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퀸카 아내 어떻게 사로잡았냐”는 말에 짝사랑 5년한 배우가 내놓은 답

0

배우 이문식, ‘돌싱포맨’ 출연
미모의 아내와의 러브스토리 공개
“5년 동안 계속 아내 주위 맴돌아”

출처 : 노컷뉴스
출처 :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배우 이문식 ‘퀸카 아내’를 사로잡은 비결을 털어놔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는 배우 이문식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아내 최혜원 씨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이문식은 “아내와 연애 결혼을 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러자 이상민은 “연애 시절 이문식 형님의 별명이 500 대 1이었다고 하더라”라며 사실인지 물었다.

이에 이문식은 “연극배우로 같이 활동했었다”라고 밝히며, 아름다운 외모로 인해 인기를 끌던 아내의 과거를 회상했다. 500대 1이라는 별명도 지금의 아내를 차지하기 위한 경쟁자들이 많았다는 뜻에서 붙은 것이었다.

출처 :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탁재훈은 “어떻게 그런 미인의 마음을 차지할 수 있었냐, 무슨 기술이라도 있냐”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이문식은 “(사랑은) 지구력”이라고 답해 시선을 끌었다.

그러면서 “끊임없이 주위를 맴돌았다. 항상 필요할 때 옆에 있었다“라고도 고백했다. 그는 “밤에 자취방에 있다가 아내가 술 취해 전화하면 나갔다”라며 “(그때 아내의) 짝사랑 얘기를 들으니까 가슴이 찢어지더라”라고 회상했다.

탁재훈은 또 “형수님은 마음이 없었는데 본인은 호시탐탐 기회를 노린 거냐, 짝사랑했지만 내색을 안 한 거 아니냐”라며 궁금해했다. 이에 이문식은 “한번 고백했었는데 선후배 사이마저 어색해질까 봐 농담처럼 말했었다. 남자로 안 느껴지냐 했더니 꽝이라고 해서 마음을 접은 적 있다”라고 밝혔다.

그리고 “그때 아내가 다른 남자와 연애도 했었냐”라는 질문에는 “그랬다. 멀리서 지켜봤다”라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또 이문식은 아내를 짝사랑한 기간이 무려 5년이라고 털어놔 출연진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문식은 “한 5년 됐다. 아내에게 항상 달려 나갔지만 그녀 옆에는 늘 다른 남자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출연진들은 “진짜 찐사랑이었네”, “청춘 드라마 같다”라며 저마다 놀라움을 표했다.

이어 그는 “그러다 ‘너 나랑 한번 사귀어 볼래?’ 고백했다. 내가 ‘한번 사귀어 봐줄게’ 하더라”라고 전했다. 그러자 탁재훈은 “(이문식, 윤시윤이 출연한다는) 영화 ‘탄생’보다 이 스토리가 더 재미있는데?”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출처 : MBC ‘선덕여왕’
출처 : 한경닷컴

한편, 이문식은 1995년 영화 ‘돈을 갖고 튀어라’로 스크린에 데뷔했다. 데뷔 전 그는 극단 ‘한양 레퍼토리’를 통해 전문 연극배우로 먼저 활동했다.

하지만 당시 연극으로 버는 돈은 연 300만 원 정도에 불과했고, 생활고를 겪던 이문식은 배우의 꿈을 잠시 접은 채 물탱크 청소, 신문 배달 등 각종 아르바이트를 이어 나가며 하루하루를 버텼다.

그러던 어느 날 대학교에서 물탱크를 청소하다 신입생들이 레크리에이션 하는 장면을 목격한 그는 “배불리 먹을 수는 없어도,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자”라는 생각이 들어 다시 연기 판으로 복귀했다. 이후 이문식은 연극 무대 외에도 활동 영역을 넓혀 스크린과 브라운관에 진출했다.

그는 약 20년간 영화 ‘범죄의 재구성’, ‘플라이 대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드라마 ‘다모’, ‘일지매’, ‘선덕여왕’, ‘기황후’ 등 굵직한 작품에 출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명품 조연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이처럼 오랜 시간 한 우물을 파며 일과 사랑을 모두 잡은 이문식이 앞으로 또 어떤 작품으로 대중을 찾아올지 기대가 쏠리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