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애 첫 연기 도전한 가수, 데뷔 10년차 유아인은 이렇게 평가했다

0

그룹 ‘위너’ 멤버 래퍼 송민호
넷플릭스 ‘서울대작전’로 첫 연기
유아인 “에너지에 충격받았다” 극찬

instagram@netflixkr
뉴스1

23일 서울 강남구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서울대작전’ 제작보고회에는 출연 배우 유아인, 고경표, 이규형, 박주현, 옹성우, 문소리와 문현성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코리아’ ‘임금님의 사건수첩’을 연출했던 문현성 감독은 자리에 참석하지 못한 송민호가 이번 작품에서 연기에 도전했다고 밝혔다.

문현성 감독은 송민호를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영화의 기획 단계부터 그 이후 캐스팅 진행을 비롯해 그 모든 창작 과정 자체를 저뿐만 아니라 함께 해주신 제작진 모든 분들이 하나의 힙합 같은 작업이라고 많이 생각해주셨다”라고 운을 뗐다.

뉴스1

이어 “그래서 저도 항상 그런 부분을 즐기면서 했는데 모두 송민호 씨를 얘기했고 어떤 색이 나올까 고민을 나누다가 (캐스팅을 결심했다)”라고 밝히며 “현장에 갔는데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더 즐겁게 놀아주셨다. 현장에서 보는 것만으로도 저도 즐거웠다”고 밝혔다.

송민호와 함께 호흡을 맞춘 유아인은 그의 연기에 대해 “충격받았다”라며 “어떤 자유로움, 깡, 기성 배우에게서 느끼지 못한 알 수 없는 에너지”라고 송민호를 표현했다.

계속해서 “표현하는 형태들이 우리 영화에 맞는 것 같기도 하고 굉장히 신선한 공기를 불어 넣어준다는 느낌도 받았다”고 칭찬했다.

이어 “민호 씨가 개인적으로 들려준 얘기도 있었다. 부담스러운 면들도 있었을 텐데 그걸 뚫고 나와서 자기 역할을 제대로 하는 것을 보고 반성하기도 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instagram@realllllmino

이번 ‘서울대작전’으로 연기에 도전하게 된 송민호는 지난해 12월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에 출연해 소감을 전한 바 있다.

한 청취자가 송민호에게 넷플릭스 영화 ‘서울대작전’ 캐스팅됐다는 소식을 궁금하다고 질문하자 송민호는 “제가 혼자 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말씀드리긴 어려울 것 같다”고 조심스러워하면서도 “제가 짧은 머리를 유지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힌트를 줬다.

이어 연기에 도전하게 된 소감에 대해 “확실히 무대와 다르다”면서 “무대에서는 ‘내가 송민호’라는 것을 어필하다가 다른 캐릭터가 되어야 하니 어렵더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instagram@netflixkr
instagram@netflixkr

영화 ‘서울대작전’은 1988년, 아메리칸드림을 꿈꾸는 ‘상계동 슈프림팀’이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받고 VIP 비자금 수사 작전에 투입되면서 벌어지는 카체이싱 액션 질주극이다.

유아인은 최강 드리프터 동욱 역, 고경표는 S.P.Y 디제이 우삼 역, 이규형은 인간 내비게이터 복남 역, 박주현은 바이크 타는 변신의 귀재 윤희 역, 옹성우는 상계동 맥가이버 준기 역을 맡았으며 문소리는 대한민국 실세 이인자 강 회장으로 분한다.

송민호는 유아인이 연기하는 동욱 일행과 대립을 이루는 갈치 역을 맡아 극의 박진감을 더할 예정이다.

한편 송민호는 지난달 그룹 위너의 네 번째 미니앨범 ‘HOLIDAY’로 음악방송과 예능에서 활약 중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