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반려동물 ‘사지 않고 입양’하면 이 정도 금액 받을 수 있습니다

0

매년 유실·유기 동물 10만 마리
건강한 반려동물 입양문화 필요
농식품부가 내놓은 정책은

출처: 디스패치
출처: 조선비즈

최근 거리를 걷다 보면 부쩍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이 많아진 것을 체감할 수 있다. 과거에 비해 부쩍 강아지 수가 늘어났고, 또 반려동물 문화가 점점 정착화됨에 따라 강아지 종도 더 다양해졌다.

거리를 지나칠 때 보이는 강아지의 귀여운 외모, 그리고 미디어에서 노출되는 귀여운 고양이의 모습들에 사람들은 푹 빠져든다. 이에 잠깐의 귀여움만을 보고, 현실적인 여건에 대한 고려 없이 동물을 분양하는 사람들이 많다. 귀엽다는 이유만으로 쉽게 분양된 동물들은, 주인에게 조금의 현실적인 불편함만 준다면 버려지기 십상이다.

농식품부의 자료에 따르면, 한 해에 지자체 동물보호센터에 신고되는 유실·유기 동물만 해도 무려 10만 마리가 넘는다고 한다. 주인에게 버림을 받은 동물들은 안락사당하거나 보호소에서 생을 마감한다. 최근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런 잘못된 펫 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파격적인 정책’을 펼쳐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출처: 한국일보

사람들이 이렇게 동물을 쉽게 버리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는 반려동물을 가족이 아닌, 상품으로 취급하기 때문이다. 동물을 버리는 이들은, 동물을 가족의 일원으로 입양해 책임지는 태도를 보이기보다 하나의 상품으로서 ‘구매’한다.

이렇게 동물을 귀여운 하나의 상품으로 보게 하는 데에는 ‘펫숍’의 존재가 한몫한다. 펫숍은 강아지에게 가격표를 붙이고, 혈통을 따져 급을 나눈다. 그리고 생명을 입양하게 하는 것이 아니라, 소비하도록 한다. 이러한 펫숍의 동물 판매 행위는, 사람들에게 무의식적으로 생명을 살 수 있다는 의식을 심어준다.

또한 펫숍의 가장 큰 문제는, 순수 혈통을 만들고 판매 수를 높이기 위해 공장식 대량 생산을 행한다는 점이다. 이들은 동물 공장을 만들고, 학대를 통해 강아지를 비윤리적인 방식으로 ‘생산’해낸다. 이러한 흐름에 따라 최근 농식품부는 올바른 반려동물 입양문화 확산을 위한 정책을 고안했다.

출처: 농림축산식품부

이렇게 동물 유기가 끊이지 않는 또 다른 이유는 양육비 때문이기도 하다. 한 조사에 따르면, 반려동물의 월 양육비로는 평균 10만 원 이상이 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려견의 경우 한 달에 약 14만 9,700원 정도가 들었으며, 반려묘의 경우 약 12만 5,700원의 비용이 소요됐다.

이는 최소 양육비용이고 만약 병원에 가는 경우에는 훨씬 더 큰 비용이 든다. 이런 비용 문제로 인해 어떤 이들은 유기나 파양을 결정한다. 이에 농림축산부는 최근 반려인들의 양육비용 부담을 줄여주고, 또 건강한 양육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한 정책을 내놓았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8월, 유실·유기 동물을 입양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60%의 입양비를 지원한다고 발표해 화제를 모았다. 농식품부는 동물등록비, 진단비, 치료비, 예방 접종비, 중성화수술비 등에 대한 총비용 중 60%를 지원할 것을 약속했는데, 한 달에 최대 15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출처: 전북일보
출처: instagram@lee_kiwoo

이 비용을 지원받기 위해서는 동물보호센터에서 입양확인서를 발급받고, 동물 등록을 완료한 후 6개월 이내에 동물보호센터가 있는 시·군·구청에 입양비 청구서를 제출하면 된다. 농식품부는 이러한 혜택 절차를 널리 알려, 올바른 반려 문화가 자리 잡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이에 농식품부는 다양한 매체를 통해 유기동물의 입양 절차와 혜택 등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지자체, 동물보호단체, 동물보호 명예감시원들이 협력한 홍보반을 별도로 편성한다.

또 농식품부는 이번 정책을 시행함에 있어, 유기된 동물을 입양하는 것은 새로운 가족을 받아들이는 것과 같다고 말하며, 책임감 있는 태도를 지닐 것을 강조했다. 또한 이번 정책에 대해 “유실·유기 동물이 새로운 주인을 찾고, 올바른 동물보호 인식과 반려동물 입양 문화가 확산·정착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하며 기대감을 표현했다. 이러한 농식품부의 정책으로 반려동물이 상품이 아닌, 가족 구성원으로 받아들여지는 날이 오기를 바라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