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집 마련 마지막 기회다” 발표되자 난리난 청년층 제도, 하지만…

1인 가구나 자녀가 없는 신혼부부와 같이 청약의 사각지대에 있던 무주택자들에게도 새로운 길이 열렸다. 국토교통부가 신혼부부 및 생애최초 특별공급 제도를 일부 개편한 방안을 발표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다.

대기업 메카에서 유령 도시된 이곳…부동산 가격 오르는 이유는?

한때 대한민국 전자산업의 메카로 불렸던 구미 지역이 지금은 사람도 구경하기 힘든 유령 도시로 변하고 말았다. 구미가 추락하게 된 것은 과거 구미시를 주름잡고 있던 대기업의 이탈 때문이다. 과거 구미의 황금기 시절과 현재의 모습에 대해 알아본다.

‘갭투자’ 함부로 했다가 집값 떨어지면…이런 일 발생합니다

올해 상반기 전세를 끼고 집을 매매한 ‘갭투자’들 가운데 무주택자의 매수 비중이 절반이 훌쩍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집값이 더 오를 거란 기대감에 갭투자 형식으로 집을 산 사람이 많다고 해석할 수 있는데, 실거주할 생각으로 매매를 결정하기도 하지만, 보통 시세차익을 기대하는 경우가 많다.

코로나로 상권 무너졌어도… 여전히 투자 열기 건재하다는 ‘이곳’

코로나19가 길어지면서 상권이 죽어가고 문 닫는 가게가 늘어가고 있다. 그러나 꼬마빌딩(근린생활시설)에 대한 투자 열기는 식을 줄을 모른다. 특히 서울의 성동구 성수동과 마포구 서교동에서 꼬마빌딩에 대한 투자가 높아지고 있다.

’65억 아파트가 80억에 거래’ 의심스러워 조사해보니…”충격”

지난 4월 5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7차아파트(11층, 전용면적 245.2㎡)는 80억 원에 거래됐다. 정부와 서울시는 이를 자전거래로 의심하고 조사를 진행했지만, 범법 행위라는 점은 밝히지 못했다. 위법이 아니라고 일단락된 이 사건에는 석영치 않은 점도 있다는데, 이에 대해 알아보자.

‘3조짜리 황금알’이라 불리는 의료복합타운 들어서는 장소

[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인천 서구에 약 8만 평의 유부지에 의료복합타운이 들어선다. 청라 의료복합타운은 종합병원을 중심으로 한 디지털 바이오 클러스터로, 500병상 이상의 종합병원과 의료바이오 관련 산·학·연 그리고 업무·상업 등의 시설이 갖추어질 예정이다. 지난 5월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청라의료복합타운의 사업자 공모 접수를 마감했다. 이에 인하대병원 등 총 5개의 대형병원 컨소시엄이 참여하였는데, 총 사업비가 약 2조원이 넘는 대규모 의료단지이기에 그 경쟁이 굉장히 뜨겁다고 한다.

아파트값 급등에도 웃음 짓는 포스코 직원 700명, 이유 알고봤더니…

포스코 인터내셔널과 포스코건설의 임직원들이 성공적인 집테크에 단체로 호재를 맞이하고 있다. 이런 직원들은 한두 명이 아니라 700명에 달한다. 이들이 분양받았던 아파트의 시세가 이전 분양가보다 배로 뛰었다고 전해진다. 어떻게 된 일인지 알아보도록 하자.

‘아파트의 모태’ 우리나라 최초 시범아파트 자리에 들어선 것

‘10층 이상의 건물에 여러 집이 성냥갑처럼 판상형으로 모여있는 대단지’ 우리가 아파트를 떠올렸을 때 전통적으로 연상되는 외관이다. 이런 모습의 모태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위치하고 1971년에 준공된 ‘시범아파트’다. 시범아파트는 아파트의 모범을 보여주겠다는 모습에서 시범이라는 이름을 붙였고, 당시 가장 높은 층인 13층으로 지어졌다. 시범아파트가 보여준 다양한 구조물과 외형은 훗날 한국 아파트들의 근본이 된다.

오픈 13년 만에 급매물로 나오는 23조원짜리 마트, 이유가..

신세계의 최근 행보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세계그룹은 SK와이번스 야구단, W컨셉, 이베이코리아 등 굵직한 딜을 따내며 인수합병 시장에서 두각을 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9만㎡ 규모에 달하는 이마트 서울 성수동 본사 건물을 매각한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더 자세한 내용을 이어가겠다.

“자녀 셋이면 청약되지만, 올해 단 한 채도 거래되지 않았습니다.”

자녀가 셋 이상일 때 청약이 가능한 다자녀가구 특별공급 유형에서 0건의 청약이 속출하고 있다. 같은 단지의 다른 청약 유형은 수천 명이 몰리는 경쟁률을 기록하고 있어서 아이러니한 상황이다. 왜 이런 현상이 발생하는 것일까?

“방이 단 하나뿐이지만…” 15억 가뿐히 넘긴 아파트의 내부 모습

잇따른 집값 상승과 부동산 시장 규제로 인해 ‘똘똘한 한 채’를 원하는 실수요자가 많아지고 있다. 수도권 일대 대단지 아파트를 중심으로 시작된 폭발적인 수요는 서울 일대의 원룸형 소형 아파트에까지 번지고 있는 실정이다.

‘딱 99실만 짓는다’ 오피스텔 시장에 부는 새로운 바람

자취를 꿈꾸는 대학생 K 씨는 수도권 오피스텔을 알아보다가 깜짝 놀랐다. 약속한 듯이 딱 99실만 짓는 오피스텔이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 지역에 집중적으로 존재했기 때문이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점점 많아지고 있는 99실 오피스텔, 그 배경에는 무엇이 존재할까?

‘전형적인 투자 실패다’ 소리듣던 장동건 빌딩의 반전 근황

‘아무개가 비슷한 위치에 있는 비슷한 규모의 건물을 50억원 비싸게 매입했다.’라는 소리를 들으면 실패한 투자라고 생각하지 십상이다. 이는 배우 장동건의 빌딩 투자 사례인데, 과연 정말 실패한 사례로만 볼 수 있는지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