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갑 어때?” 25년 전 첫눈에 반했던 여배우 앞에서 김종민이 보인 반응

0

김종민 동갑내기 김규리 작업실 방문
과거 김규리 언니와 함께 댄스팀 한 인연
꽃들고 찾아가 “동갑 어떠냐” 물어
김규리 “좋은 사람 만나라” 선 그어

출처 : instagram@kimqri
출처 : SBS ‘미운우리새끼’

2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는 김종민이 김규리의 작업실을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종민은 꽃다발을 들고 김규리의 작업실을 찾아가 두 사람의 관계에 묘한 기류가 있음을 암시했다.

김종민은 과거 댄서 시절 김규리를 처음 봤던 것을 회상하며 “19살 때다. 아직도 기억난다. 아마 패션모델 했을 때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느 대기실에 들어갔는데 되게 예쁜 애가 앉아있더라. 진짜 처음 봤을 때 빛이 났다. 몇십 년이 지났는데도 첫인상이 잊히지 않는다. 19살이면 얼마나 예뻤겠나. 지금도 똑같다”며 칭찬했다.

출처 : instagram@kimqri

김규리는 “고맙다. 너밖에 없다”라며 기뻐했고 김종민과 동창이라는 김규리 매니저는 “처음 만나가지고 그날 기억나냐. 그래서 종민이가 나한테 왔다. 얘가 (감탄사를 연발하며) 뭔가 상기가 됐다”라며 귀띔했다.

이어 김종민은 김규리에게 “마지막으로 (남자를) 만난 게 언제야?”라고 질문했고 김규리는 “9년”이라며 “좋은 사람 만나면 연애하면 되지”라고 연애에 구애받지 않는 듯 말했다.

김종민은 계속해서 “이상형 없어?”라는 물었고 김규리는 “이상형이 슈트를 입었는데 ‘음? 멋있는데? 하는 사람”이라고 답하자 김종민은 “내 별명이 뭔지 아냐. 김수트다”라며 본인의 매력을 어필했다.

그러나 옆에서 듣던 김규리의 매니저는 “김수트라는 별명은 금시초문인데”라고 거들어 웃음을 선사했다.

출처 : SBS ‘미운우리새끼’

김종민은 심리 테스트를 내주며 계속해서 김규리에게 본인을 어필했고 심지어 “많이 모르는 남자는 어떠냐”고 묻자 김규리는 “그런 건 상관없다. 같이 알아가면 되니까”라며 “배워갈 의지만 있으면 서로 배워가면 되지”라고 답해 김종민을 설레게 했다.

이에 용기를 얻은 김종민이 “동갑인 남자친구는 어떠냐”며 직접적으로 묻자 김규리는 “종민아 근데 나는 진짜, 너는 일만 하고 있잖아. 나는 네가 진짜 좋은 여자 만났으면 좋겠어. 주변에 좋은 분 있으면 내가 한 번 알아볼게”라며 정중하게 거절했다.

출처 : MBC ‘라디오스타’
출처 : KBS 2TV ‘시크릿’

두 사람의 만남은 지난 8월 김규리가 MBC ‘라디오스타’에서 김종민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하며 성사됐다.

김규리의 친언니가 김종민과 함께 댄스팀 ‘프렌즈’ 소속이었다고 밝히면서 “김종민을 프렌즈 팀에 들어갈 수 있게 도와준 사람이 저의 매니저다. 둘이 동네 친구다”라고 매니저와도 인연이 있음을 밝혔다.

개인적인 친분이 있냐는 질문에 김규리는 “과거 삼겹살집에서 눈인사만 했는데 계산을 해줬다. 일행이 많았는데 감사했다”라고 떠올렸다.

이어 김규리는 “한 방송에서 보니까 매니저가 김종민의 친구로 출연해 ‘너 김규리 좋아했잖아’라고 하더라”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