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억 빚’ 임채무의 두리랜드, 장사 안되는 이유 따로 있었다

[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지난해 배우 임채무의 놀이공원 두리랜드가 재개장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두리랜드는 임채무의 사비를 털어 만든 곳으로 유명한 놀이공원이다. 입장 비용 논란으로 많은 화젯거리가 되기도 했던 이곳. 재개장 한 지 1년 지난 현재 근황은 어떨지 살펴보도록 하자.

가족 관광객 많아
1990년 5월 개장

임채무가 두리랜드를 설립하게 된 계기는 40여 년 전 단역배우로 촬영차 왔던 유원지에서 어른들이 술에 취해 노는 동안 방치된 어린이들이 유리병에 발을 다치는 모습을 보고 놀이공원 설립을 다짐하게 된 것이 계기가 되었다.

1988년부터 차곡차곡 놀이공원 설립을 준비해온 임채무는 자신의 사비 110억을 털어 1990년 5월 두리랜드를 개장했다. 놀이공원의 규모는 작은 편이지만 어린이들과 가족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져 이곳을 찾는 가족 관광객들이 많은 편이다.

강남에서 30분
토지·건물 추정가 152억

두리랜드의 위치는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권율로에 위치하고 있다. 놀이공원이 만들어질 당시 여객 운행했던 교외선 열차를 타고 장흥역에 내려 이곳으로 소풍 오는 학교들도 꽤 있었다. 2000년대 이후엔 교외선 열차 운행은 사라지고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나 시내버스를 타고 방문할 수 있다.

자차를 가지고 이동할 경우 삼성동 코엑스에서 약 30분, 일산이나 노원이라면 약 15분 정도가 소요된다. 대중교통 역시 잘 구비되어 있는 편이다. 지하철 3호선 구파발역에서 하차해 15번 버스로 환승한 후 장흥 아트파크에서 하차하면 놀이공원에 도착할 수 있다. 버스만 이용한다면 360번 서부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승차 후 장흥 농협 앞에서 하차해 도보 10분 정도가 소요된다.

대중교통이 잘 구비되어 있지만 아이들과 함께 찾는 가족단위의 방문객들 많아 자동차를 이용한 교통 편이 많은 편이다. 부동산 플래닛에 따르면 토지면적 1,047.25평, 건물면적 1,910.61평에 달하는 두리랜드의 토지 및 건물 추정가는 152억 8,887만 원에 달한다. 추정 토지 가격은 약 45억, 건물 가격은 약 107억에 달한다.

자신의 꿈이자 사명
150억이나 빚진 임채무

은행에서 150억을 빌려 투자한 두리랜드는 1990년 이후 꾸준히 운영이 지속되어 왔지만 2017년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로 인해 재단장에 들어갔다. 이후 3년여 년의 준비 끝에 2020년 4월 두리랜드 재개장 소식을 알렸다.

3년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에 놀이공원을 재단장하며 큰 빚을 마다하지 않는 임채무. 그는 두리랜드란 자신의 꿈이자 사명이라 말했다. 1990 개장 당시 입장료가 공짜였지만 실내 시설 위주로 놀이동산을 개장하면서 빚을 150억이나 지게 된 임채무는 어쩔 수 없이 입장료를 받기 시작했다. 입장료는 2021년 5월 기준 소인 10,000원, 대인 14,000원이다.

지난해 임채무는 한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두리랜드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버는 돈은 모두 투자했다. 사람들은 내게 바보 같아도 했다,”라는 말을 하며 “하지만 난 아이들과 노는 게 너무 좋다. 아이들이 웃는 모습에 나도 같이 웃게 된다”라고 밝혀 감동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