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이 됩니까?” 종교단체 행사에 대구시민들이 분노하는 진짜 이유

0

대구스타디움서 신천지 10만 명 모여
대구시 대관 허가에 시민들 ‘부글부글’
홍준표 시장 “종교의 자유 제한 못 해”

출처 : 목장드림뉴스
출처 : 대구시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총 4경기가 치러져 화제가 됐던 대구스타디움에서 곧 대규모 종교 행사가 열린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대구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어떤 종교 행사이길래 우려가 확산하고 있는 것일까.

대구시에 따르면 오는 20일 낮 12시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 대구 수성구 대구스타디움에서 10만 신자가 모이는 종교 행사가 열린다.

바로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 신자 113기 수료식이다. 대구에서 신천지 수료식이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이들은 45인승 버스 2,500여 대를 빌려 스타디움 주경기장과 보조경기장에 나눠 입장할 계획이라고 한다.

출처 : 뉴스1

주경기장에서는 관중석 6만 5,000석에 의자 2만 석을 추가해 8만 5,000명이 모인다. 보조경기장에는 나머지 1만 5,000명의 신자가 전광판을 통해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2001년 완공된 대구스타디움에 10만 인파가 모이는 것은 20여 년 만에 처음이라고 한다. 대구 시민들의 시선은 좋지 않다고 한다.

대구시가 대관을 허가해줬기 때문인데, 대구 시민들은 대구시에 대한 불만을 늘어놓고 있다. 지난 2019년 대구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가파르게 확산하면서 막대한 피해를 본 기억이 있어서다.

출처 : 연합뉴스

또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지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은 시점이라 불안은 커져만 가고 있다고. 전혀 이치에 맞지 않다는 게 대구 시민들의 입장이다.

대구시의회는 시민들과 마찬가지로 왜 대관 허가가 났는지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정일균 시의원은 “안전대책이 있는지 궁금하다. 스타디움을 관리하는 부서인 대구시 도시관리본부 내부적으로 문제를 처리할 것이 아니라 대구시 차원에서 충분한 협의를 거쳐 행사를 재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하중환 시의원도 “코로나19 관련 특정 종교단체로 피해를 본 대구지역 소상공인 461명이 아직 재판 중인 가운데, 대구 스타디움 대관 허용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다른 시의원들도 마찬가지였다.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매일신문

그러나 대구시의 주장은 다르다. 대구시 측은 “정치집회가 아닌 이상 허가하지 않을 규정이 없다”며 신천지 측으로부터 안전, 방역 등에 대해 다짐을 받고 규정에 따라 대관했다고 전했다.

홍준표 대구시장도 “북구 이슬람 사원 신축을 막을 수 없듯이 헌법상 종교의 자유 영역이다. 대구시와 불편한 관계에 있지만, 종교의 자유를 제한할 수 없다”고 양해를 구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10만 명? 코로나19 다시 시작하는 건가요…”, “대구 망신이다”, “이 시국이 10만 명이 말이 되나”, “규모가 어마어마하다”, “또 난리 나는 거 아닌가”, “아마 막아도 할 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