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디병’ 걸린(?) 이찬혁이 ‘중2병’ 동생들에게 이런 한마디 남겼다

0

지디병 ‘악뮤 이찬혁’
중2 아이들과 대화
“중2병을 사랑하는 사람”

출처 : Youtube@Pixid
출처 : SBS ‘인기가요’

자신만의 소울에 빠져 일명 ‘지디병(GD, 지드래곤)’이라고 놀림당하던 아티스트 이찬혁이 솔로 앨범과 함께 파격적인 행보를 이어가 이목을 끌고 있다.

그는 길거리 한 가운데에서 소파를 놓고 커피를 마시며 신문을 읽고, 유리 상자 안에서 노래를 부르며, 인터뷰 도중 묵비권을 행사하고, 신곡 무대에서 뒤돌아선 채로 노래를 부르거나 삭발 퍼포먼스를 하는 등 이례적이고 충격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주었다.

이러한 그의 반응에 팬들은 “찬혁이 하고 싶은 거 이제 그만해”라며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출처 : Youtube@Pixid

이슈메이커로 떠오른 이찬혁이 ‘중2병’이라고 불리는 중학교 2학년 아이들과 대화하며 자신의 생각을 가감 없이 밝히는 시간을 가졌다.

최근 유튜브 채널 ‘Pixid’에는 ‘중2병(?) 단톡방에 숨은 가짜 중2 찾기 (feat. 이찬혁)’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중학교 2학년인 척 연기하며 중학교 2학년들과 이야기를 나눠야 하는 이찬혁은 “중2병을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저답게 중2의 독보적인 걸 가지고 있다. 함께 공유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출처 : Youtube@Pixid
출처 : Youtube@Pixid

먼저 ‘중2병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이찬혁은 “왜 병이라고 하는지 모르겠다. 우리 아버지가 맨날 외계인이라고 하는 데 난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그라든다는 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라는 질문에는 “다들 그걸 약간 즐기지 않냐”라며 “오그라드는 건 상대적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한 한 중학교 2학년 학생이 ‘낭만을 깨부수는 말이다’라고 대답하자 “다들 그걸 감당하지 못하는 나약한 사람이다”라며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찬혁은 영상 말미 마지막으로 ‘중2들에게 하고 싶은 말’로 “그때 밖에 할 수 없는 걸 꼭 해라”라며 응원 섞인 격려의 메시지를 남겼다.

출처 : Youtube@Pixid

이찬혁은 참신한 멜로디를 만드는 능력과 작사 능력 모두 타고난 천재 싱어송라이터이다.

오디션 프로그램 ‘K팝 스타’ 출신인 그는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것들을 소재로 ‘다리 꼬지 마’, ‘라면인건가’, ‘얼음들’, ‘200%’, ‘Give love’ 등의 명곡을 탄생시켰다.

또한 중2병을 사랑한다고 밝힌 그는 ‘아이들도 들을 수 있는 대중가요’라는 음악 방향을 추구하며 기존의 대중가요와는 달리 자극적이지 않으면서도 참신한 내용의 가사를 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