혼자 예민한건가? 왜 혼자 화난거?

      응답
      • 벌래랑 벌레도 구분 안되니 이상한부분에서 급발진하지

        응답
        • 이구…그냥 알아 들었으면 된거지 뭘 그리 까칠하게 그러시는지…요즘 젊은애들 한글을 축소해서 쓰는 습관들 있어서 그런지 제대로 못쓰는 사람들 많더라구요~

          응답
  3. 뭔가 쌔하던데..9화,10화 두회 다
    악용될 수도 있는 주제로 피고측은 일말의 반성도 없이 미화시키듯 스토리 맺더니 초반의 신선함은 떨어지고 점점 억지로 주입식 진행으로 되는것 같아서 이제는 작가의 사상이 사실은 아침드라마에 최적화 되있는 사람이 아니었나 싶을정도.

    응답
  4. 직장내 질병 산재사고 변호 이야기하겠네요, 정명석씨가 산재인지 아니지. 한바다가 산재인정 해줄지 안해줄지 ㅋ

    응답
    • 아마도요…이렇든 저렇든 아직 잼있어요~ 드라마 보면서 이런저런 생각 많이 하게 되더라구요.

      응답
  5. 페미작가 입장에서 좋은 남자 정명석 변호사 같은 인물이 있으면 안되죠. 작가의 의식속엔 작가 아버지를 비롯해 남자들은 오롯이 쓰레기들 뿐이니까요.

    응답
  6. 진짜 재미있게 봤는데
    고질병이 막판에 조지는 한국드라마병이
    우영우도 걸린건가 러브라인 뜬금포는 뭐야 ㅋㅋ

    응답
  7. 기자양반 기사 수준이…드라마의 의미로 사회의 시선을 톱파보는 수준 있는 기사를 써라. 기레기들 많은 3류 찌라시 미디어

    응답
    • 드라마 수준이 처참한데 사막에서 우물을 어떻게 파겠냐?

      응답
  8. 이게 뭔 생방도 아니고 마지막화 촬영은 이미 다 끝나고 지난달 16일인가 쫑파티까지 했는데 분개한들 뭐가 바뀜? 오버 하지 말고 그냥 좀 봅시다

    응답
  9. 시즌2를 생각해서 일을 마구마구 키우는 건가요? 2회남았는데 흠 ᆢ 1회부터 본방하고 있었는데ᆢ 조금 당황스럽긴하군요 ㅎㅎ

    응답
  10. 시즌2로 넘어가기 위함 일까요?ㅎㅎ

    응답
  11. 하여튼 우리나라는 드라마만 만들었다하면 죄다 주인공 러브스토리로 끝나는게 문제….아휴…ㅡㅡ 우리나라도 CSI나 LOST 같은 멸작은 못만드나..ㅡㅡ

    응답
  12. 꾀병을 알려주겠다.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