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섹후사?’ MZ세대 연애 스타일에 충격받은 성유리, 한마디 꺼냈다

1

선섹후사 or 선섹후사
교제 전 성관계 먼저
성유리 “문화 충격이다”

출처 : KBS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KBS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지나간 이별이 후회되는 남녀를 위한 러브 리얼리티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이별 리콜을 꿈꾸는 남녀가 전 연인을 초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자리를 마련해주는 프로그램이다.

리콜을 꿈꾸는 남녀가 전 연인을 초대했을 때 상대방이 ‘리콜 식탁’ 초대에 응하면 두 사람은 함께 식사하면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지게 된다.

해당 프로그램은 다른 연애 프로그램과는 달리 자극적이거나 달콤한 모습보다는 어쩌면 조금은 씁쓸하고 현실감 있는 연인들의 재회를 다뤄 진솔함으로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KBS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지난 29일 방송된 KBS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23세 리콜남이 첫사랑과의 만남을 가졌다.

이별 후 8개월 만에 다시 만난 두 사람은 이전에 보았던 다른 헤어진 연인들과는 다르게 반갑게 인사하며 쿨하게 서로의 안부를 묻고 함께 셀카를 찍는 등 스스럼없는 행동을 보여 MC들을 당황하게 했다.

이에 성유리는 “우리는 요즘 세대들의 연애가 적응이 안 되긴 한다”라고 말하며 이별했음에도 쿨한 관계를 유지하는 두 사람을 신기해했다.

KBS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첫 만남부터 MC들을 당황하게 한 리콜남과 그의 전 여자친구는 이어진 대화에서도 화끈하고 대담한 주제를 다뤄 MC들을 놀라게 했다.

서로 극명하게 다른 성향 때문에 더욱 끌렸던 두 사람은 결국 다름 때문에 이별을 맞이하게 됐다.

대화를 이어가던 중 리콜남은 “우리의 딥했던 스킨십도 안 맞았던 거 기억나나”라고 물었다. 이에 그녀는 “잘 안 맞는 게 아니라 빈도수가 적었던 것 아니냐”라고 단도직입적으로 이야기했다.

리콜남은 “사람은 다 성욕이 있지만 우리는 거의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그녀는 사실을 인정하며 “내가 성욕이 굉장히 없지”라며 “친구들끼리 우스갯소리로 ‘선섹후사’를 물어본다. ‘너는 선섹후사야? 선사후섹이야?’라고. 난 상관없다고 한다. 어떻게 사랑하는데 그거 하나로 헤어지냐”라고 자기 생각을 이야기했다.

KBS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KBS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스튜디오에서 이들의 대화를 지켜보던 양세형은 처음 듣는 신조어에 “선섹후사가 뭐야?”라고 물었다.

그러자 유정은 “먼저 관계를 갖고 사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MC들은 처음 들어보는 문화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성유리는 “문화 충격이다”라며 “잘 맞으면 사귀고 안 맞으면 쿨 하게 헤어지고?”라고 되물었다.

이에 질문을 했던 양세형과 뜻을 알게 된 장영란과 손동운, 그리 등이 모두 놀라며 개방적이고 화끈한 MZ세대의 연애 방식에 감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1
슬퍼요
1

1

  1. 서양권에선 사귀기 전에 섹스하는 게 모르긴 몰라도 90프로 이상이라 중학생들도 그렇게 하고 속궁합이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라 생각하나봄. 일본도 이런 추세라던데 한국도 이제 서양 문화 따라가려나보네. 나도 여기와서 깨달은 바가 많다ㅋㅋ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