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대한항공 면접 떨어지고 스물 여덟에 연기 시작했던 남성 현재

0

권혁, ‘신입사원’에서 열연
촬영 마무리 소감 전해 눈길
배우 준비 시작한 계기 털어놔

출처 : MBC ‘밥이 되어라’ / instagram@kwonnhyukk
출처 : 왓챠

배우 권혁이 차기작 신입사원공개를 앞두고 촬영 마무리 소감을 전했다.

권혁이 출연하는 왓챠 새 드라마 ‘신입사원’은 워커홀릭 파트장 종찬과 인턴사원 승현의 사내 로맨스를 그린 작품으로 동명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극 중 권혁이 맡은 종찬은 냉철하고 차가운 캐릭터지만 승현을 만나며 다정하고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변해간다.

권혁은 종찬의 매력에 대해 “어떻게 보면 딱딱한 캐릭터다. 불친절하고, 업무적이다. 그런데 알고 보면 안에는 따뜻한 마음이 있는 사람이다. 또 ‘모자란 점이 있는 사람’이라는 것이 매력이다”라고 설명했다.

출처 : 왓챠

이어 권혁은 종찬과의 첫인상에 대해 ‘큰일 났다!’라는 생각이 가장 컸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종찬에 비해 저는 둥글둥글한 성격을 지녔다. 사실 게으르고 느린 편이다. 처음에 종찬을 접했을 때 저와는 정말 많이 다르다는 생각에 부담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래서 우선 이미지부터 만들자고 생각했다. 날렵한 얼굴에 비해 덩치가 큰 종찬을 표현하고 싶은 욕심이 생겨 다이어트와 운동을 열심히 했다”라며 캐릭터 비주얼을 완성하기 위해 노력한 점도 언급했다.

출처 : instagram@kwonnhyukk

또 권혁은 어릴 적부터 꿈이 ‘배우’였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스물여덟에 처음 연기를 배우기 시작했다. 그전까지는 제 전공이 관광개발과 경영학과였기에 취업 준비를 했다. 스튜어드 준비를 했었고, 대한항공 면접도 봤었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그때 ‘내가 연기라는 일을 참 해보고 싶었는데’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면접에서 떨어지면 연기를 꼭 배워봐야겠다고 다짐했다. 그런 생각을 하다보니 면접 준비를 안 하게 되더라”며 미소 지었다.

그리고는 “불합격한 후에 서울에 있는 유명한 학원을 모두 찾아가서 ‘연기가 하고 싶다’고 했다. 주변에 연기하는 사람이 없었기에 맨땅에 헤딩하는 기분이었지만, 막상 도전해보니 정말 재미있었다”고 밝히며 배우로 데뷔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출처 : instagram@kwonnhyukk
출처 : MBC ‘밥이 되어라’

실제로 권혁은 32살이라는 다소 늦은 나이에 2018년 SBS 드라마여우각시별‘로 데뷔했다. 이후 tvN ‘톱스타 유백이’, JTBC ‘우아한 친구들’에 출연하며 작품 활동을 이어 나갔다.

그러던 그는 2021년 MBC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로 첫 지상파 주연을 맡았다. 그는 극 중 부모님의 이혼으로 마음에 상처를 간직한 정훈 역을 맡아 열연, 섬세한 감정 연기를 선보이며 호평받았다.

특히 이 작품을 통해 권혁은 ‘2021 MBC 연기대상’최우수 연기상 일일연속극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리는 영광을 안았다. 이후에도 그는 tvN ‘O’PENing – 아파트는 아름다워, MBC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꾸준히 배우로서 성장을 거듭해왔다.

이처럼 잠재력을 입증받고 차세대 주역으로 떠오르고 있는 권혁이 곧 공개될 차기작 ‘신입사원’에서는 또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