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손흥민·김고은 열애설 일으킨 비공계 계정, 진짜 주인 이 사람이었다

0

장희령, 손흥민·김고은 열애설 해명
“나의 비공개 계정. 해킹 말아달라”
데뷔 8년 차 모델 겸 배우인 장희령
과거 필모그래피에도 관심 쏠려

출처 : instagram@hehehe0
출처 : instagram@hehehe0

손흥민·김고은이 뜻밖의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열애설의 발단이었던 SNS 비공개 계정의 주인이 배우 장희령인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손흥민과 김고은이 ‘럽스타그램’을 이어왔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때아닌 열애설이 불거진 바 있다.

한 네티즌이 “김고은이 손흥민 인스타그램 비공개 계정을 팔로우했으며, 손흥민은 이 계정으로 김고은 화보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다“고 주장하며 발생한 논란이었다. 여기에 손흥민과 김고은이 각자의 비공개 계정을 통해 럽스타그램‘을 하고 있었다는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추측만이 가득한 열애설은 빠르게 확산했다.

그러던 20일 드디어 이 사건을 뒤집을 중요한 인물이 등장했는데, 바로 SNS 계정의 진짜 주인 배우 장희령이 직접 해명에 나선 것이다.

출처 : instagram@hehehe0

장희령은 지난 20일 오후 6시쯤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제 비공개 계정이다. 해킹 시도하지 말아달라”는 내용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함께 첨부된 사진 속 인스타그램 계정은 손흥민의 비공개 계정으로 지목됐던 것과 일치했다. 뿐만 아니라 장희령이 김고은의 SNS에 좋아요를 누른 이유도 평소 두 사람의 친분이 두터웠기 때문으로 밝혀졌다.

실제로 2020년 영화 ‘언택트’를 통해 인연을 맺은 장희령과 김고은은 그간 SNS를 통해 단둘이 시간을 보내거나 놀러다니는 모습을 공개하며 친분을 드러내 왔다.

장희령의 해명 글과 평소 그가 김고은과 친밀한 사이였다는 사실은 곧바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했고, 이를 본 누리꾼들은 “(열애설 주장한 네티즌) 참 할 일 없나 보다”, “어쩐지 이상하더라니”, “해킹까지? 장희령은 무슨 죄야” 등 댓글을 남기며 함께 황당해했다.

출처 : 대학내일

한편, 난데없는 열애설로 고초를 겪은 장희령은 2014년 데뷔한 모델 겸 배우다. 데뷔 전 대학내일 표지모델로 활동하며 얼굴을 알린 그는 데뷔 후에도 특유의 깨끗하고 사랑스러운 이미지로 인기를 끌었다.

동시에 활발한 연기 활동도 이어갔는데, 2015년에는 영화 ‘앨리스 : 계절의 틈’, ‘퇴마: 무녀굴’과 웹드라마 ’72초’, ‘도전에 반하다’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인지도를 쌓았다.

특히 장희령은 2015년 방영된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에서 우주 대스타 신준영(김우빈 분)의 스타일리스트 장만옥 역을 맡아 열연,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장희령은 신준영 앞에서는 찍소리도 못하지만 매일 그의 기사에 악플을 백 개쯤 다는 장만옥으로 완벽 분해 시청자들로부터 웃음과 공감을 끌어냈다.

외에도 그는 영화 ‘언택트’,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과 드라마 ‘세가지색 판타지 – 생동성 연애’, ’20세기 소년 소녀’, ‘이판사판’, ‘프리스트’, ‘엉클’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탄탄히 했다.

출처 : SBS ‘함부로 애틋하게’
출처 : tvN ‘별똥별’

최근까지도 장희령은 드라마 ‘별똥별’‘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에 출연해 독보적인 매력을 뽐낸 바 있다.

먼저 지난 4월 방영된 ‘별똥별’에서는 톱배우 백다혜로 분해 연기 변신을 꾀하며 시청자에게 다채로운 얼굴을 알렸다. 그는 대중들의 사랑을 받는 톱스타의 모습부터 같은 소속사 배우인 태성(김영대 분)의 숨은 팬으로서 그를 덕질하는 반전 모습까지 자연스럽게 표현해내며 호평받았다.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에서는 강압적인 정혼자로 인해 위기를 겪는 효연 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 연기를 선보였다. 공포에 질린 채 두려움에 떨며 흐느끼는 순간부터 점차 결단을 내리는 순간까지 변모하는 인물의 감정선을 세밀하게 조율한 장희령은 효연이 가진 서사에 설득력을 입혔다.

이렇듯 다채로운 매력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꾸준히 주목받은 장희령이 앞으로 이어 나갈 연기 활동에 대중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