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에 단 50대만 생산합니다’ 이재용이 급하게 찾아갔다는 이곳

지난해 10월, 이재용 삼성 부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장장 5개월 만에 겨우 해외 출장을 떠났다. 그가 처음으로 향한 곳은 어디였을까. 바로 네덜란드에 위치한 반도체 장비 업체인 ‘ASML’이었다. ASML로 직접 찾아간 이재용은 장비를 더 많이, 더 빨리 공급해달라고 부탁할 정도였다. 모든 반도체 업계가 주목하고 있는 ASML에 대해 알아보자.

“이력서만 제출라고 면접 안가는 이유요? 요즘 다 이럽니다”

경기도에서 자동차 부품 업체를 운영하는 한 회사는 채용공고를 냈고 10명의 지원자가 면접을 보겠다고 연락했다. 회사는 모두에게 면접 일정을 공지해 줬지만, 정작 면접 당일에는 2명만 참가했다. 인사담당자는 차라리 면접 노쇼는 다행인 편이라며, 면접을 보고 합격했음에도 불구하고 출근 첫날에 나타나지 않는 사람들도 종종 있다고 푸념했다.

‘SK 회장까지…’ 국내 재벌 회장들이 SNS 계정 오픈하니 벌어진 일

재계 총수들이 SNS를 개설하여 소탈하고 친근하게 소통하는 모습을 점점 선보이고 있다. SK 그룹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인 최태원 회장이 얼마 전에 개인 인스타그램을 개설하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이런 움직임은 일명 MZ 세대인 1980~2000년 대생 사람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기업 이미지를 제고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SNS를 활발하게 운영하고 있는 재계 총수들을 알아보도록 하자.

“새로 산 아파트가 과연 오를까요?” 물음에 전문가가 말한 답변

사회 초년생 김 씨(30)는 믿음직한 직장 동료의 추천에 따라 집을 샀는데 상황이 심상치 않다고 한다. 금방 오를 것만 같았던 집값이 아직도 그대로라서, 명확한 기준을 찾아보지 않았던 것에 대해 땅을 치고 후회 중이다.

코로나19라는 전무후무한 현상으로 인해 폭등과 폭락의 격변이 일어나고 있는 주택 시장. 올해 상반기는 수도권 지역의 전세가와 매매가가 작년의 상승률을 넘어섰다고 한다. 대다수 부동산 전문가들이 올해 하반기 폭등을 예견하고 있는 상황에서, 상반기 상승률을 보면 현재 시장이 폭등의 기로에 서 있음을 볼 수 있다.

이런 폭등장에서 A 씨처럼 주먹구구식으로 집을 알아보는 것이 아니라 명확한 판단 기준의 마련이 필요하다. 우리는 집을 사려 할 때 현재 그 집의 가격과 향후 상승 가능성을 주로 고려하는데, 이를 어떤 기준으로 판단할 수 있을까? 그 기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물려줄 자식 없어 급매물로 나온 ‘가구 업계 1위 기업’, 지금은?

코로나19로 번진 ‘집콕’ 트렌드에 호황을 누렸음에도 불구하고 가구 업계 1위 기업 한샘은 매각 절차를 밟는다. 최근 창업주이자 최대주주 조창걸 명에회장은 주식 30%를 사모펀드에 매각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더 자세한 이야기를 알아보도록 하자.

“일명 ‘이영애 원액기’ 하나로 주부들 입소문 덕분에 지금은요”

한때 우리나라에 ‘웰빙’과 ‘힐링’이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시장에서 다양한 상품의 열풍이 일어났었다. 이런 2000년대에 웰빙 트렌드로 인기를 끌었던 브랜드 ‘휴롬’을 다들 한 번쯤은 접해봤을 것이다. 세계 최초로 저속 착즙 방식을 개발해서 원액 문화를 선도한 기업 휴롬, 그 역사에 대해서 알아보자.

‘피눈물 난다’ 40년 만에 폐업한 국내 5성급 호텔의 매물 가격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 말부터 위기를 겪고 있는 국내 호텔들이 결국 매물로 나왔다. 내용의 주인공은 이름만 들면 알만한 대형 호텔들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서울 요지에 자리 잡은 호텔들을 일단 사놓고 보는 매수심리도 많아지고 있다는데, 더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도록 하자.

‘이사한지 두 달만에…’ 연예인이 고통스럽다며 올린 SNS 내용

최근 방송에 출연한 방송인 박슬기는 전셋집에서 새 아파트로 이사를 간다는 소식을 알렸다. 이사간지 두 달이 지났을까. 그의 SNS에는 분노로 가득한 글이 올라왔다. 전기와 불이 나가는 것은 물론 공사 먼지 탓에 창문조차 열기 힘들다는 박슬기의 상황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