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데뷔 위해 긴머리 싹둑 잘랐던 걸그룹 멤버의 현재 모습

0

연기자로 변신한 ‘오마이걸’ 아린
종영한 ‘환혼’에서 인상 깊은 모습 보여
과거 드라마 위해 단발로 자르기도 해

출처 : instagram@wm_ohmygirl
출처 : instagram@ye._.vely618

지난 8월 28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환혼’에서 대호국 최고의 셀럽이자 진씨 집안 막내딸 ‘진초연’ 역을 맡아 성공적인 정극 신고식을 치렀던 걸그룹 ‘오마이걸’ 아린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들은 전날 종영한 ‘환혼’ 파트1 촬영 현장 모습으로 아린은 함께 출연한 배우들과 다정한 포즈로 사진을 찍었다.

극중 연인이 된 박당수(유인수 분)와 아버지, 어머니 역의 배우 주석태, 박은혜와 함께한 모습도 눈길을 끈다.

아린은 사진과 함께 “곧 보자 안녕”이라는 글을 남겼고 누리꾼 역시 “파트2 에서 얼른 보자”, “잘 봤다”, “연기자 최예원 응원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출처 : tvN ‘환혼’

아린은 겉보기에는 누구보다 화려하고 품위 있어 보이지만 사실은 아이 같은 순진함을 가진 ‘진초연’ 캐릭터를 자신만의 매력으로 개성 있게 그려냈다.

그는 첫 정극 도전임에도 드라마 속 활기를 더하고 숨은 재미를 책임지며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아버지 진우탁(주석태 분)의 추악한 비밀을 알게 된 초연의 절망적 심정을 깊이 있게 표현해 몰입도를 높였다는 평을 받았다.

여기에 아버지의 죽음 앞에 해맑은 모습과는 전혀 다른 강렬한 눈빛과 한껏 낮아진 목소리 톤으로 더욱 깊어진 감정선을 끌어내 마지막 회를 더욱 풍성하게 장식했다.

출처 : instagram@tvn.d.studio_official

아린은 ‘환혼’ 출연 이전 2020년 tvN D 웹드라마 ‘소녀의 세계’를 통해 연기 데뷔를 치렀다.

드라마 ‘소녀의 세계’는 네이버 웹툰에서 연재된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고등학교 친구들의 우정과 성장 스토리를 통해 친구가 전부였던 학창 시절의 사랑스러운 이야기를 담아낸 드라마다.

아린은 ‘소녀의 세계’ 주인공 오나리 역을 맡아 단발이 특징인 오나리를 소화하기 위해 평소 유지했던 긴 생머리에서 과감히 단발로 잘라 연기에 대한 남다른 자세를 보였다.

데뷔 이래 줄곧 긴 머리를 유지했던 아린의 변신에 팬들 역시 놀랐으나 단발이 잘 어울려 또 한 번 놀랐다고 전해졌다.

출처 : instagram@ye._.vely618
출처 : instagram@wm_ohmygirl

한편 2015년 걸그룹 ‘오마이걸’로 데뷔한 아린은 팀 내에서 먼저 합류한 편에 속하지만 그룹 내 막내로 언니들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다.

그룹 분위기에 맞는 음색과 가창력을 가짐은 물론 서브 래퍼의 자질 역시 출중한 그가 연기까지 섭렵하며 만능 엔터테이너의 자질을 보인다.

연기에 눈을 뜬 아린은 제대로 된 로맨틱 코미디 장르를 해보고 싶다며 “평소에도 ‘로코’ 장르를 즐겨 본다. ‘환혼’을 통해 당구와 살짝 느낌을 보여드릴 수 있었지만 굉장히 어려웠다. 어렵기 때문에 언젠가 해내고 싶다. 꼭 더 성장한 모습으로 도전해보고 싶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