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서열 6위였던 기업을 11년간 적자 놓이게한 사업

[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코로나 사태로 인해 경제 침체가 심화됨에 따라 자동차 업체들이 잇따라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2분기에 각각 영업이익 2360억 원, 영업손실 96억 원을 낸 것으로 추정되며, 이외 포크스 바겐, 도요타 등 해외 주요 업체들도 2분기 연속 영업 손실을 기록했다.

그중 쌍용차는 올해 상반기 기준 영업 손실 2158억 원, 순손실은 2024억 원으로 14분기 연속 적자라는 불명예 기록을 세웠다. 한때는 무쏘, 뉴코란도를 출시하며 국내 자동차 시장을 이끌어가던 쌍용차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당시 잘나가던 재계 서열 6위, 쌍용그룹
1980년대 쌍용 자동차 출범

지금의 쌍용자동차로 알려진 회사는 원래는 하동환 이름의 회사로 1962년에 설립됐다. 일본, 미국 등지에서 부품을 들여와 조립 자동차를 만들던 회사였는데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등 대기업들이 자동차 사업에 뛰어들면서 경영난을 겪기 시작했다. 이에 평소 자동차에 관심이 많던 김성곤 전 쌍용그룹 회장이 하동환자동차를 인수했으며 쌍용자동차로 재출범시켰다.

당시 쌍용그룹은 제계 서열 6위에 랭크될 만큼 승승장구하고 있던 기업이다. 건설경기가 초호황을 누리던 60년대와 70년대에 양회 산업으로 큰돈을 벌었기 때문에 탄탄한 자본금을 갖고 있었으며, 그러한 자본금을 기반으로 여느 대기업과 다름없이 자동차 사업에 뛰어들었다. 이후 쌍용자동차는 코란도 훼미리, 독일 메르세데스-벤츠와의 기술제휴를 통해 탄생한 SUV 무쏘 등을 출시해 큰 인기를 얻었다.

현대, 기아, 대우 자동차 출범
생존 위해 무리한 투자비, 고정비 지출

성장하는 자동차 시장에서 무쏘와 코란도로 부상하던 쌍용자동차는 80년대 후반 현대정공이 비슷한 형태의 갤로퍼라는 모델을 내놓으며 실적에 타격을 입기 시작했다. 여기에 쌍용보다 규모가 크던 현대, 대우를 비롯해 전통 자동차 기업인 기아의 공세가 펼쳐짐에 따라 쌍용자동차의 입지가 위축되어 갔다.

상황이 갈수록 악화되자 김 전 회장은 해외로 눈을 돌려 벤츠와 기술제휴를 맺고 승용차 시장에 승부수를 걸었다. 그는 막대한 투자비와 고정비를 감당하기 위해 그룹의 전 재산을 은행에 담보로 맡기고 돈을 빌렸으며, 쌍용그룹 하면 떠오르는 용평리조트도 당시 담보로 포함됐다.

 

이러한 위기에도 불구하고 쌍용자동차는 지속적으로 신모델을 개발하고 자동차 생산을 늘리기 위한 라인을 새로 깔았다. 그때마다 최소 2천억 원의 투자비가 소모됐으며 결국 90년대 중반 무렵부터 쌍용그룹은 대부분의 자산의 은행 담보로 들어가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경영난이 심화된 상태였다.

결국 부진한 실적을 이어가던 쌍용자동차는 1998년 대우그룹에게 매각되었고, 쌍용그룹은 2000년도부터 해체 절차를 밟게 되었다. 해체 절차를 밟던 당시 쌍용 그룹의 김 전 회장이 구조조정 때 재산을 은닉했다던 혐의가 밝혀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검찰 조사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쌍용 그룹 전체가 빠르게 부실화되던 1998년 이후부터 자신의 주변 사람을 통해 회사 재산을 빼돌린 것으로 밝혀졌다.

 

쌍용 그룹 김 전 회장 구속
영업 이익 하락세 이어가는 쌍용자동차

주변 사람들에게 헐값에 회사 토지, 건물 등을 팔아 차액을 남기는 방법으로 총 360억 원의 돈을 횡령했다는 혐의로 김 전 회장은 2004년 구속되었으며, 쌍용 그룹의 주요 계열사는 대부분 매각됨에 따라 완전히 해체됐다. 대우 그룹에 인수됐던 쌍용 자동차는 이후 인도 마힌드라 그룹에 매각되어 운영을 이어나갔지만 노조 파업, 강제 해고 등의 문제로 지속적인 경영 악화를 겪었다.

인력 문제뿐만 아니라 러시아, 이란 등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는 전략이 현지 경제 여건 악화 및 정치적 상황 등에 발목을 잡힘에 따라 수출이 급감한 것도 하나의 원인으로 꼽힌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올해에는 코로나 사태가 터지며 100%가 넘었던 쌍용차 평택 공장 가동률은 지난해 80.8%까지 감소했다.

 

이에 쌍용차는 내년에 첫 전기차와 중형 SUV 신차를 출시해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하지만 이를 위해 필요한 자금 규모가 만만치 않기 때문에 인건비 감축 외에도 부산 물류센터와 서울 서비스센터를 매각하는 등 자본금 확보를 위한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