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동생보다 편하다던 기안84에게 한혜진이 조심스럽게 공개한 것

0

한혜진의 시골살이
첫 손님 기안84 초대
직접 부화시킨 ‘기안이’

출처 : Youtube@한혜진
출처 : Youtube@한혜진

전 세계의 다양한 도시에서 누구보다 치열하게 살아온 모델 한혜진이 시골살이를 결심하며 인생의 새로운 기점을 시작했다.

한혜진은 지난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시골살이를 꿈꾸는 예비 시골러’라며 귀촌 계획을 공개했다.

그녀는 “시골을 왜 그렇게 좋아하냐”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늘 선크림을 바르고 해가 두려운 도시 사람이었다. 그러나 사람은 실용적인 것만으로는 살 수 없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어 “저한테서 ‘쟤가 왜 갑자기 시골에서 산다고 했을까’, ‘또 인생의 어떤 깨달음을 얻게 될까’를 봐주셨으면 한다”라며 “사실 저한테는 되게 큰 모험이거든요. 내 삶의 기점에서 이런 선택을 했는데 나와 동시대에 살고 있는 여러분들은 어떨지 궁금하다”라고 다양한 삶에 대해 소통하고 싶다고 말했다.

출처 : Youtube@한혜진

한혜진이 예고했던 시골살이를 시작했다.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한혜진’에 “한혜진 시골집 최초 공개 (첫 손님 기안84)”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한 그녀는 강원도 홍천에 위치한 6평의 농막과 텃밭을 공개했다.

그녀는 이사를 기념한 첫 손님으로 예능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친분을 쌓은 웹툰 작가 겸 방송인 기안84를 초대했다. 한혜진은 기안84를 맞이하며 “내 대저택이다. 내 집이다. 이사 왔다”라며 사이프러스 친환경 소재의 올 원목 농막을 자랑했다.

혜진의 집을 본 기안84는 그녀에게 “도시에서의 삶이 힘들었느냐”라고 물었고 한혜진은 “너도 시골 좋아하지 않느냐. 나도 일주일 내내는 못 있는다. 많이 지쳤다”라고 대답했다.

출처 : Youtube@한혜진

한편 이날 기안84에게 집 소개를 해주던 한혜진이 “내가 자식이 생겼거든”이라고 고백해 기안84와 시청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녀가 말한 자식은 다름 아닌 병아리. 한혜진은 자신이 직접 부화시킨 병아리들을 소개하며 10마리 중 3마리가 부화했다고 자랑했다.

서울집으로 알을 직접 가져온 한혜진은 “알에 이름을 다 적어뒀는데 세 마리만 부화했다. 그 중 한 마리 이름이 기안”이라며 “저 회색이 기안이”라고 알려줬고 두 사람은 물을 마시는 병아리들을 구경하며 동심으로 돌아갔다.

출처 : Youtube@한혜진
출처 : Youtube@한혜진

집구경부터 자식(?) 구경까지 모두 마친 기안84는 한혜진을 도와 농막 외벽 페인트칠을 도우며 “그사이에 한 3명 만났다면서요”라고 한혜진의 열애설 루머를 생성했다.

또한 농막 위 포인트 장식에 한혜진의 얼굴을 그려주겠다던 기안84는 기괴한 거미 같은 모습으로 한혜진을 그리며 “귀신도 못 들어오겠다”라고 말해 유럽 감성을 원하던 한혜진의 하우스를 으스스한 분위기로 바꿔버렸다.

영상의 마지막에서는 농막 옆 개울에서 물놀이하며 찐 남매 같은 모습을 보여줘 누리꾼들은 “둘도 없는 남매 같다”, “허물없이 지내는 게 너무 보기 좋아요”, “서로가 사람 대 사람으로서 존중하는 게 보여서 좋다”, “두 분 조합 너무 좋아”, “자극적이지 않으면서도 친남매 같은 투덕거림”이라며 두 사람의 케미를 좋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1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