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최근 주변에서 치킨집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그 중심에는 베이비붐세대들이 있었다. 1955년부터 1963년 사이에 출생해 경제 불황을 겪으며 힘들게 성장해온 그들이 은퇴를 시작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너도나도 치킨집 창업을 하다 보니 그 수가 급격히 증가하게 되었고 이로 인해 치킨 사업은 점차 과열화되고 있다. 또한 폐업을 하는 점포가 우후죽순 생겨나고 있다.

은퇴 후 퇴직금으로 시작한 사업에 문제가 생기자 차선책으로 발길을 돌린 것은 무엇일까? 바로 주택 재테크이다. 정부의 임대 주택 사업으로 다양한 혜택을 얻을 수 있자 부동산 투자에 대한 관심이 더 몰리고 있는다. 이번 글에서는 그들의 주택 재테크 방법을 알아보도록 하자.

고령 부동산 자산 증가
임대 주택 사업, 혜택 많아

은퇴 인구들이 부동산으로 뛰어들기 시작하면서 한국에서만 나타나는 신기한 현상이 발생하게 되었다. 전 세계적으로 5-60대로 갈수록 부동산 자산이 줄어드는 경향을 보이는데, 한국은 오히려 증가한 것이다. 이는 경제 불황이 지속되며 금리가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있기에 낮은 금리를 받으며 은행에 자산을 보관하느니 주택으로 월세 등의 이윤을 내기 위함이다.

정부의 임대 주택 사업자에 대한 혜택은 이들의 선택을 더욱 쉽게 할 수 있도록 도왔다. 안정성, 면세 혜택 등 그들의 투자 리스크를 대폭 줄이고, 임대 사업으로의 진출을 장려하여 그 진입장벽이 많이 낮아진 추세이다. 최근 투기 목적을 배제하기 위해 약간의 규제를 만들기는 하였으나 여전히 안정적인 수익성이 보장되기에 그 인기는 지속되고 있다.

안정적인 임대주택 사업
부동산에 직접 투자하기도

임대 주택은 국가에서 사회 취약계층을 비롯한 집 구매에 힘든 이들을 위해 임대를 해주는 정책으로 개인도 소유 주택이 있으면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사업자에게는 시중보다 낮은 금리로 대출을 해줘 주택의 신축, 리모델링, 매입을 할 수 있도록 장려하는데 이후 임대 주택은 LH 한국토지주택공사에서 전적으로 맡기에 관리에도 큰 어려움은 없다.

이렇게 임대 주택을 등록만 하면 집주인은 임차인의 유무와 관계없이 확정 수익을 받게 되므로 매달 고정 수입이 생기게 되는 구조이다. 대신 임대료는 시세의 85% 정도로 낮지만 안정적인 수입을 원하는 이들에게는 괜찮은 조건인 것이다.

이에 임대 주택 사업자는 매해 증가하고 있다. 2012년 5만 4천 명에서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며 2018년에는 40만 7천 명까지 도달하였는데, 이는 전년 25만 9천 명에서 약 57% 상승한 수치이다. 이에 주택의 수도 급상승 중이다. 2012년 40만 가구던 등록 주택은 2018년 무려 3배 이상 많은 136만 2천 세대가 되었다.

여성경제신문

임대 주택이 아니더라도 직접 관리하여 수익을 창출하고자 주택을 매입하는 이들이 많은데 이는 리스크를 좀 부담하더라도 수익성을 극대화하기 위함이다. 이에 서울 내 역세권의 원룸과 같은 월세 수입 창출에 용이한 곳이 투자 대상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이처럼 주택 재테크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짐으로써 부동산의 가격도 그 영향을 피하지 못하고 있다. 경제 성장으로 인해 높아진 부동산가가 이들의 꾸준한 수요로 인해 하락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유지뿐만 아니라 상승하는 모습도 볼 수 있는데, 실제로 서울 아파트 부동산가는 현재 근처 주택들과의 갭이 상당한 상태이다. 서울 역세권과 같은 월세 선호도가 높은 일부 지역들에 부동산이 집중되는 현상도 보이고 있다.

거주지를 담보로 연금 신청
수수료 없이 해지 가능

다세대를 가진 이들은 월세, 임대 주택 등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주택이 1가구밖에 없는 이들이 선택하는 방법은 주택 연금이다. 주택 연금이란 주택을 담보로 연금을 지급받을 수 있는 상품으로 정액형과 전후후박형 중 하나를 택하면 된다. 연금은 가입 당시 집값을 기준으로 주택 가격 상승률 등을 반영해 계산하여 지급한다.

주택 연금은 부동산 침체 시에는 자산 감소 위험을 감소시킬 수 있고, 상승 시 중도 상환 수수료 없이 계약 해지가 가능하는 장점이 있다. 또한 국가에서 지급하는 것이므로 중도 지급 중단의 위험도 없어 가입자가 빠르게 증가하였다. 2007년 515건이던 가입 건수는 2019년 5월 무려 65323건으로 급증했는데, 하반기도 고려한다면 그 증가폭이 더욱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매일경제/아시아경제

단기 투자, 이젠 장기투자로
우량주를 공략하자

주택 투자 이외에도 흔히 알려져 있는 노후대비는 단연 주식이다. 사람들은 대부분 주식은 위험하고 은행 예금이 가장 안전하다고 생각하곤 한다. 하지만 주식 역시 장기적으로는 충분히 안정적인 투자일 수 있다. 노후 준비를 위한 재테크로 주식을 선택했다면 젊어서부터 투자를 경험해보며 점차 규모를 키워가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젊을수록 투자에 적극적이어야 하고, 수입의 일정 부분을 노후를 위해 투자해야 한다.

노후대비를 위해 주식을 시작한다면 우량주를 공략하는 방안이 가장 안정적이다. 하락세더라도 다시 상승할 것이라는 믿음을 주는 우량주나 하락폭이 그리 크지 않은 고배당주 등으로 전환하는 것이다. 한국의 워런 버핏인 존 리 역시 과거 한 강연에서 ‘노후대비하듯 주식을 시작하라’라고 말했다. 하루하루에 매진하는 단기 투자가 아닌 장기보유를 통해 자금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겨레

베이비붐세대는 경제 불황과 집값의 급등을 겪었기에 은행 금리를 통한 노후 대비책은 기피하는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 많이 뛰어들었던 자영업은 5년 이내 폐업할 확률이 80%나 되기에 퇴직금을 모두 탕진하고, 빚까지 생기는 경우도 많았다. 경제 생산 인구가 감소하고 고령화 인구가 늘어나는 이 시점, 임대 수익은 그들의 고정 수입을 위한 대비책으로 적절하다는 평가가 많다. 경제 성장을 이끌어온 기성세대들의 성공적 투자를 기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