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의 가격에 두 번 놀랐다, 재벌 회장님들의 차량 수준

[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한때 ‘회장님 차’로 알려진 제네시스, 에쿠스는 이제 도로에서 자주 볼 수 있다. 벤츠, BMW 등의 수입차 역시 마찬가지다. 과거에 비해 생활수준이 크게 향상되며 수입차를 비롯한 고가의 차량에는 ‘강남 소나타’라는 별칭이 붙기 시작했다. 그 결과 재벌들은 더욱 새로운 상위 브랜드의 차량에 눈을 돌리고 있다. 그렇다면 재벌가 회장님들이 타고 다니는 차량의 가격은 어느 정도일까? 더 알아보도록 하자.

슈퍼카 수집가로 유명
1억 이상 수입차 124대 소유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은 슈퍼카 수집가로도 이름이 높다. 국토부 자료에 따르면 이건희 회장 개인 명의로 등록된 1억 원 이상의 수입차는 총 124대였다. 이 중에서도 가장 높은 가격을 자랑한 것은 부가티 베이론(9SA15)으로 26억 6337만 원으로 국토부에 등록되어 있다. 이 차는 국내에 단 6대 밖에 없는 차량으로 어지간한 회장님도 가지지 못한 차량이다.

무엇보다 놀라운 건 이 차의 유지 비용이다. 단순히 수리비만 해도 페라리 한대 값을 자랑한다. 부가티는 모든 범퍼가 일체형으로 흠집이라도 나면 부가티 소속의 전문 기술자 ‘플라잉 닥터’를 불러야만 한다. 비행기 표부터 모든 비용이 청구되고 이들이 아니면 수리가 불가능하기에 1회 호출 시 수리 비용은 평균 약 4억 원에서 6억 원이다. 높은 수리비 덕분에 보험사에선 아예 받아주지도 않는 차량이다.

이외에도 고 이건희 회장은 생전 12억 원 3400만 원의 포르쉐 918 스파이더, 10억 2000만 원의 메르세데스 벤츠 SLR 맥라렌 로드스터, 9억 5700만 원의 롤스로이스 팬텀 EWB, 7억 7900만 원의 페라리 599GTB SA 아페르타 등 총 450억 원가량의 차량을 보유했다. 이 중에서도 포르쉐 918 스파이더는 전 세계 918대 한정 판매된 차량으로 국내 단 3대 밖에 없는 차량이라 실 가치는 이보다 높을 것으로 추정됐다.

롤스로이스 팬텀 즐겨 타
가격 10억 이상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은 최저가 6억 4000만 원의 롤스로이스 팬텀을 즐겨 타고 있다. 이 차량은 한때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도 즐겨 탄 차량으로 유명하다. 가죽, 내장재, 액세서리 등에 따라 가격이 10억 원 이상으로 치솟지만 한번 탄 사람은 다른 차를 탈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묵직한 안락함을 자랑한다. 다만 한국 타이어 중에는 맞는 사이즈가 없어 조양래 회장조차 미쉐린 타이어를 사용한다는 점이 단점이다.

무엇보다 차제가 일반 차량과 달리 강철의 3배 강도를 자랑하는 알루미늄으로 이루어져 있다. 안전에 민감한 일부 재벌 회장님들은 차의 유리까지 방탄유리로 변경하곤 한다. 그러나 크기가 너무 큰 나머지 주차가 어렵다는 것이 단점이다. 일반 주차장에 세우기 위해 2대 분의 주차공간이 필요하다. 타계 전 고 구본무 LG 회장도 이 차를 애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격호부터 시작된 벤츠 사랑
2억 6700만 원의 가격

과거 대기업 총수들이 모이는 청문회 자리에 유일하게 외제차를 끌고 입장해 화제가 될 만큼 신동빈 롯데 회장의 벤츠 사랑은 유명하다. 이런 벤츠 사랑은 고 신격호 롯데 회장부터 시작되었다. 신동빈 회장의 차량은 정확히 벤츠 S600 long이다. 이 차량은 2013년 출시된 더 뉴 S 클래스의 최상위 모델인 데다 V12 가솔린 엔진으로 강력한 출력을 자랑한다.

신동빈이 구입한 이 차량의 가격은 무려 2억 6700만 원으로 S 클래스 중에서도 최상급, 최고가 모델이다. 말 그대로 회장님 차량이다. 2013년 출시된 이 차량 전에는 2007년 출시된 S500을 애용했던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당시 아버지인 신격호 회장을 의식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당시 물가를 계산했을 때 2007년 벤츠 S500의 가격은 2억 660만 원으로 당시에도 S600 못지않은 고가 차량이었다.

자차 홍보 열성
국회 소집 시 국내차 사용

국내에서 고가 수입차를 타는 회장님들은 많지만, 1억 원 전후의 국산차를 애용하는 회장님들도 많았다. 여기에는 아무래도 재계 2위 기업인 현대기아차그룹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정몽구 회장이나 정의선 부회장은 평소에서 G90, K9, 에쿠스 심지어 모닝까지 번갈아 타며 자차 홍보에 열성이었던 것으로 유명하다. 한때 재계 회장님들이 국회에 소집되었을 시기 대부분의 회장님들의 차가 현대차의 EQ900 리무진이었음을 고려하면 그 힘을 여실히 느낄 수 있다.

한편 슈퍼카를 수집한 아버지와 달리 이재용 부회장은 다소 소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는 수입 차나 슈퍼카, 현대차 대신 한동안 쌍용 체어맨을 타고 다녀 화제가 되었다. 심지어 구본무 LG그룹 회장은 세단도 아닌 검은 카니발을 타고 나타나 세간의 관심을 모았다. 사실 업무상 운영하는 차량의 경우 상황과 격에 맞게 다양한 차량을 운영하고 있는데 1억 원대의 국산 기함급 차량은 어떤 상황에서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어 회장님들의 기본이자 필수 차량으로 여겨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