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좋게 설명하잖아…” 이동욱이 팬들에게 단호한 일침 날린 뜻밖의 이유

0

차기작 준비 중인 배우 이동욱
팬들과 소통하는 메신저에서
단호히 경고한 일화 눈길

출처: instagram@leedongwook_official, tvN ‘구미호뎐’,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출처: instagram@leedongwook_official

배우 이동욱이 메신저를 통해 무리한 요구를 하는 팬들에게 경고장을 날려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서 이동욱이 팬들에게 보내는 프라이빗 메시지 어플 ‘버블’ 내용이 공개되었다.

해당 글에서 이동욱은 다른 배우들의 근황과 사진을 요구하는 팬들에게 “왜 나한테 그래”, “범이 셀카는 범이한테 찍어달라 그래라“라며 정중하게 팬들의 요청을 거절했다.

이러한 태도에 팬들이 “질투하는 거냐”라고 묻자 이동욱은 “질투라니, 아직 내 성격을 잘 몰라서 이러나 본 데 내가 왜 여기서 다른 배우 얘기를 해야 하냐”며 지적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이동욱은 “브이앱 때도 그렇고 왜 항상 다른 배우 얘기를 나한테 묻냐. 자꾸 질투 질투하지 말고 좋게 알아듣게 설명하잖아. 좋은 마음으로 와서 좋게 얘기하고 웃고 싶은데 자꾸 왜 그러냐. 화난 건 아니다. 한 번쯤은 말할 때 돼서 말하는 거다”라며 무례한 팬들을 향해 경고의 메시지를 남겼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또한 이동욱은 “화 안 났고 기본적인 걸 말한 거야. 이게 글로만 얘길 하니 이런 건 또 답답하네”라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말하는 거 속 시원하다”, “이동욱 예전부터 할 말 다 하는 이미지라 이런 건 보기 좋음”, “화낼 만하다” 등 대부분 이동욱을 옹호하는 반응을 보였다.

극성 팬들을 향한 그만의 사이다 발언은 여기에서만 보인 것이 아니었다. 이동욱은 웹 예능 프로그램 ‘터키즈’에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뽐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5월에 ‘터키즈 온 더 블럭’에 게스트로 출연했던 이동욱은 이용진이 내는 상금 100만 원 퀴즈에 도전했다.

당시 이용진은 이동욱을 향해 터키 축구팀 페네르바흐체 소속 김민재 선수를 언급하며 구체적인 생일 날짜가 언제인지를 문제로 출제했다.

출처: youtube@스튜디오와플

정답을 예측하기 힘든 문제에 이동욱은 순간적으로 “아이씨”라며 가식 없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후 문제 난도를 더 높인 이용진은 “김민재 선수의 인스타그램 아이디는 무엇일까요?”라며 질문을 내자 이동욱은 “X나 열받네”라고 나지막이 읊조려 듣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그런데도 오기가 생겼는지 이동욱은 이용진에게 힌트를 요청해 문제를 풀었으나 추가 문제로 팔로워 숫자까지 정확히 맞히라고 요구했다.

끝없는 어려운 문제 수렁에 빠진 이동욱은 한숨을 쉬며 “안 해. 이 X끼야”라고 끝내 분노하는 모습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의외로 거친 입담의 소유자였던 이동욱은 같은 방송에서 19금 농담을 알아듣는 모습을 보여 평소 신비주의적인 면을 타파했다.

출처: instagram@leedongwook_official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배우 이동욱은 이용진으로부터 “넷플릭스, 티빙 보냐. 어떤 장르 보냐”라며 이동욱의 일상생활을 궁금해했다.

이에 이동욱은 “안 가린다”고 하자 이용진은 “‘등산의 목적’ 같은 걸 보시나 보다”라고 농담을 건넸다.

19금 영화였던 해당 제목에 대해 이동욱은 “왜 알아듣지. 여기서 내가 ‘그게 뭐죠’라고 해야 했는데”라며 “성인인데 어떠냐. 42살인데”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자연스럽게 연애 이야기로 넘어갔을 당시 이동욱은 과거 연애 일화에 대해 “질질 짰던 적도 있다. 막 매달리고 울고 그런 적 있다”라며 “사랑 앞에서는 다 똑같지 않냐. 술 먹고 전화를 해본 적도 있다”고 고백해 반전 있는 모습을 털어놓았다.

과거 연애 일화를 털어놓던 이동욱은 지난 2019년 미쓰에이 출신 배우 수지와 공개 열애 3개월 만에 결별 소식을 알려와 안타까움을 산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예요
3
화나요
2
슬퍼요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