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뭐라 안 하냐?” 오은영마저 꼰대(?)로 만들어버린다는 인물의 정체

0

‘스우파’ 댄서 리정, 오은영 유튜브 출연
리정 노출에 오은영 “아빠가 뭐라 안 하냐”
오은영과 리정 부친 50년 지기 절친
리정, 평소 오은영에게 고모라 불러

youtube@오은영의 버킷리스트
youtube@오은영의 버킷리스트

19일 정신건강의학과 의사이자 아동 전문가인 오은영의 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에는 ‘드디어 만났다 오은영X리정 이 조합 찬성일세’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오은영은 새롭게 선보이는 컨셉트로 ‘으녕이랑 밥 먹자’라는 코너의 첫 게스트로 댄서 리정과 함께 식사를 나눴다.

오은영은 식당에 먼저 도착해 이제 올 게스트를 친구의 딸이라 소개하며 자신의 스마트폰에 저장된 ‘상목이 딸’이라는 전화번호부를 카메라에 보여줬다.

그는 “상목이가 제 친구다. 6살 때부터 친구니까 50년 친구”라면서 리정을 지칭해 “네 딸 밥 사주려고 한다”라고 말을 이었다.

youtube@오은영의 버킷리스트

리정 역시 “고모랑 밥 먹고 데이트하려고 한다”라며 어디냐고 묻는 오은영의 전화에 “코앞이에요, 고모”라고 대답해 실제로 고모와 조카 같은 관계임을 밝혔다.

이날 약 두 달 만에 만나는 두 사람은 포옹했고 제작진은 리정의 파격적인 스타일에 “바지를 반대로 입은 거냐”라고 묻자 리정은 “맞다. 일부러 반대로 입었다. 귀엽지 않으냐”라고 패션센스를 뽐냈다.

여기에 브라톱을 매치한 의상에 오은영은 “야, 너희 아빠가 뭐라고 안 하냐”라며 딸의 노출을 걱정할 친구를 생각한 말을 던졌다.

리정이 “뭐라고 안 하신다”라고 말하자 오은영은 “나는 예쁘다고 생각하는데”라면서도 “너희 아빠 생각이 궁금하긴 하다”라고 웃어넘겼다.

instagram@leejung_lee

이어 오은영은 리정에게 “살이 더 빠졌다. 원래 내가 60kg 미만하고 이야기를 잘 안 한다”고 농담하자 리정은 “그래서 아버지랑 친하신 거냐”라며 받아쳐 유쾌한 분위기를 유지했다.

오은영은 바쁜 가운데 밥 사주고 싶은 사람들과 만나기 위해 이 같은 코너를 기획했다고 말했고 리정은 자신이 1호 출연자라는 말에 영광이라고 답하며 카메라를 보고 “제가 1호다. 박사님에게 그런 존재다”라고 뿌듯해했다.

최근 독립해 가족과 떨어져 혼자 지낸다는 리정에게 오은영은 “어머니가 보고 싶어 하겠다”라고 묻자 리정은 “독립했어도 자주 보려고 한다. 독립한 집에 자주 놀러 오신다”라며 기특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오은영은 “너희 아빠 못 본 지도 오래됐다. 요즘 뭐하니?”라고 물었고 리정은 “집에서 재밌게 놀고 계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
instagram@leejung_lee

한편 1998년생인 리정은 15살부터 춤을 배우기 시작해 1년 만인 2014년 댄스 크루 ‘저스트절크’(Just Jerk)의 공채 1기에 합격해 각종 대회에 우승하는가 하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무대를 서기도 했다.

2019년 저스트절크를 탈퇴하고 YGX에 합류한 리정은 이후 다양한 아이돌 안무가로 참여하면서 국내외 K-Pop 팬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이후 2021년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팀 YGX의 리더로 출전하며 대중적인 인기를 얻은 그는 여전한 인기로 뛰어난 안무가이면서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1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