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미 예견됐다…방송에서 곽도원이 보여줬던 음주 관련 정황들

0

음주운전 적발 곽도원
과거 방송서 “술 없이 못 살아”
미투, 폭행 논란까지 재점화

출처 : MBC ‘나 혼자 산다’
출처 : YTN

배우 곽도원(본명 곽병규)이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그의 과거 행적이 주목받고 있다.

곽도원은 지난 25일 새벽 5시쯤 제주 애월읍 봉성리 어음초등학교 부근 한 도로에 자신의 SUV 차량을 세워둔 채로 잠들었다가 경찰에게 적발됐다.

“도로에 세워진 차가 움직이지 않는다”는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곽도원을 깨워서 음주 측정했다.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0.08%)를 웃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발견된 곳은 초등학교 앞 편도 1차선 도로로 자칫 위험한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는 부분이었다. 곽도원은 제주 한림읍에서 애월읍까지 약 10km를 술에 취한 채 운전한 것으로 추정된다.

출처 : 더팩트

이런 곽도원의 행적에 그의 과거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앞서 곽도원은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 출연해 “담배 좀 끊고 술 좀 그만 먹어라. 술 없으면 못 사니 큰일이다“라며 스스로를 질책한 바 있다. 술 없으면 못 산다고 밝힐 정도로 술을 사랑하던 애주가인 그가 드디어 ‘사고를 쳤다’고 해석될 수 있는 부분이다.

또한 곽도원이 과거 미투 운동과 스태프 폭행 혐의로 입방아에 올랐던 점도 다시 수면 위로 떠 올랐다.

출처 : MBC ‘나 혼자 산다’

곽도원은 지난 2018년 당시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당했다. 그는 “사실무근”이라고 빠르게 대응했으나, 성폭행 가해로 실형을 선고받은 이윤택의 연희단거리패 출신이라는 점에서 입방아에 올랐다.

또한 곽도원이 당시 SNS에 억울함을 주장하며 올렸던 글 일부분도 논란이 됐다. 곽도원은 해당 글에서 “사실이라면 저랑 1억 빵 내기하실래요?”라며 경솔하게 발언해 빈축을 샀다.

그로부터 2년 후 곽도원은 영화 ‘소방관’ 촬영 당시 스태프를 폭행했다는 구설에 휘말렸다. 그러나 이는 곽도원과 해당 스태프가 저녁 식사 자리에서 의견충돌로 고성이 오갔던 것이 와전된 사실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그럼에도 곽도원을 바라보는 대중의 시선은 이전과 같지 않아졌다.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소탈한 제주도 라이프를 보여주던 그의 모습에 친밀감을 가졌던 대중들은 배신감을 느꼈다.

출처 : MBC ‘나 혼자 산다’
출처 : NEW

음주운전 소식이 알려지자 곽도원의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통해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은 사죄의 말씀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더불어 “함께 일하는 많은 관계자분들께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도록 신속히 방법을 강구하도록 하겠다”고 했지만, 곽도원 본인의 목소리는 들을 수 없었다.

곽도원은 현재 곽경택 감독의 영화 ‘소방관’ 촬영을 모두 마친 상태다. 또한 티빙 오리지널 ‘빌런즈’에 출연을 확정지은 상태였다. 그의 음주운전 적발로 해당 작품에 줄줄이 차질이 이어질 수밖에 없는 부분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