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알고보니 전생의 악연(?)이었다는 ‘재벌집 막내아들’ 배우의 과거

0

‘재벌집 막내아들’ 이성민, 송중기 교통사고
누리꾼, 교통사고 사주한 범인에 정희태 거론
‘미생’에서 이성민과 멱살잡이해 “오랜 복수다”

출처 : JTBC ‘재벌집 막내아들’
출처 : JTBC ‘재벌집 막내아들’

11일 방송된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에서는 누군가의 사주로 교통사고를 당하는 진양철(이성민 분) 회장과 진도준(송중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진양철은 ‘순양 그룹 승계 작업의 사령탑’으로 불리는 순양금융 그룹을 진도준에게 주기로 마음먹고 기자회견장으로 향하던 도중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했다.

두 사람이 탄 차에 의문의 트럭이 돌진했으나 진도준의 사람이 된 운전 기사 하인석(박지훈 분)의 희생으로 목숨을 구했다.

사고를 낸 화물트럭 운전기사의 주머니에서 발견한 메모를 통해 단순한 교통사고가 아닌 의도된 교통사고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출처 : JTBC ‘재벌집 막내아들’

진양철은 가족들에게 혼수상태에 빠졌다고 거짓말을 하며 자신의 자식들 중 범인이 있을 거라 확신하고 우 실장을 시켜 범인을 쫓으라고 명령했다.

우 실장은 화물트럭 운전기사의 집 안을 뒤져 흔적을 쫓아갔고, 교통사고를 설계한 인물을 찾아내 모현민(박지현 분)이 관련됐음을 알게 됐고 진성준(김남희 분)이 사주한 일인 것으로 추측되는 이야기 흐름이 이어졌다.

그렇게 교통사고를 기획한 범인이 누구인지 좁혀지려는 순간 진양철은 “무섭다”라는 말과 함께 갑작스러운 섬망 증상을 보이며 진도준을 알아보지 못하면서 다음 이야기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출처 : tvN ‘미생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범인의 실체를 추리하기 시작했고 다양한 인물이 거론되는 가운데 진양철의 심복이자 양아들 대우를 받는 이항재(정희태 분)가 범인 아니냐는 추측들이 올라왔다.

이항재가 범인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 A씨는 진양철을 연기한 이성민이 출연한 tvN 드라마 ‘미생’의 방송을 캡처해 증거를 제출했다.

사진에는 이성민이 정희태의 멱살을 잡다가 밀어 머리를 부딪힌 정희태가 바닥에 주저앉아 고통에 신음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에 A씨는 “진짜 흑막은 정희태“, “항재가 뒤끝이 길다. 오랜 복수였다“라며 글을 올렸고 이를 접한 누리꾼들도 “항재야 무섭다”, “현생도 전생도 아니고 미생”, “여길 같이 나왔네”, “이어지는 거냐”라며 재미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출처 : 비컨컴퍼니
출처 : tvN ‘미생

영화 ‘해안선’을 통해 단역으로 데뷔한 정희태는 다양한 작품 속 캐릭터로 자신의 존재감을 알려왔다.

아버지를 통해 어릴 적부터 영화에 관심을 가졌던 정희태는 연극영화과 진학을 반대하는 부모님에 부딪혀 신문방송학과로 진학해 꿈을 포기하는 듯했다.

그러나 연극 동아리에 들어가며 1학년부터 배우 활동을 시작해 1998년 전국대학 창작연극제에서 상을 받으며 배우의 길에 들어서게 됐다.

특히나 직장인 연기가 많았던 정희태는 영화 ’10분’에서 노조 지부장을 연기해 눈길을 끌어 ‘미생’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