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 더힐·시그니엘 아니었다, 국내 최고가찍는 아파트의 내부

[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드라마 펜트하우스의 인기가 계속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실제 아파트 펜트하우스 역시 인기를 끌고 있다. ‘더펜트하우스청담’이라는 이름을 가지는 고급빌라가 역시 드라마 펜트하우스와 관련 있는 것인지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기도 했다. 국내 최고가 아파트라며 분양 당시 엄청난 화제를 모았던 해당 아파트에는 이름만 대면 알만한 유명 인사들이 거주하고 있다는데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도록 하자.


청담동에 위치한 PH129
엘루이 호텔 부지에 세워져

최고가 자리를 지키던 ‘한남 더 힐’을 누르고 고급 아파트에 이름을 올린 곳이 있어 화제다. 한강 조망은 기본, 강남 8학군, 교통, 편의 시설까지 두루 가지고 있는 이곳은 바로 PH129이다. 지난해 10월 말 입주를 시작한 이곳은 엘루이 호텔 부지에 세워진 이곳은 부동산 개발회사 빌폴라리스AMC와 더펜트하우스청담PFV가 매입해 현대건설이 시공에 나선 아파트다.

 

PH는 펜트하우스는 뜻하는데 PH와 129번지라는 주소를 결합해 PH129라는 이름이 최종 선정되었다. 해당 아파트는 대지 2,588㎡에 연면적 2만 957㎡로 이루어져 있으며 지하 6층~지상 20층의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PH129의 분양가는 80억에서 120억 가량으로 알려졌다. 최고층에 위치한 펜트하우스는 200억 대부터 시작한다.

실사용 100평대 테라스 제공
피트니스센터, 와인바 등 부대시설

PH129가 고급 아파트로 주목받고 있는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전 세대가 복층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이다. 복층으로 실사용 100평대의 테라스가 제공되죠. 2세대뿐인 펜트하우스의 경우 복층으로 실사용 150평을 자랑하고 있다. 여기에 가든과 테라스, 인피니티 풀까지 제공된다. 해당 아파트는 총 A, B, C로 3가지 타입을 갖추고 있다. A, B의 경우 한강뷰, C는 시티뷰로 알려져 있다.

단지 내에는 피트니스센터, 스크린골프, 미팅룸, 와인바 등의 부대시설이 마련되어 있어 입주민들의 편의와 삶의 질을 높여주고 있다. 또 영동대교, 올림픽대교 등 교통시설의 편리함까지 갖추고 있고 인근에 갤러리아 백화점, 스타필드 코엑스몰도 위치한다.

현우진 대출 없이 250억 구입
박인비·장동건 등도 거주

PH129에는 2세대만 살고 있는 최고층 펜트하우스가 있다. 이곳은 분양가만 250억을 자랑하고 있다. 2세대 중 하나는 스타강사 현우진이 거주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현우진은 심지어 대출 없이 현금으로만 구입해서 더욱 화제를 모았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에서 20승을 기록하며 골프여제로 우뚝 선 박인비 선수는 스타강사 현우진과 같이 C라인 아파트를 분양받다. 해당 호실은 1층(64평). 2층(18.23평)이 연결된 복층으로 6억 6000만 원의 부동산 담보 대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배우 장동건이 지난해 한 세대를 매입해 SK아펠바움에서 이사할 예정임을 밝혔다. 또 화장품 브랜드 ‘티르티르’의 이유빈 대표이사도 9층(64.3평)과 10층(18.57평)이 연결된 B라인 아파트를 분양받았는데 시중은행에서 채권 최고액 48억 대출 후 분양대금을 치른 것으로 밝혀졌다.

PH129에 대해 네티즌들은 “저기 들어가는 사람은 기본 천억은 있겠지?”, “차 타고 가면서 본 듯? 조명 길게 내려오길래 호텔인가 싶었는데 집이네..”, “250억? 상상이 안 가는 돈이다”, “로또 당첨돼도 못 사네”, “책장 맨 위는 어떻게 치우냐”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분양가 상한제 적용 안 받아
높은 분양가 제시 가능

이렇게 고급 주택들은 한 가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바로 20세대, 30세대도 아닌 29세대로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어떤 이유에서 29세대를 고집하고 있는 걸까? 그 이유는 바로 분양가격 상한을 정부가 정하는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지 않기 위해서다. 이로 인해 30채가 넘지 않는 아파트를 분양하는 건설사 측은 높은 분양가를 제시할 수 있다. 높은 가격에 맞게 프리미엄 혜택을 주는 전략을 내세우는 것이다.

30채 이하라면 분양가상한제에 이어 ‘전매 제한’도 받지 않는다. 전매 제한이란 이익 구간별 5년에서 10년간 판매를 제한해 단기 시세 차익을 취하는 것을 막기 위한 법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같은 두 가지 제한을 피하기 위해 고급 빌라들은 29채 이하로 지은 후 분양에 나서는 공통점이 있다.

PH129와 더불어 29채로 분양가 상한제·전매 제한을 받지 않는 고급 주택으로는 청담동에 위치한 ‘에테르노 청담’과 잠원동에 위치한 ‘신반포 중앙 하이츠’, 유엔빌리지의 ‘장학 파르크 한남’과 ‘상지리츠빌카일룸’ 등을 들 수 있다.