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탑급인데…’ 한국에선 뼈도 못 추린다는 가전제품 브랜드의 매출 금액

0

영국 가전업체 다이슨
국내 매출 5,000억 돌파
삼성·LG에 밀려 3위

출처 : 다이슨 코리아
출처 : 연합뉴스

영국 가전업체 다이슨은 ‘헤어스타일러계의 명품’이라 불리는 에어랩 시리즈와 무선진공청소기로 유명하다. 이중 청소기는 기업이 탄생한 이유이자 핵심 주력 상품이다. 한국에서 어마어마한 매출을 올렸음에도 다이슨은 우리나라 청소기 시장에서 영 기를 못 편다고 하는데.

최근 다이슨에 따르면 지난 2018년 한국 지사를 설립한 지 3년 만에 연 매출 5,000억 원을 돌파했다고 한다.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43% 오른 5,527억 원으로, 첫해 2,942억 원의 매출을 올렸을 때보다 눈에 띄게 성장했다.

다이슨 전체 매출에서도 제법 비중을 차지했다. 지난해 다이슨이 전 세계 매장에서 매출 35억 파운드(약 5조 2,000억 원)을 올렸으니 다이슨코리아의 매출 5,527억 원은 약 11%에 달한다.

출처 : 연합뉴스

다이슨은 이에 화답하듯 신제품을 한국에 가장 먼저 출시하고 있다. 다이슨 내 무선청소기 파트 관계자는 “한국의 청소 빈도가 전 세계 어느 국가보다 높았다”면서 “신기술이 한국 소비자들과 연관성이 높고 필요성을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 판단한다”고 말할 정도다.

이렇게 글로벌 기업이 한국 시장을 주목하며 공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놀랍게도 다이슨의 국내 무선청소기 점유율은 3위에 그친다. 어떻게 된 걸까?

앞서 다이슨은 2016년까지 우리나라 무선청소기 시장에서 90%에 달하는 점유율을 차지했다. 기술력도 시중 타사 제품보다 월등히 좋았고, 다양한 제품 라인업이 준비돼 있어 거의 독점이나 다름없었다.

출처 : 연합뉴스

그러나 삼성전자 LG전자가 각각 ‘제트’, ‘코드제로’를 앞세워 다이슨을 맹추격하기 시작했다. 국내 가전업체 두 축이 속도를 내자 다이슨은 순식간에 국내 시장 1위에서 3위로 떨어졌다. 업계와 시장조사 결과는 현재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용호상박으로 1·2위를 다투며 무선청소기 시장에서 각각 45%씩, 도합 90%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다이슨의 점유율은 고작 10%에 불과한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다이슨이 우리나라에서 ‘과거의 영광’을 다시 누리긴 어려워 보인다”고 분석했다. 영국 등 서양과 달리 우리나라는 물걸레 청소가 꼭 필요한 환경이지만, 다이슨 무선청소기에는 물걸레 키트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삼성과 LG는 물걸레 기능을 강화하는 가운데 말이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출처 : 연합뉴스

또, 꾸준히 지적된 A/S센터 부족도 문제다. 가까운 곳에서 빠르게 A/S 서비스 조치가 가전제품 구매 조건 중 하나엔 우리나라에서 다이슨은 현재 A/S센터를 전국 50곳밖에 운영하지 않고 있다. 178곳의 삼성전자에 비하면 3분의 1 수준이다. 이마저도 다이슨은 A/S 처리 속도도 느리다고 한다.

한편 다이슨은 지난 9월 이전 모델보다 흡입력을 높인 새 무선청소기 ‘다이슨 젠(Gen)5 디텍트’를 출시했다. 손잡이 부분의 방아쇠가 사라지고, 내부에 청소 툴이 내장되는 등 편의성을 높이며 청소기시장을 공략하는 다이슨. 과연 국내 두 기업을 밀어내고 점유율을 높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