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인증하는 QR코드 “내 개인정보 안전한거 확실한가요?”

[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최근 한 종업원이 손님에게 출입 명부 작성을 권유했다가 욕설과 폭행까지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와 더불어 대전 한 병원을 찾은 남성은 QR코드(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갖추고 있지 않았다는 이유로 병원 관계자를 폭행한 일도 발생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와 같이 매일 일상적으로 작성되는 출입 명부 작성에 대해 불만이나 의문을 품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또 내 개인 정보가 노출된다며 출입 명부 작성이나 인증을 꺼리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자세한 이야기를 알아보도록 하자.

개인 정보 누출 방지
2020년 5월 강원도부터 시작

전자출입명부는 코로나19 발생에 따른 역학조사 결과, 유흥시설을 비롯한 집단감염 위험 시설 등의 출입자 명부가 허위로 작성하는 등 문제점이 발생해 도입되었다. 기존 수기 기재 방식은 이름, 전화번호 등이 기재되어 타인에게 노출될 가능성이 크고 필기구 등을 공유하게 되어 접촉에 의한 코로나19 감염도도 높아졌다.

이러한 수기명부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전자출입명부가 도입되었다. 이는 암호화된 QR코드를 사용해 개인 정보 누출을 방지하며 필기구 접촉감염 방지 효과가 있다. QR 체크인은 네이버앱이나 카카오톡 등을 통해 발급받은 QR코드를 통해 QR코드 인식기에 인식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QR 체크인은 2020년 5월 15일 강원도가 코로나19 집단감염 예방 및 추적을 위해 시범적으로 활용한 것이 시작이 되었다. 이후 노래방, 클럽 등 코로나19 고위험 시설에 전자출입명부가 의무화되면서 현재 대부분의 시설에서 도입되고 있다.

41%만 연락 가능
카드 전표 내역까지 확인

지난해 5월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발생 시 출입 명부에 작성된 4900여 명 중 41%에 달하는 2032명만 연락이 가능했다. 신속하게 접촉자를 찾아야 하는 한시가 급한 상황에서 허위로 작성되거나 누락된 명부로 인해 역학조사에 굉장히 애를 먹었다. 이로 인해 역학조사관들은 카드 전표 내역까지 확인해야 하는 상황까지 번졌다.

2021년 5월, QR코드 출입은 어느덧 일상이 되었다. 지난해 6월 10일부터 유흥주점, 감성주점, 헌팅 포차, 노래연습장, 학원, PC방 등에 전자출입명부 시스템(QR코드)가 도입되었다. 이는 집단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짐에 따라 확진자의 동선을 빠르게 파악하고 역학조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만일 출입자 명단을 허위 작성하거나 혹은 출입명부 부실하게 관리하다 적발될 경우 300만 원 이하의 벌금과 집합금지명령 등의 행정처분을 받을 수 있다.

개인정보 유출 위험 낮아
별도의 장비 들지 않아

QR코드로 인식된 방문 기록은 사업주 역시 확인할 수 없다. QR코드 발급회사와 사회보장정보원에 의해 관리되고 있기 때문이다. 집단감염이 발생해 역학조사가 필요한 경우 방역당국이 정보를 확인해 이용자를 식별하는 데 사용된다. 한 번 발급된 QR코드는 15초 안에 사라지고 다시 발급되는 것이 원칙으로 이루어졌다.

또 암호화되어 수집된 개인 정보는 4주가 지나면 파기되도록 시스템은 설계되어 개인 정보 유출 위험도 수기 방식보다 낮다. 전자출입명부에 대해 사업주들도 환영하는 눈치다. QR코드 시스템을 구비해 놓은 한 사업주는 “별도의 장비가 들지 않아 좋다”는 의견을 전했다. QR코드 시스템은 네이버 앱이 깔려있는 스마트폰으로 가능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