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터질게 터졌다..” 유튜버가 올린 뒷광고 분석에 난리난 곳

[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최근 유튜브 사망여우가 업로드한 동영상이 화제다. ‘SBS가 이 영상을 싫어합니다’라는 제목의 동영상은 뒷광고가 유튜버들에게 집중된 현상을 꼬집으며 이미 만연해있는 방송사의 뒷광고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일각에선 “터질게 터졌다”라는 반응을 나타냈다. 어떤 이야기인지 알아보도록 하자.

뒷광고의 원조 방송국
사망여우 허위광고 논란 언급

지난 8월 유튜브 뒷광고가 터져 한바탕 논란이 일었다. 유튜브들의 뒷광고가 터지자 가장 신이 난 곳은 방송사와 언론사들이었는데 하루가 멀다 하고 자극적인 기사와 방송이 이어지는가 한편 이를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하지만 뒷광고의 원조는 다름 아닌 방송국이었다. 지금도 뒷광고를 하고 있지만 미비한 법적 규제로 시청자들을 기만하고 있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최근 유튜버 사망여우는 자신의 채널 영상을 통해 방송사 뒷광고에 대해 꼬집으면서 앞서 논란이 되었던 이상민 허위광고 논란을 언급했다. 해당 동영상은 이상민이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 광고한 어헤즈 샴푸와 관련되었는데, 제품명을 가리지 않고 기능에 대해 설명까지 해주는 모습에 대한 내용을 담았다.

인터넷 방송과는 다르게 TV 방송은 방송법에 의해 간접광고에 대한 규제를 받고 있다. 따라서 TV 방송에선 함부로 상표명을 드러낼 수 없다. 하지만 해당 방송에선 이상민이 광고하는 제품이 그대로 나오고 이는 샴푸와 냉동식품까지 이어졌다. 방송국에서 광고 한 씬 들어가는데 많게는 2,500만 원, 적게는 1,000만 원까지 이르고 있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방송국들은 이런 수입의 기회를 놓칠 수 없는 것이다.

유튜버 사망여우는 “광고임에도 불구하고 시청자들에게 혼란을 주는 연출이 뒷광고가 아니면 뭐가 뒷광고일까”라며 “협찬, 광고에 대해 방송국들은 더욱 정확한 표현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방송볼 때 진짜 순진하게 보면 안 되겠다”, “큰 용기 감사합니다”라는 반응을 내비쳤다.

 

미스터트롯 법정제재 주의
KBS 시사교양 프로그램에서도

PPL은 몇 년 전만 해도 부가 수익을 올리는 것에 불과했지만 현재 방송 제작에는 필수적으로 들어가야 할 정도로 여겨진다. 이에 MBC ‘놀면 뭐하니’나 몇 년 전 종영한 ‘무한도전’ 등에서는 대놓고 PPL을 소개하기도 했다. 최근 화제의 중심이었던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도 PPL이 이어졌다. 이에 노골적으로 홍보했다는 문제로 방송심의 규정 위반 법정제재인 주의를 받기도 했다.

예상치 못한 프로그램에서도 뒷광고가 이루어지고 있었다. 미디어오늘이 입수한 ‘KBS 시사교양 프로그램 협찬 판매 가이드’에 의하면 KBS는 주요 시사교양 프로그램에 광고성 협찬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여기에는 ‘아침마당’, ‘6시 내 고향’, ‘생생정보’, ‘다큐 공감’, ‘도전 골든벨’ 등이 포함되었다.

2018년 방영된 ‘도전 골든벨’ 무역의 날 특집에서는 한국 무역 역사에 대한 설명과 함께 한국무역협회장이 출연해 직접 문제를 출제했다. 이 방송은 한국무역협회 협찬으로 드러났는데, 방송이 끝날 무렵 ‘한국무역협회’라는 로고만 등장할 뿐 제작지원이라는 자막이 등장하지 않았다. 제안서에 따르면 이 프로그램의 협찬 단가는 7,700만 원이었다.

홈쇼핑 연계 편성 논란
드라마 주인공 직업도 광고

홈쇼핑 연계 편성 논란은 익히 잘 알려진 뒷광고 사례다. 이는 생활 건강 정보 프로그램에서 몸에 좋다고 소개하는 제품이 비슷한 시간대 홈쇼핑에 방송되는 것을 말한다. 유료 광고 표시를 별도로 하지 않은 채 제품을 홍보한다는 점에서 유튜브 뒷광고의 개념과 같은 사례로 볼 수 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2월 “방송통신위원회, 분리 편성 광고 및 방송사-홈쇼핑 연계 편성 집중 모니터링 추진”에서 “방송사-홈쇼핑 연계 편성 현황 등을 방송평가 및 재허가 등에 반영하는 방안도 강구하겠다”며 연계 편성 집중조사 실시 계획을 밝혔다. 모니터 결과에 따르면 2019년 11월부터 석 달간 KBS를 제외한 MBC, SBS, MBN, JTBC 등의 6개 방송사에서 연계 편성한 횟수는 총 423회에 달했다.

방송사별로는 <좋은 아침>, <모닝와이드>, <생방송 투데이> 등의 5개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SBS가 총 127회 연계 편성을 하여 가장 많았다. 이어서 MBN이 4개 프로그램에서 총 105회, TV조선은 5개 프로그램에서 80회, MBC는 3개 프로그램에서 49회로 나타났다.

드라마 주인공 직업도 광고일 가능성이 높다. 드라마 주인공이 일하는 가게, 근무하는 회사 등 다양한 형태로 PPL이 등장한다. 미디어 오늘에 따르면 서울 YMCA 시청자시민운동본부가 2018년 10월 1일부터 14일까지 방영된 지상파 드라마 18개를 모니터링한 결과 14개의 드라마 주인공들 직업이 광고와 관련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광고하는 것 자체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하지만 광고가 아닌척하며 시청자를 기만하는 것은 잘못됐다. 허위 광고를 당했다고 하더라도 개인이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기에 방송사들이 저리 겁이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