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핀 전 여친 용서했던 개그맨, 충격적인 당시 상황 고백했다

1

양세형, 애인 바람 용서한 적 있어
“내가 사이코가 되더라“ 고백
더 좋은 사람 만나면 치유돼

출처 : SBS 러브FM ‘윤형빈, 양세형의 투맨쇼’
출처 : KBS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개그맨 양세형이 바람피우는 여자친구를 만났던 경험을 털어놨다.

양세형은 지난 19일 방송된 KBS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 예전에 애인의 바람을 용서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서 패널들은 연애 트라우마가 있다는 사연을 받고 ‘애인의 바람이 용서 가능한가’라는 주제로 토론을 했다.

양세형은 “애인의 바람 몇 번 용서되냐”는 MC그리의 질문에 “예전에 그런 적이 있었다”라고 운을 띄웠다.

출처 : KBS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그는 “심증이 있어서 물증이 있는 것처럼 얘기했더니 걸려들더라”라고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놨다.

양세형은 “그래도 ‘그럴 수 있겠다’ 생각하면서 한 번이니까 용서했다”라며 대인배 같은 면모를 드러냈다.

그러나 문제는 그 이후부터 발생했다고 한다. 양세형은 “그랬더니 의심병이 생기고 내가 사이코가 되더라”라고 고백했다.

이어 “눈앞에 애인이 없으면 시나리오 작가가 된다. 모든 상황을 상상한다. 그래서 사진 찍어서 보내달라고 한 적도 있다”라며 자신이 이상한 사람이 돼서 힘들었던 경험을 공개했다.

더불어 양세형은 트라우마가 있다는 사연자에게 “그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방법은 더 좋은 사람을 만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출처 : KBS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만남을 다시 꿈꾸는 헤어진 연인에게 또 한 번 사랑을 말할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양세형은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 출연한 이유에 대해 “이별한 커플들의 이별 이유가 궁금하고, 또 그 이별을 바로잡아서 다시 만날 수 있을지 궁금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헤어진 연인과의 재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인정’”이라며 “자존심을 지키려고 한다면 재회 혹은 새로운 만남 자체도 어렵다고 생각한다”는 자신의 연애관을 밝혔다.

출처 : Instagram@ysh6834
출처 : Instagram@ysh6834

앞서 양세형은 tvN ‘환상 속의 그대’에 출연해 토니안 때문에 여자친구와 헤어진 적이 있다고 털어놓은 적이 있다.

이날 그는 “내가 연애에 대해 고민할 게 있으면 늘 토니안에게 상담을 한다“고 밝혔다.

이어 ”여자친구가 휴대전화에 내 전화번호를 입력하지 않아서 물어봤더니 엄마에게 들킬까봐 내 이름을 저장하지 않았다더라. 그래서 바로 토니안에게 고민상담을 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양세형은 “토니안이 ‘세형아, 이건 밀당을 해야 한다’고 하길래 여자친구에게 헤어지자고 했다. 여자친구도 바로 ‘그래 헤어지자’라고 하더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다시 토니안에게 전화를 해서 ‘어떡하냐’고 물었더니 ‘잘됐다. 이틀만 참으면 그 여자에게 전화가 올 거야’라고 했다. 하지만 1년째 연락이 안 오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1

  1. 홍현희가 바람폈다는 건가?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