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강 못 간다” 월드컵 대표팀 비하 논란 일었던 래퍼, 황당한 근황 전했다

0

딘딘, 축구 예능 ‘킥더 넘버’ 합류
앞서 월드컵 선수단 비난해 논란
월드컵 특수 노린 예능 합류해 시끌

출처: KBS2 ‘1박 2일’
출처 : tvN

가수 딘딘축구 예능 출연을 알려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4일 tvN 측은 오는 18일 처음 방송되는 새 예능 ‘킥더 넘버’ MC로 김종국과 딘딘이 출격한다고 알렸다. ‘킥더 넘버’는 각기 다른 분야에서 모인, 축구를 사랑하는 출연자들이 축구 게임에 함께 도전하며 서로의 역량을 겨루는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으로, 총 3부작으로 기획됐다.

이는 21일(한국 시각) 개막하는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을 정조준한 예능이다. 무엇보다 김종국과 딘딘은 같은 축구 동호회에서 활동하고 있는 ‘절친’으로, 축구에 진심인 연예계 스타로 유명하기에 더욱 눈길이 쏠리고 있다.

출처 : MBC ‘호적메이트’

하지만 딘딘의 프로그램 합류 소식이 시청자들에게 달갑게 다가오진 않는 모양새다. 이는 딘딘이 앞서 라디오 방송에서 월드컵 선수단을 향한 경솔한 발언으로 도마 위에 오른 적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24일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에 게스트로 출연한 딘딘은 월드컵 예상 성적에 대해 “지금 이대로 간다면 1무 2패 할 것 같다. 솔직히 말하면 요즘 축구 보면서 기분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파울루 벤투 감독이) 리그를 그렇게 꼬박꼬박 챙겨보는 느낌은 받지 못했다. 개인적으로 우루과이와 1무를 해서 희망을 올려놓고 브라질 월드컵같이 확 무너질 것 같다. 바로 런하실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의 돌발 발언에 DJ들은 사태를 수습하려 노력했으나, 축구단과 감독을 향한 딘딘의 비난은 계속됐다.

출처 : SBS ‘배성재의 텐’

딘딘은 “사실 다들 똑같이 생각하지 않냐. 16강 힘들다는 거 다 알지 않냐. 16강 갈 것 같다고 말 같지도 않은 소리 하고 있으니 짜증이 나는 거다”고 직설적인 표현을 사용해 말을 이어갔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왜 행복 회로 왜 돌리냐. 우리가 음원 낼 때 ‘이번에 1위 했으면 좋겠다’는 거랑 뭐가 다르냐”고 열분을 토했다. 심지어 “이렇게 째려보는 게 보인다. 항상 이러고 있지 않나”라며 벤투 감독의 표정을 따라 하기까지 했다.

이후 딘딘의 발언은 각종 커뮤니티와 SNS로 확산되며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아직 시작도 하지 않은 월드컵에 제대로 찬물을 끼얹었다는 것이다.

출처 : 이데일리
출처 : SBS ‘미운 우리 새끼’

물론 축구 팬으로서 할 수 있는 지적이었다는 반응도 있었다. 평소 딘딘이 축구 광팬으로 유명한만큼 경기 전부터 몰입하다 보니 다소 과격한 언행을 보이는 것도 이해가 간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국민의 응원이 필요한 시점에서 16강 무산 발언을 한 것은 손흥민이 이끄는 대표팀의 사기를 저하하는 경솔한 행동이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그런 만큼 이러한 잡음이 채 사라지기도 전에 월드컵 특수를 노린 예능 출연 소식을 알린 딘딘에게 곱지 않은 시선이 쏠리고 있다.

한편, 딘딘이 출연하는 ‘킥더 넘버’는 11월 18일 금요일 tvN을 통해 첫 방송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