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 어렵다” 동료 배우 고민에 ‘윤승아♥’ 김무열이 보여준 행동

0

윤경호, 연기 어렵다는 김무열에
촬영 당일까지 부재중 전화
문자로 대사 써서 보내주기도

출처 : tvN ‘놀라운 토요일’
출처 : 영화 ‘정직한 후보2’

배우 김무열이 동료 배우 윤경호에게 고마웠던 점을 털어놨다.

김무열은 최근 진행된 영화 ‘정직한 후보 2’ 인터뷰에서 연기 중 어려운 지점을 발견하면 윤경호에게 고민을 털어놨다고 밝혔다.

김무열은 “(윤경호에게) 어떤 장면이 어렵다고 얘기하면 그 장면을 촬영하는 당일까지 부재중 전화가 와 있다”라는 일화를 공개해 감동을 안겼다.

또한 “문자로 대사를 써서 보내주기도 했다. 전화하면 ‘들어봐, 대사’ 이러면서 본인이 박희철이 된 양 수화기 너머로 연기를 해보이기도 했다”고 윤경호의 열정적인 도움을 설명했다.

출처 : 씨네21

그는 “거기서 일부 차용한 것도 있고 쓰지 않은 것도 있는데 이 자체가 얼마나 큰 힘이 됐는지 모른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를 들은 윤경호는 “지금도 ‘차용’이라는 단어를 쓰잖나. 이런 게 별로다”라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윤경호는 김무열을 적극적으로 도운 이유에 대해 “무열이가 나한테까지 이런 얘기를 하네 싶어서 그냥 듣고 넘길 수가 없었다”라고 말하며 따뜻한 마음을 보였다.

출처 : 한경닷컴

또 김무열은 “믿고 받아주는 상대 배우와 감독님 덕분에 현장 분위기가 편안했다”고 ‘정직한 후보 2’의 훈훈한 분위기를 공개했다.

그는 “어떤 잡생각도 없이 촬영하는 순간을 즐기고 놀이하듯 게임하듯 연기할 수 있었다”고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윤경호 역시 “셋이 연극하듯이 대사를 차지게 주고받을 때. 거기서 큰 재미가 나오지 않더라도 호흡이 너무 좋아서 정말 있을 법한 상황처럼 보이는 장면이 있다. 그럴 때 쾌감을 느낀다”며 라미란, 김무열과의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코로나 시국에도 흑자를 거둔 ‘정직한 후보’에 이어 개봉하는 ‘정직한 후보 2’는 주상숙(라미란 분)에 이어 비서실장 박희철(김무열 분)까지 ‘진실의 주둥이’를 갖게 되며 벌어지는 좌충우돌 스토리를 다룬다.

출처 : 영화 ‘정직한 후보2’
출처 : 조이뉴스24

이에 김무열은 ‘정직한 후보’를 여러 번 보면서 라미란의 ‘진실의 주둥이’ 연기를 공부했다고 한다.

그는 “계산을 뛰어넘은 본능적인 미란 누나의 연기를 보면서 어떻게 하면 저런 연기를 할 수 있을까 갈망하고 고민했다. 나로서는 정말 최고난도의 연기였다”라고 회고했다.

김무열은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도 “진실을 계속 이야기하니 힘든 시간이었다”라고 촬영 소회를 밝혔다.

그는 “감독님께서 말씀하시기를 ‘49%의 증오와 51%의 사랑을 애증이라고 한다’더라. ‘주상숙’과 ‘박희철’의 관계 같다. 속편을 통해 두 사람이 인간적으로 가까워진 거 같다”라고 영화를 설명했다.

‘정직한 후보 2’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