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아니죠’ 돈 냄새 잘 맡는 부자들은 조용히 이걸 하고 있습니다

[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많은 사람들이 주식에 열을 올릴 때 조용히 다른 곳에 투자하는 이들이 있다. 소위 돈 냄새 잘 맡는 100억대 자산가들은 현재 금에 집중하고 있다. 돈 있는 사람들은 위기 때마다 금을 찾는다고 하는데 그 이유가 뭔지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돈의 가치 떨어지면서
금으로 쏠린 관심

코로나19로 전 세계는 전례 없는 경기 침체를 맞았다. 경기가 좋지 않을수록 사람들은 주식이나 채권같이 불안전한 투자처보단 안정적인 금을 찾으면서 지난해에는 금값이 폭등했다. 각 국가들은 경기를 띄우기 위해 현금을 왕창 푸는 방식의 처방을 단행하면서 돈의 가치는 떨어졌다.

제로금리 시대에 은행에 맡기는 사람은 점점 더 적어지는고 주식에 눈길으로 돌리는 사람이 증가하고 있다. 여기에 현금 가치가 하락하니 쥐고 있던 돈보다는 금으로 관심이 쏠렸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금값은 횡보하고 있는 상태다. 미국 달러의 약세가 계속되고 있음에도 탄력을 받지 못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올 상반기부터 금값이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경기가 점차 회복되면서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촉매제가 되어 금값을 상승시킬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와 반대로 경기가 지속적인 강세가 보인다면 금에 대한 매력이 떨어져 하락 리스크로 작용할 것이란 예상도 내놓았다.

엘리트들의 배를 불려주는
구조에서 탈피하라는 지적도

한 전문가는 엘리트들의 호구 노릇을 하지 않기 위해 금융 시스템을 믿어서는 안된다고 조언했다. 주식이나 펀드와 같은 각종 투자 상품은 결국 엘리트들의 배를 불려주는 구조라는 것이다. 그는 위험은 투자자들이 지지만 정작 혜택을 높지 않은 구조는 ‘누구를 위한 것’이냐고 주장했다.

이런 이유 때문에 소위 ‘돈 있다’ 하는 사람들은 금과 은 투자에 집중하고 있다. 그들은 금이 최고라는 입장을 고수하며 금이나 은 ETF나 파생상품이 아닌 ‘실물’을 보유해야 해야만 엘리트들에게서 자유로워질 수 있다고 주장한다. 모든 투자에는 리스크가 수반된다. 하지만 금 실물에는 리스크가 없다. 금과 은의 가치를 변동시키는 것은 실물 자체가 아닌 돈이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로 인해 각 국가들이 풀은 돈으로 인해 금값이 더 오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IMF는 2020년 4월 세계 경제가 1930년 대공황 이후 최악의 경기 침체를 겪을 것이라 예상했다. 본격적으로 찾아올 위기에 앞서 금을 찾는 사람을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강남 빌딩 처분하고
해외부동산 투자 사례 늘어

부동산 투자하면 보통 강남을 떠올리기 십상이다. 하지만 요즘 자산가들은 강남 빌딩을 처분하고 해외 부동산을 투자하고 있다. 100억 대 이상의 자산가들이 해외 투자를 찾는 가장 큰 이유는 주택 보유세 부담과 상업용 부동산의 수익률 하락으로 꼽힌다.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해외직접투자동향’에 의하면 부동산업 해외직접투자는 2020년 3분기 21억 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13억 4000만 달러였던 전년 동기 대비 64% 증가한 수준이다. 국내의 정세가 불안하면 해외 부동산 투자는 늘어난다. 탄핵 정국이 있었던 2016년에도 수요가 증가한 이후 계속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고액자산가들은 보통 미국이나 싱가포르와 같은 선진국에 투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하기 위해선 최소 30억 이상의 금액이 있어야 하는데 미국의 경우 상업용 부동산의 수익률은 4% 이상이다. 미국 대신 싱가포르를 선택하는 이들도 많다. 소액투자자들은 주로 베트남이나 말레이시아에 투자한다. 3년 전만 해도 수익률이 10%였던 베트남은 부동산 가격이 올라 현재는 6%대의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해외 부동산으로 눈길을 돌리는 투자자들이 많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앞으로 정부의 규제가 더 심해질 것이고 한국에서의 수익형 부동산의 가격도 내려갈 기미가 보이지 않아 수익률은 계속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앞으로 자산가들의 해외부동산 투자 시장은 더 커질 것으로 예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