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누가 발품 팔며 고생하나요” 2030에서 유행 중이라는 ‘이것’

최근 몇 년 사이에 부동산 시장에는 ‘프롭테크’라는 용어가 새로이 등장했다. 프롭테크란 부동산(property)와 기술(technology)을 합친 단어다. 부동산 시장은 점점 성장하고 있고 집값이 천정부지로 오르면서 부동산에 뛰어드는 사람들은 점점 많아지고 있다.

‘올해 안에 10만 전자 가능한가요?’에 전문가들이 내놓은 답변

올해 초 ‘10만 전자’가 될 것이란 예측이 무색하게 삼성전자의 주가는 투자자들의 머릿속에 의문만 남기고 있다. 지난 5월 반도체 공급 부족(쇼이지) 사태에 따른 공매도 세력의 집중 타깃으로 주가가 흔들리더니, 8월에 들어서는 외국계 증권사들의 부정적인 전망 리포트 영향으로 7만 원대 초반까지 떨어졌다.

‘에어컨 홀짝제부터 아파트 정전사태’에도 버티던 입주민이 한 말

올해 여름에는 코로나19와 더불어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자 전력 소비도 자연스레 늘었다. 그러자 정전이 곳곳에서 발생했지만, 변압기는 교체하지 않은 채 자체 정전에 들어간 아파트도 있었다. 이들은 왜 정전에도 버티고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대박주 추천 문자 믿고 급하게 샀는데… 이렇게 됐습니다”

직장인 이 씨는 퇴근 시간마다 날라오는 주식 종목 추천과 관련된 스팸 문자를 무시해왔다. 그러나 다음 날 아침에 장을 확인해보니 문자로 왔던 추천주가 급등한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다급해진 이 씨는 상승세를 놓칠까봐 장이 열리기 전에 추천주를 사들였지만, 정규장이 열리자 폭락했다. 뒤늦게 이 씨는 자신이 시간 외 매매를 통한 사기에 당했다는 사실을 깨닫고 한탄했다.

“서울 포기했더니…” 강릉으로 이사 갔던 신혼부부의 반전 근황

집값이 천정부지로 오르는 지금, 복잡한 도시를 떠나서 한적한 동네의 단독주택으로 이사하는 부부들이 있다. 도시의 편리함과 인프라를 포기해서 아쉽지만, 단독주택이 주는 고즈넉한 편안함에 행복하다고 한다. 이들의 근황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자.

한때 대구의 중심 상권이었는데… 줄줄이 폐업 중이라는 ‘이곳’

대구의 젊은이들이 모이는 성지이자 중심 상권인 동성로 상권이 줄줄이 폐업과 공실을 맞이하고 있다. 대구에 사는 한 청년은 동성로가 점점 생기를 잃어가는 것이 마음 아프다고 말할 정도였다. 대구 동성로와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대구의 상황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2021년 상반기 투자자들 돈 벌게 해준 주식 2위는 삼전, ‘1위는?’

세계적인 경영 컨설팅 기업인 보스턴 컨설팅그룹(BCG)이 2016년에서 2020년 새에 세계에서 가장 많은 가치를 창출한 기업 톱 50을 리스트업 하여 올렸다. 이 50개의 기업 중 우리나라 기업은 단 2곳인데, 이들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항공권 평생 공짜’ 전세계적으로 올림픽 메달 받아서 얻게 되는 혜택

도쿄 올림픽이 한창 열기를 띠고 있는 지금. 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들이 얻게 될 혜택에 대해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메달을 딴 선수에게는 아파트 특별공급 청약 자격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기도 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렇다면 다른 나라들은 어떨까?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도록 하자.

“119억 주차장→500억 빌딩”…부동산 투자는 이렇게 하는겁니다

여전히 아름다움을 놓치지 않는 배우 김희애. 드라마 출연료만 회당 6천만 원을 오간다해서 한때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여자 연예인 중 부동산 재산이 가장 많은 1위는 전지현이지만 김희애 역시 2위를 달릴만큼 재테크에 일가견이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고 입을 모으기도 했다. 자세한 이야기를 알아보도록 하자.

