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지금의 단국대의 위치하면 용인 수지 죽전동을 먼저 생각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하지만 사실 단국대는 대한민국 최고가 아파트로 유명한 한남더힐’의 자리에 위치하고 있었다. 1957년부터 2007년까지 50년의 역사를 함께한 단국대학교 한남동 캠퍼스현재 단국대가 땅을 치고 후회할 것이라는 말이 나오는 ‘한남더힐’의 가격과 금싸라기 땅으로 불리는 지리적 위치 등 여러 가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현재 용인, 천안에 자리해
좁은 공간 해소 위해 이전

대한민국의 사립 종합대학교 중 하나인 단국대는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과 충청남도 천안시에 자리하고 있다이원화된 캠퍼스로 죽전은 보통 정보통신과 문화콘텐츠 학문을천안은 의대·치대 등을 비롯한 생명과학과 외국어 학문 분야를 주로 운영하고 있다.

죽전동에 위치하기 전 단국대는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남동에 오랜 시간 동안 터를 잡고 있었다. 1967년 종합대학교로 승격된 단국대학교는 고도제한이 걸리는 한남동 캠퍼스의 비교적 협소한 교육공간을 해소하기 위해 2007년 죽전으로 이전했다당시 단국대학교가 이 부지를 팔면서 받게 된 돈은 약 1800억 원. 1997년 외환위기 때 확장 사업을 계획하고 있던 건설사들이 줄줄이 부도를 내자 단국대는 캠퍼스 확장 사업들을 마무리하고 서둘리 죽전 캠퍼스로 이사에 나섰다.

상위 1% 수요 위해 만들어져
지난 9월 77억 기록해

단국대가 죽전으로 떠난 후 이 부지에는 아파트가 들어섰다. 용적률 120%를 적용해 32개동 600가구로 구성된 이 아파트는 설계 단계부터 국내를 대표하는 최고가 아파트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상위 1%의 수요를 위해 만들어진다고 공공연히 발표하며 건축에 들어선 이 아파트의 이름은 ‘한남더힐’이다.

2020년 가장 비싸게 팔렸다는 ‘한남더힐’. 전용 243㎡ 매물이 지난 9월 77억 5000만 원으로 기록되면서 전국에서 가장 비싼 매매 거래로 기록됐다. 해당 아파트는 2015년 이후 매년 실거래가 1위의 기록을 차지하고 있다. 2021년에도 77억에서 또 얼마나 가격이 오를지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단지 내 한강 조망 가능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가까워

‘한남 더 힐’ 자체가 설계 당시부터 상위층을 겨냥했다곤 하지만단국대 옛 부지의 입지여건 자체가 뛰어나다는 점도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다남산 자락에 위치해 단지 내에서 한강을 바라볼 수 있고 가까운 거리에 강변북로와 올림픽대로가 위치하고 있다또 바로 앞에는 최고급 주거지로 꼽히는 유엔 빌리지가 자리하고 있다.

한남 더 힐에는 안성기이승철한효주 등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그룹 방탄소년단 숙소 또한 이곳으로 옮겨져 화제가 되었다한남 더 힐 또한 대기업 총수들이 사는 것으로 유명한데 구광모 LG그룹 회장을 비롯해 현대차, SK, 두산 등 대기업 회장들이 거주하고 있다.

“서성한보다 높았을지도”
“서울 컴백할 것” 의견 이어져

몇 해 전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선 단국대가 한남동에 계속 있었다면 서성한보다 높을지도 모른다라는 글이 화제가 되었다땅덩어리가 자체가 비쌌으며 30년 전만 해도 명성이 자자했던 법대를 생각하면 그럴 수도 있다며 동의하는 의견도 댓글로 이어졌다.

한 누리꾼의 “천안에 병원 짓는다고 부도만 안 났어도 계속 있었을 텐데라는 추측글도 이어졌다. 또 주요 땅값이 오르면서 대학을 외곽으로 나가지 않으면 확장할 수 없는 구조 탓에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을 것이라는 등의 반응도 나왔다.

죽전캠퍼스 이전에 대해 긍정적인 의견을 내비치는 누리꾼들도 있었다. “죽전 캠퍼스 너무 예뻐서 좋다”, “죽전으로 이전했지만 언제든지 서울로 컴백할 수 있는 충분한 재정상태”, “용인 스마트시티 건설수원 판교동 테크노밸리와의 접근성은 좋다등의 내용을 담은 댓글들도 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