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만에 무려 10억올랐다, ‘부산판 은마아파트’ 소리 듣는 곳

[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부산판 ‘은마아파트’로 불리는 부산 수영구 남천동 ‘삼익비치’ 가격이 들썩이고 있다. 재건축이 속도전을 내면서 실거래가가 빠르게 오르고 있다. 삼익비치 재건축과 더불어 부산 부동산 시장 역시 재건축·재개발 가격이 오르고 있다. 5대 지방 광역시 중 가장 많이 오르며 연일 신고가를 경신하고 있는 부산 아파트값의 상황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총 33개동, 대규모 단지
오션뷰 갖춘 최고급 아파트

부산광역시 수영구 남천동에 위치한 삼익비치타운은 지상 12층 총 33개동으로 구성된 대규모 단지이다. 3,060세대를 수용하는 만큼 넓은 주차장을 구비해 총 3,240대의 차의 주차가 가능하다. 해당 아파트는 약 42년 전인 1978년 12월에 삼익 주택에 의해 착공됐으며 같은 해 12월에 준공하였다.

1980년 1월에 본격적으로 아파트 입주가 시작됨에 따라, 삼익비치타운은 당시 좀처럼 보기 힘든 대규모 고급 아파트 단지로 큰 인기를 얻었다. 당시 가장 큰 평수인 52평(공급 174㎡, 전용 148㎡ 경우는 5억 원이 넘는 고가 아파트였으며, 1980~90년대 사이에서는 부산에서 가장 잘 사는 부촌 아파트로 불리기도 했다.

삼익비치타운은 광안리 근처에 위치해 그때 당시 오션뷰를 갖춘 최고급 아파트로 여겨졌다. 그뿐만 아니라 광안대교, 오륙도를 끼고 있어 교통이 편리하기 때문에 삼익비치타운의 인기는 약 20년 이상 지속됐다. 또한 대규모 아파트 단지 길을 조성하고 있는 벚꽃나무로 인해 삼익비치타운은 아직까지도 남천동 하면 떠오르는 대표적인 랜드마크로 여겨진다.

건축심의 통과
20~26억 호가

이러한 과거의 인기에도 불구하고 노후화된 시설로 가격이 초기 분양가인 5억 원대까지 하락한 와중, 올해 2월 삼익비치타운의 건축심의가 통과됐다. 심의 통과 후 삼익비치타운은 가격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2020년 5월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시 시스템에 따르면 삼익비치 전용면적 60.83㎡는 7억 6000만 원을 기록했다. 이어서 6월, 9억 5000만 원으로 오름세를 보이더니 올 4월에는 11억 3000만 원의 실거래가를 형성했다.

84㎡는 지난해 2월 11억 4500만 원(10층)에 거래되더니 최근 5월 15억 7,000만 원의 신고가를 기록 했다. 대형 평형인 148㎡는 지난해 7월 16억에서 19억까지 오르더니 현재 26억 5,000만 원(8층)과 20억(6층)를 호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GS건설이 맡아
61층 아파트 탄생 예정

삼익비치 재건축 사업은 33개 동 12층 3060세대 단지를 지하 2층, 지상 35~61층(최고 높이 198m, 용적률 295%) 12개 동 3350여 세대 규모로 새로 짓는 사업이다. 대규모 재건축인 만큼 공사 비용이 1조 2000억 원이 넘어갈 것으로 예상되며, 광안리 바닷가와 맞닿은 희소성 높은 입지로 인해 건설 업체뿐만 아니라 부산시에서도 적극적으로 재건축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부산시와 남천 2구역 삼익비치 재건축조합에 따르면 시는 삼익비치가 해안가에 위치했다는 특성을 고려해 특수성, 개방성, 공공성 등을 강화해 재건축을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합에 따르면 열린 공간으로는 소규모 광장, 공연 공간, 산책로 등을 갖춰 시민들의 접근성을 높일 것이라고 발표했다.

조합 측에 따르면 향후 감정평가와 조합원 이주, 철거, 분양 등의 절차를 거쳐 2023년 6월 공사에 들어가 2027년 준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공은 GS건설이 맡으며 2022년까지 총 3517가구를 수용하는 최고 61층의 아파트 단지로 새롭게 태어날 예정이다.

이러한 남천동 지역 재건축은 삼익비치 이전부터 지속적으로 이뤄졌다. 삼익비치 근처에 위치한 삼익 빌라는 2016년 6월 재건축 이주를 시행했으며, 7동의 아파트로 이뤄진 삼익 타워 또한 GS건설이 시공사로 선정되어 재건축을 실시했다. 삼익 타워 근처에 위치한 뉴 비치는 원래는 남천 2주택재건축 정비 사업 지구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2015년 신규 예정 지구로 편입되며 재건축이 진행된 바 있다.

9억에서 17억까지 올라
규제 완화 기대 커져

최근 부산 부동산 시장은 해운대구와 수영구를 중심으로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5월 셋째 주 부산 아파트값 상승률은 0.29%를 기록하며 5대 지방 광역시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해운대구가 0.43%, 기장군 0.41%, 수영구 0.33% 등의 오름세를 보였다.

수영구 남천동에 위치한 남천코오롱하늘채골든비치 전용 130㎡는 지난해 6월 8억 2500만 원에서 11월 13억까지 올랐다. 지난 4월에는 12억 7,000만 원의 실거래가를 기록하며 계속해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해운대구 우동의 경남마리나아파트 역시 지난해 9억을 기록했던 아파트값(전용면적 85㎡ )이 최근 17억까지 뛰면서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부산 아파트의 상승세에 대해 “지난해 11월 조정 대상으로 주춤했던 집값이 다시 오르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서 “박형준 시장이 취임하면서 규제 완화 기대가 커지면서 신고가 거래가 나오고 있다”는 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