“네이버 말고 SM을 샀어야지” 최강창민 팬들이 후회하는 이유

최근 SM엔터테인먼트의 주식이 강세를 보이며 그룹 동방신기의 멤버 최강창민이 라이브 방송에서 팬들에게 했던 말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SM 주식을 안 사고 네이버 주식을 샀다는 팬에게 “SM 주식을 샀어야지!”라고 말한 최강창민. 그 당시 우스갯소리로 지나친 상황이지만 두 달이 지난 현재 팬들은 “오빠 말을 들을걸..”이라며 땅을 치고 후회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자.

‘믿었는데…’주식 전문가들이 삼성전자 보면서 입 모아 한 말

우리나라 시가총액 1위 그룹인 삼성전자 주가가 20일 장 중에 연중 최저점까지 내려갔다. 삼성전자는 500만 명이 넘는 ‘개미’들이 보유한 국내에서 가장 큰 굴지의 대기업이다. 지난 1월에는 장중 96800원까지 도달했기 때문에, 주요 증권사들이나 전문가들은 삼성전자자 ‘10만전자’를 돌파할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현실은 78000원대로 주저앉은 상황이다.

“주말되면 버스 타고 지방…” 2030들도 본격적으로 뛰어든 곳

부동산 관련 커뮤니티나 카페, 경매 사이트 등에서는 ‘임장’이라는 말이 종종 쓰인다. 임장의 사전적 의미는 ‘어떤 일이나 문제가 일어난 현장에 나옴’인데, 부동산 시장에서는 일명 ‘발품을 팔아서’ 집과 그 주변을 직접 살펴보고 탐방해보는 의미로 쓰인다.

아파트에 투자할 때에 2030 사이에서 임장은 점점 필수가 되고 있고, 서로 임장 ‘꿀팁’을 공유하기도 한다. 부동산 투자자들은 임장을 통해 그 동네의 분위기를 파악하거나 적정 투자처를 찾기도 한다. 요즘 부동산 시장에 관심 있는 사람들 사이에서 다시 부상하고 있다는 투자들에 대해서 알아보자.

“요즘 애들은 이런 선물 주고받죠” 2600억원 기록했다는 ‘힙’한 선물

직장인 김 씨는 친구들의 생일이 되면 증권사의 금융투자 상품권을 선물한다. 대부분의 가격이 편의점 상품권 기프티콘과 비슷하게 형성됐기 때문에 부담스럽지도 않다. 카카오톡 선물하기를 통해 증권사 상품을 선물할 수도 있어서 편리하면서 유용하기도 하다. 상품권을 통해 실질적인 금융 투자가 가능해서 실용적인 데다가, 흔하지 않은 선물이기 때문에 ‘힙’한 선물로도 일컬어진다.

MZ세대가 찾은 “130만원으로 강남 건물주 되는 방법”

최근 MZ세대 사이에서 ‘최종 꿈은 건물주’라는 유행이 돌고 있다. 너도나도 코인, 주식에 뛰어들어 돈을 번 후 번뜻한 건물로 임대료를 받아 불로소득을 만들고 싶다는 것이 이들 사이에서 무섭게 번지고 있는 꿈이다. 꿈은 꿈이란 말이 있듯 ‘건물주’라는 타이틀은 아무나 가질 수 없다는 것이 냉혹한 현실이다. 하지만 이들의 바람을 이뤄줄 거래 방식이 등장했다. 최근 떠오르고 있는 이색투자법인 ‘조각 투자’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유재석 품은 유희열이 103억 들여 마련한 신사옥의 내부

최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끝난 유재석이 어떤 소속사로 향할지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었다. 고민 끝에 결정을 내린 유재석이 선택한 소속사는 절친 유희열이 이끄는 안테나였다. 정재형·토이·정승환·권진아 등 다양한 뮤지션들이 소속되어 있는 안테나에 음악 외의 아티스트가 합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기에 뜻밖이라는 반응이 이어졌다. 더 자세한 이야기를 알아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