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유재석 있고 없고…” 연말 시상식 일침하던 방송인이 예측한 올해 연예대상

0

방송 3사 연예대상 예측한 김구라
“유재석 있고 없고다”라며 돌려먹기라 말해
과거 대상 후보에 오른 후 독설해 화제

출처 : SBS
출처 : youtube@구라철

10일 개그맨 출신 방송인 김구라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구라철’을 통해 연말 KBS, MBC, SBS 연예대상 판도를 예측했다.

김구라는 “연예대상 준비하는 PD들은 어머니들의 심정이 아닐까 한다. 있는 반찬 가지고 어떻게 좀 해보려니까 항상 밥상머리에서 걱정하는 것”이라며 PD들의 마음을 헤아렸다.

이어 “김치 콩장 멸치 대가리로 밥상 꾸미려고 하니 고민이 있는 것처럼”이라고 비유해 설명하며 “항상 그 나물에 그 밥”이라고 독설하며 방송 3사의 대상 후보를 훑어봤다.

출처 : MBC

김구라는 제일 먼저 자신이 16년째 진행하는 ‘라디오스타’의 방송사인 MBC를 두고 “‘안싸우면 다행이야’ 붐이 MC를 보고 있는데 프로그램 특성상 그 역할이 도드라지지 않는다”라고 짚었다.

이어 ‘나 혼자 산다’를 유력하게 “올해 전현무 혹은 ‘나혼자’ 팀이 단체상 받지 않을까 한다”라고 예측했다.

SBS에 대해서는 “방송국에서도 상을 줄 때 생색이 나야 한다. 납득이 돼야 한다”라고 말하며 지난해 ‘골 때리는 그녀들’ 멤버 전체가 받았던 대상에 대해 ‘떼상’이라 표현했다.

김구라는 “아무래도 이런 경우는 표가 잘 안 난다”고 전하면서 시청률과 분위기가 좋은 프로그램들로 ‘동상이몽’, ‘돌싱포맨’ 등을 언급하면서 ‘미운우리새끼’에 관해서는 수년째 고정 멤버임을 지적했다.

출처 : youtube@구라철

그는 KBS에 대해서 “가장 골치가 아플 것”이라며 “오래된 프로가 정말 많다. 내가 ‘구라철’로 한 구독자 80만 때리고 KBS에서 프로그램 딱 하나 하면 내가 받을 수도 있을 만큼 무주공산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구라는 “연예대상은 사실 유재석이 받는 해, 안 받는 해로 나뉜다“라며 “이게 정답이다”라고 즐거워했다.

김구라는 “재석이가 매년 받기 그러니까 또 다른 사람 받고 MBC, SBS는 그런 공식이 있다”라고 말해 공감과 웃음을 자아냈다.

실제 유재석은 2005년부터 매년 대상을 받아오며 ‘무한도전’ 종영 후 ‘런닝맨’이 상승세가 되기 전인 2017부터 2018년을 제외한 모든 해에 대상을 받았다.

출처 : SBS ‘2019 연예대상’
출처 : MBC ‘라디오스타’

한편 김구라는 지난 2019년 SBS ‘연예대상’에서 8인의 대상 후보 중 한 사람으로 선정됐으나 후보에 오른 소감으로 “근데 사실 제가 대상 후보인 것 자체가 스스로가 납득이 안 되는데 시청자들이 납득될까 걱정이다”라며 일침을 가해 화제가 됐다.

그는 “방송사에서 어쨌든 구색을 갖추려고 8명 넣은 것 같은데 억지로 표정을 짓지 못하겠다”라고 해 장내를 술렁이게 했다.

여기에서 끝나지 않고 “‘연예대상’도 이제 물갈이를 해야 할 때가 아닌가 한다. 5년, 10년 된 국민 프로그램이 많다 보니 돌려먹기식으로 상 받고 있다”라고 독설을 했다.

그는 “쓸데없는 저 같은 사람 빼고 백종원, 유재석 그리고 신동엽 정도만 대상 후보로 가는 게 긴장감이 있다”라고 구체적으로 대상 후보를 언급하기도 해 시상식이 끝난 후에도 제대로 된 독설이라며 화제를 모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