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다니던 직장 때려치우고 책방 차린 아나운서의 현실 수입

[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최근 유튜브 채널 ‘뉴스안하니’에 김소영 전 아나운서가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진정한 덕업일치’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그는 자신의 근황을 알리며 “아나운서 연봉보단 두 배 이상을 번다”는 말을 전했다. MBC 뉴스 앵커로 활약하다 돌연 퇴사 후 2017년 ‘당인리책발전소’라는 책방을 사업을 시작한 이유와 연봉에 대해 더 알아보도록 하자.

치유 목적으로 시작한 사업
생각만큼 쉽지 않아

2017년 4월 선배 아나운서였던 오상진과 결혼한 김소영은 3개월 후 MBC를 돌연 퇴사한다. 모아둔 퇴직금으로 그가 시작한 사업은 바로 책방이었다. 책 관련 사업을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김소영은 “나를 치유하려는 목적이 컸다. 큰 책방을 만들기보다는 나에게도 휴식 공간이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말을 전했다.

김소영은 퇴직금을 털어 가게 자리를 구하고 인테리어도 직접 했다. 자신이 읽은 책을 손님들에게 추천하기도 하면서 카페와 같은 독서공간인 자신만의 책방을 꾸려나갔다. 그는 “책방 주인을 하면 책도 자주 읽고 손님들과 자주 소통할 줄 알았는데 정 반대였다”며 “책을 정리하고 진열하는데 모두 사람 손이 필요했다. 굉장히 고된 자영업이구나 싶었다”며 책방 운영이 쉽지만은 않은 일이라는 사실을 전했다.

총 3곳으로 확장
굿즈 인기몰이

김소영은 마포구 당인리책발전소에서 시작했다. 이후 위례 책발전소와 광교 책발전소까지 지점을 뻗어 나갔다. 본점 격인 당인리책발전소는 이름은 그대로 유지한 채 망원역 인근으로 이전했다. 이로 인해 망원 지점은 들러야 할 명소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에코백, 파우치, 등의 책발전소 굿즈 역시 인기몰이 중이다.

김소영은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법인을 설립한지 3년이 지났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는 지난 3년간 서점을 세 곳 만들고 온라인 큐레이션 커머스와 도서 구독 서비스를 출시했다. 이와 더불어 “사업의 길을 정할 때가 온 것 같다. 궁극적인 목표. 우리가 이루고 싶은 꿈의 크기, 방향”이라는 말과 함께 본사가 될 사무실을 공개했다.

방송 출연해 연봉 밝힌 김소영 전 아나운서/출처 유튜버 뉴스안하니

정년 계산하면 차이 안 나
버는 만큼 많이 쓰는 게 사업

유튜브 방송에 출연한 김소영은 수입에 관한 질문에 솔직하게 대답했다. 그는 “프리랜서로 행사 한 번 하면 월급만큼 번다고 하는데 MBC 아나운서와 비교해 정년까지 계산해보면 큰 차이가 안날 것”이라는 말을 전했다.

이와 동시에 김소영은 연봉을 넌지시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사실 MBC 연봉과 비교했을 때 두 배 이상이다”라고 말하며 “사업을 하는 만큼 버는 돈이 많다. 게다가 다음 달에 또 이만큼 벌 수 있다는 보장도 없다”며 현실적인 답을 이어갔다. 2020년 기준 아나운서의 초봉은 4,600만 원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