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여배우 미모의 ‘한예슬 닮은꼴’ 돌싱녀, 첫인상 결과는 엇갈렸다

0

한예슬 닮은꼴 ‘나는 솔로’ 10기 옥순
“아이 초등학교 입학 전 재혼 목적”
첫인상 선택에서 0표 받은 옥순

출처 : Instagram@roooooocs
ENA ‘나는 SOLO’

지난 24일 방송된 ENA ‘나는 SOLO’에서 ‘돌싱특집‘ 10기 솔로 남녀 라인업이 공개됐다.

여성 출연진 중 역대급 미모를 자랑하는 옥순이 등장하자 MC 데프콘과 MC 송해나는 “모델 같다”, “이번 옥순 씨 역대급 예쁘다. 연예인 같다”라며 감탄했다.

작은 얼굴에 화려한 이목구비, 가냘픈 체구와 늘씬한 몸매로 등장한 옥순의 빼어난 미모에 남성 출연진들의 이목이 쏠렸고 여성 출연진들은 급기야 옥순을 견제하기에 나섰다.

ENA ‘나는 SOLO’

옥순은 앞서 제작진과의 사전 인터뷰에서 “‘이 사람 너무 좋아’해서 사귄 적이 없다. 제가 그 사람을 좋아하면 꼭 그 사람은 저를 안 좋아한다. 상대방이 먼저 마음을 전하면 그때부터 ‘괜찮을 것 같은데?’ 해서 사귀게 된다”라며 연애사를 밝혔다.

이어 “이걸 바꿔보고 싶은데 잘 안된다. 좋아하는 사람 앞에서는 말을 못 하겠다. 너무 떨린다. 잘생긴 사람들한테는 그런 것 같다. 너무 좋으니까 말을 못 하겠다. 먼저 마음을 표현한 적은 없다”며 연애 스타일을 솔직하게 밝혔다.

또 옥순은 결혼할 당시 28살의 사내 부부였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아이는 올해 7살 됐다. 내년에 초등학교 입학한다. 아이가 커갈수록 더 조급해지는 것 같다. 차라리 ‘더 어렸을 때 재혼했어야 했나?’ 하는 생각이 든다.”라는 우려를 비추기도 했다.

ENA ‘나는 SOLO’

또 다른 인터뷰에서 옥순은 “원래는 아이가 초등학교 입학하기 전까지 재혼하는 게 목적이었다. 아이한테 안정적인 가정을 만들어줘야겠다는 생각이 정말 크다. 아이의 행복을 위해서 제가 아이를 데려왔고 케어하고 있지만 ‘진짜 아이가 행복할까?’, ‘과연 나는 행복한가?’ 하는 생각이 많이 든다. 살짝 한 번씩 오는 것 같다. 그때가 제일 힘든 시기인 것 같다”라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옥순은 등장 당시 빼어난 몸매와 미모로 출연진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지만 남성 출연진들의 첫인상 선택에서 0표를 받았다.

옥순은 “한 명은 와줬으면 좋겠는데 창피했다. 옥순이라는 이름에 무게감이 있지 않냐. 너무 민망했다”라고 밝혔다.

ENA ‘나는 SOLO’
ENA ‘나는 SOLO’

대반전 결과에 다른 여성 출연진들도 경악을 금치 못했다. 10기 솔로 남들의 선택을 4표나 받은 인물은 바로 아나운서 인상의 현숙이었다.

앞서 그는 등장 당시 “고등학교 때부터 알던 동생과 불꽃같이 한 번에 타올랐다”며 화끈한 연애사와 결혼 스토리를 공개해 주목받은 바 있다.

이와 같은 결과에 MC 송해나는 “봤지? 내가 현숙한테 다 몰릴 것 같다고 하지 않았냐”며 웃었다. 남자 출연진들은 인터뷰를 통해 “단아하다”, “외모보다 분위기가 눈에 띈다” 등 현숙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첫인상 선택 때 0표를 받은 옥순을 보고 누리꾼들은 “현숙 님 얼굴이 고급스러웠다”, “옥순은 외모가 화려하고 넘을 수 없는 사람 느낌이어서 첫인상이 남자들이 부담스러운 느낌이다. 반면 현숙은 청순하고 부담 없이 다가가도 될 법한 느낌이다”라며 옥순이 0표를 받은 이유를 추측하는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